미자동차3사, 4년간 임금 25%인상 확정

미국완성차제조3사의 노조가 4년간 임금 25%를 인상하는 내용의 잠정협상안을 최종확정했다. 17일(현지시간) 미CNBC방송 등에 따르면 스텔란티스노조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노사잠정합의안찬반투표결과 조합원과반이 찬성의사를 표시했다고 공지했다. 스텔란티스는 크라이슬러, 지프,...

미, 실업수당청구건수 2년만에 최대수준 

미국에서 2주이상 일자리를 찾지 못해 실업수당을 받는 실업자가 2년만에 최대수준을 기록했다.  16일(현지시간) 미노동부발표에 따르면 지난 5~11일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는 23만1000건으로 전주대비 1만3000건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가 집계한 전문가전망치...

유럽곳곳에서 팔레스타인지지시위 … 이스라엘 가자공격 비난 

로이터통신과 CNN방송·가디언 등은 지난 주말 유럽곳곳에서 가자지구를 공격중인 이스라엘 등에 휴전을 촉구하는 시위가 잇달았다고 전했다. 11일(현지시간) 런던 하이드파크에서는 최소 30만명이 참여한 팔레스타인지지시위가 열렸다. 시위대는 <팔레스타인에...

팔레스타인지지자들, 이스라엘지원군수물자선적 저지시위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보내질 무기선적을 막는 팔레스타인지지자들의 시위가 잇따라 벌어졌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국 서부 워싱턴주의 항구도시 터코마에서는 100명이 넘는 시위대가...

전미자동차노조, 도요타·테슬라노조 결성 시동

전미자동차노조(UAW)가 도요타와 테슬라 등 노조가 없는 자동차사업장의 노조결성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1달반의 미자동차업체 3사 동시파업에서 승리한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UAW의 숀페인위원장은 이날...

이스라엘 지상전 개시에 세계곳곳에서 규탄시위 격화

28일(현지시간) 베냐민네타냐후이스라엘총리가 하마스와의 전쟁이 <두번째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선언하며 사실상 지상전을 개시하자 유럽과 미국, 중동, 아시아 등 세계곳곳에서 전쟁중단을 요구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미, 팔레스타인 지지 탄압사례 확산 … 해고압력·협박 심화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가디언,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탄압받는 사례가 확산되고 있다. 팔레스타인인권과 관련한 행사들이 취소되고 팔레스타인 지지를 밝힌 스타벅스직원들은 유대인단체로부터 해고압력을...

호주LNG노조 재파업 결정

호주LNG노조가 또다시 파업에 돌입한다. 쉐브론이 운영하는 호주LNG사업장들은 지난달 노사간 근로조건 개선을 약속하며 파업을 종료했다. 이후 노조는 사측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며 19일 파업시작을 결정했다. 석유업계에서는 호주LNG노조의 파업을...

미 자동차업계 파업 확산

미에서는 상업용트럭제조사·볼보자회사인 맥트럭의 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맥트럭노조원들은 전미자동차노조(UAW)와의 잠정합의에 대해 73%가 반대했으며 4000명 이상이 잠정계약을 거부하고 9일 파업을 시작했다. 펜실베이니아·메릴랜드·플로리다 3곳의 공장이 파업에 나섰다. 사측은 5년간 19%의...

미의료노조, 20년 만에 최대규모 파업 돌입

미에서 미최대자동차노조의 대규모파업이 지속되는 가운데 보건·의료부문에서는 20년 만에 최대규모의 파업을 앞두고 있다. 미최대병원네트워크인 카이저퍼머넌트의 노조는 4~7일 7만5000명 규모의 잠정파업에 돌입한다. 노조측은 향후 2년간 임금 6.5%, 그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