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북외무상은 25(현지시간) 미국 뉴욕 밀레니엄호텔 유엔플라자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누가 더 오래가는가 하는 것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외무상은 <앞으로는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올려 떨굴 권리를 포함해서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더 오래가는가 하는 것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리용호북외무상이 발표한 기자회견전문이다.


지난 며칠 동안 알다시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조·미 사이의 말싸움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소원했다.

 

그러나 트럼프는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

 

미국의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이기 때문에 이것은 명백한 선전포고이다.

 

지금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모든 성원국 대표단들을 포함해 전 세계는 이번에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유엔헌장은 개별적 성원국들의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

 

미국이 선전포고를 한 이상 앞으로는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올려 떨굴 권리를 포함해서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다.

 

누가 더 오래가는가 하는 것은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다.

* 기사제휴 : 21세기민족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