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칠원동에서 아파트신축공사를 하던 노동자 2명이 너비 2.3m, 깊이 3.5m로 땅을 파서 난방용배관매설작업을 하던 중 흙이 무너져 매몰돼 그중 1명은 사망했다.

 

11번가직원연대노조는 <1100여명의 11번가구성원중 600여명이 참여해 법적 교섭지위를 확보했음에도 사측이 교섭에 응하고 있지 않다.>17일 전했다.

 

서울건설지부는 17일 아침640분부터 6시간동안 서울강동상일동의 한 공사장에서 <고용보장과 체불임금지급 촉구> 집회를 열고 <내국인 일자리를 늘리고 고용노동부가 허가한 외국인만 고용하라.>고 촉구했다.

 

공무원노조교육청본부는 17<3개 노조와 교육부를 비롯한 관련부서가 협상을 벌이고 있는 7분과교섭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다.>정부의 불성실한 교섭태도 예비교섭위원회 합의사항파기 노조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및 노조 불인정 2006년교섭합의사항 불이행 등을 질타했다.

 

금속노조는 17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삼성노조파괴현장증언대회및부당노동행위제도개선토론회에서 삼성그룹노동자들은 <구속수사와 처벌 강화가 필요하다.><집과 출퇴근 동선을 감시하고, 이후 사실과 무관한 형사고소 폭탄이 내렸다.>, <노동위원회가 부당해고로 판정해도 복직시키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민주노총경주지부는 17일 오후 한수원본사앞에서 724일 오전7시경 냉방시설이 가동하지 않는 상태에서 건물청소를 하던 여성노동자가 쓰러져 병원에 이송된 것을 지적하며 <50대중후반부터 60대에 이르는 여성노동자들이 폭염·열대야가 이어지는 상황에 폐쇄된 건물에서 폐지와 쓰레기봉투 등 무거운 짐을 옮기며 청소를 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는 17일 경남울주군 언양읍성일원에서 미원화학노동자들의 생존권사수노조원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경북본부는 17일 오전10시 대구고용노동청앞에서 <삼성봐주기친자본인사 대구고용노동청장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해 <범죄혐의자를 버젓이 대구고용노동청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고용노동부적폐청산의지를 심히 의심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1615차중앙집행위원회의에서 <투쟁·교섭병행>2018년하반기투쟁·사업계획을 확정하고 핵심요구사항인 적폐청산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 보장 국민연금·사회임금 확대 안전사회 쟁취 최저임금 원상회복 등을 17일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47 연세대분회 <일방적인 무인경비체제 전환> 규탄집회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20
3946 노동단신 <쌍용차지부 <이번 해고자복직합의는 새로운 시작>>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14
3945 노동단신 <KT전국민주동지회 <황창규회장퇴진·구속>촉구촛불집회행진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13
3944 노동단신 <전남대병원지부, 오전7시부터 파업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12
3943 노동단신 <전교조, 전국동시다발조합원결의대회 12일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10
3942 노동단신 <유성기업지회 <노조파괴 여당이 책임져라> ··· 민주당대표면담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7
3941 노동단신 <현대차비정규직지회, 사측 폭력탄압중지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6
3940 노동단신 <광주기독병원지부 <5일 오전7시를 기해 전면파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4
3939 노동단신 <굴뚝농성 파인텍지회, 스타플렉스본사 점거농성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3
3938 파인텍지회 <스타플렉스대표 김세권이 나와서 해결하라!> ··· 점거농성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3
3937 〈4.8밀실합의책임자 징계! 조합비유용 환수!!〉 ··· KT민주동지회 등 광화문농성 4일째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3
3936 택시지부 등, 김승수전주시장에게 전액관리제실시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9.01
3935 노동단신 <기아차비정규직 <짓밟힌 파업권 정부가 책임져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31
3934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즉시 구사대 철수시키고 정규직 전환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31
3933 노동단신 <보건의료노조광주전남본부, 정규직쟁취파업 예정>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9
3932 노동단신 <쌍용차지부, 노조와해비밀문건책임자처벌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8
3931 노동단신 <교육공무직본부, 산업안전보건위 설치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7
3930 김포공항미화카트노조, 1시간경고파업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6
3929 캠코고객센터비정규직 <2일간 파업한다 ··· 외주화지속되면 전면파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5
3928 노동단신 <보건의료노조, 다음달 5일부터 파업이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21
3927 <쌍용차 국가폭력진상규명·손배가압류취소·해고자전원복직 쟁취> 범국민대회 ··· 행진후 청와대앞에서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19
» 노동단신 <공무원노조, 정부의 합의 불이행과 불성실한 교섭 규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17
3925 노동단신 <제일사료노조들, 임단협승리파업출정식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16
3924 민주노총·조선직총·한국노총, 판문점선언이행 합의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13
3923 민주노총 <정규직전환위한 실질적 노·정협의 제안>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9
3922 노동단신 <민주노총, 공공부문정규직전환 노정협의 제안>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9
3921 노동단신 <단식농성 22일째인 전교조위원장. 응급실 이송>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6
3920 방송스태프노조, 불공정한 관행과 악습 철폐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3
3919 쌍용차지부 <정리해고·비정규직·노조탄압 해결> 오체투지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3
3918 쌍용차지부 <30명의 죽음에 대해 정부가 사과해야 한다> ... 대한문앞 생명평화미사 열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8.01
3917 노동단신 <대구가톨릭의료원노조 6일째 전면파업중>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30
3916 쌍용차지부 <8월2일 오체투지에 나선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30
3915 KT노동자들 <대법원 판결따라 책임자 처벌하고 재발방지 약속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30
3914 청년층 단순노무직 비중 7.7%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24
3913 전교조 <문재인정부는 세월호참사적폐를 청산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24
3912 교육공무직노조 <급식실 안전대책 조속히 마련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24
3911 노동단신 <쌍용차노조, 정리해고없는 세상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22
3910 쌍용차노조 <전원복직 쟁취하자> ... <연대의 날> 문화제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22
3909 항공연대협의회 <필수공익사업지정 폐기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9
3908 노동단신 <기간제교사노조, 합법화 인정과 정규직화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8
3907 노동단신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노조, 서울로 모여 2차파업 진행>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6
3906 전교조위원장 청와대앞 단식농성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6
3905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노조 2차파업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6
3904 삼성그룹노조들, 노조파괴에 철저한 수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6
3903 민주노총 <더 강력하게 최저임금법 재개정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4
3902 공공연대노조 <노동부는 위탁전화상담원을 직접고용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3
3901 금속노조, 실효성 있는 쌍용차사태해결조치 강조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2
3900 노동단신 <SK브랜드밴드비정규직노조, 파업현장에 대체인력투입 규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9 SK브랜드밴드비정규직노조 <대체인력투입은 단체행동권 무력화>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8 노르웨이 크나르해상유전파업 확대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