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노동자들이 <비정규직철폐와 노조할권리 쟁취>를 위한 하반기투쟁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비정규직투쟁위,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민주일반연맹 등은 13일오전11시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2017하반기 민주노총 비정규직노동자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평생 비정규직노예처럼 살지 않기 위해, 더이상 죽지 않기 위해,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조합을 만들었다.>면서 <그러나 끊임없이 반복되는 집단해고와 장기투쟁상황, 실질적 권한과 책임 있는 원청은 노동자들의 교섭권, 단체행동권을 파괴하고, 법은 되려 진짜사장 원청을 보호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파견과 용역, 사내하청 등 간접고용노동자, <근로계약서>를 <위탁계약서>로 둔갑시키면서 <노동자>가 졸지에 <사장님>이 된 특수고용노동자, 사업장이동의 자유마저 종속시킨 노예나 다름없는 이주노동자, 천만이 넘어가는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설움과 울분은 정부가 바뀌어도 변함이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10월28일, 촛불항쟁1주년 비정규직철폐의 요구는 여전히 문재인정부의 첫번째 과제임을 다시 확인하며 광장으로 모일 것>이라면서 <오늘 청와대앞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하반기 정기국회를 비롯해 문정부가 비정규직철폐와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권리 보장에 제대로 응답할 것을 요구하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9.16결의대회를 시작으로 9.18~27 특수고용노동자 국회대응 집중투쟁주간, 9.20간접고용노동자결의대회, 9.21건설노동자집중상경투쟁, 9월말학교비정규직노동자총력투쟁, 10월 국정감사대응, 전국차별철폐대행진 및 집중주간을 거쳐 10.28비정규직철폐전국노동자대회, 11.12전태일열사정신계승전국노동자대회, 11~12월 대정부·대국회투쟁을 조직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노동자의 온전한 노동권을 보장받기 위한 노조가입운동도 대대적으로 전개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