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민사회단체가 홈플러스 투기자본 매각을 막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민주노총을 비롯해 홈플러스노조, 홈플러스테스코노조, 한국진보연대, 전농, 전빈련, 참여연대 등 70여개 노동·시민사회단체는 지난 28일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홈플러스를 투기자본에 매각하지 마라> 시민대책위원회> 출범을 알리고 <홈플러스 투기자본-사모펀드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홈플러스는 영국 테스코가 100%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대형마트로 직접고용인원과 파견·용역업체직원을 포함해 10만여명이 일하고 있는 대형유통업체다.


현재 홈플러스매각이 추진되고 있는데 매각가격은 7조원내외로 예상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매각가격이 크고 10만여명 노동자의 고용, 2000여개 중소기업의 운영, 수천명의 입점업체자영업자, 1000만소비자의 편익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될 홈플러스의 매각이 사회적 공론화과정 없이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6월초 영국 테스코가 홈플러스매각방침을 결정한 후 6월말 예비입찰을 진행했고, 8월중순 본입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에 대해 테스코와 홈플러스는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테스코와 홈플러스가 비밀매각을 추진하는 것은 매각가격을 최대화하기 위한 것외에 합당한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매각이 공론화될 경우, 테스코와 홈플러스는 노동자들의 고용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 협력업체와 입점업체와의 계약을 어떻게 할 것인지, 소비자의 권익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지 등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밝히고, <테스코와 홈플러스는 매각과정에서 제기될 사안들에 대한 비용과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비밀매각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홈플러스를 사겠다고 나선 기업은 모두 사모펀드로, 사모펀드는 기업의 장기적 운영보다는 단기적 투기수익과 매각차익을 추구하는 투기자본>이라며 기술유출과 회계조작, 정리해고로 인한 노동자의 희생과 사회적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쌍용자동차, 먹튀와 국부유출의 대표적인 사례인 외환은행, 최근 외주화와 비정규직화로 논란이 되고 있는 씨엔엠 등을 대표적 사례로 꼽았다.


시민대책위는 <홈플러스 매각과정에서 또다시 이러한 논란과 사회적 갈등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대책위를 구성했다.>고 밝히고 테스코와 홈플러스를 향해  △비밀매각 중단 △매각절차 공개 △매각과정에서 노동자의 고용과 관련업체, 입점업체 상인들의 영업권 보장과 협력관계 유지방안 △소비자의 불이익을 최소화할 대책 제시 등을 요구했다.


계속해서 <홈플러스의 투기자본으로의 매각을 막아내고 건전한 유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동, 시민사회의 힘과 지혜를 모아 여론을 만들어나갈 것이며,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통해 투기자본의 먹튀행각을 막아내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홈플러스노조 김기완위원장은 <홈플러스매각과정에서 노동자고용을 비롯해 여러가지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투기자본이 활개치고 노동자가 눈물흘리며 죽는 것을 막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결의를 높였다.


홈플러스테스코노조 박승권위원장은 <홈플러스데스코노동자들은 까르푸, 이랜드, 홈플러스로 이어지는 인수합병과정을 겪어왔고, 그 과정에서 노동자들의 고용이 얼마나 불안정해지는지 경험했다.>며 <매각가격을 올리기 위해 비밀매각을 추진중인 회사로부터 우리의 일터를 지켜내겠다.>고 다짐했다.


홈플러스노조, 홈플러스데스코노조는 쟁위행위에 돌입했다.


김진권기자



번호 제목 날짜
233 11.14민중총궐기, 10만 운집 ... 〈박근혜〈정권!〉 퇴진! 뒤집자, 재벌세상!〉 file 2015.11.04
232 〈가자 청와대! 뒤집자 세상을! ... 11월14일 10만민중총궐기 개최〉... 투쟁본부 발족 file 2015.09.22
231 360여개 시민사회, 비상시국농성 돌입 ... 〈노사정위 대야합 원천무효!〉 file 2015.09.17
230 〈끝까지 진상규명 포기하지 않겠다!〉 ... 세월호참사500일 추모국민대회 file 2015.08.31
229 세월유가족·시민사회, 세월호 82대 특별과제 제시 file 2015.08.01
» 〈홈플러스 투기자본에 매각하지 마라〉 ... 시민대책위 출범 file 2015.07.30
227 〈세월호희생 비정규직교사 죽음조차도 차별〉 ... 〈기간제〉라는 이유로 순직대상 배제 file 2015.07.02
226 〈세월호시행령개정 촉구〉 40만 국민서명 경찰봉쇄로 청와대 전달 무산 file 2015.06.30
225 〈세월호, 끝까지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 ... 4.16연대 공식 발족 file 2015.06.29
224 〈열사정신 계승해 박〈정권〉 청산하자〉 ... 24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범국민추모제 file 2015.06.08
223 〈6월은 투쟁하는 달, 청와대 향해 진군하자!〉 ... 세월호진상규명촉구국민대회 및 달빛행진 file 2015.05.31
222 잠수사유가족·4.16연대 〈해경, 세월호 민간잠수사 죽음으로 내몰아〉... 전해경간부들 고발 file 2015.05.27
221 어버이날 〈세월〉호유가족 자택서 숨진채 발견 file 2015.05.08
220 연금행동 〈국민연금 불신조장, 공적연금 축소시도 박〈정부〉·새누리당 규탄〉 file 2015.05.06
219 정부, 〈세월〉호시행령안 강행처리 ... 유가족·시민사회·정당 〈인정할 수 없다!〉 file 2015.05.06
218 유가족·시민들 〈청와대로 가고야 만다!〉 ... 5월1·2일 범국민철야행동 file 2015.05.03
217 시민사회 〈성완종불법정치자금 박근혜도 수사하라!〉 file 2015.04.24
216 1000여개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4.24총파업 지지 file 2015.04.23
215 3만시위대 경복궁앞에서 경찰과 격렬대치 ... 〈박근혜퇴진〉구호 외쳐 file 2015.04.19
214 조계종노동위, 〈〈세월〉호 인양 촉구〉 오체투지 나서 file 2015.04.10
213 각계대표들 〈시행령폐기, 〈세월〉호 온전한 인양〉 촉구 file 2015.04.07
212 〈시행령폐기〉·〈〈세월〉호인양〉 촉구 ... 국민촛불 5000명 모여 file 2015.04.07
211 〈진상규명 가로막는 시행령 폐기하라!〉 ... 〈세월〉호유가족 1박2일행진 file 2015.04.07
210 〈세월〉호유가족 52명삭발식 ... 정부, 배보상 문제로 유가족 능멸 file 2015.04.03
209 〈특조위시행령안 즉각 전면폐기하라〉 ... 〈세월〉호가족 416시간 집중농성 file 2015.03.30
208 장그래살리기운동본부 공식출범 file 2015.03.18
207 302개 노동시민사회단체,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발족 file 2015.03.12
206 각계, 〈새누리당, 〈세월〉호 진상규명 무력화 시도 당장 중단해야〉 file 2015.02.03
205 〈박근혜〈정권〉, 박정희유신정권을 되살렸다〉 file 2014.12.20
204 〈4.16인권선언 제정해 생명과 존엄을 존중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file 2014.12.10
203 〈정부는 선체 훼손 없는 <세월>호 인양대책을 조속히 수립해야〉 file 2014.11.21
202 〈세월〉호가족, 인양될 때까지 팽목항 떠나지 않을 것 file 2014.11.18
201 〈세월〉호가족대책위 〈진상규명위해 국민들과 끝까지 함께 할것〉 file 2014.11.07
200 〈세월〉호특별법 205일만에 국회본회의 통과 file 2014.11.07
199 〈사람들을 차별해서 대우하지 마십시오〉 ... 씨앤앰문제해결촉구 천주교미사 file 2014.11.06
198 3대종단, 케이블방송 씨앤앰 노사문제해결 촉구 file 2014.11.04
197 〈세월〉호가족대책위 〈10.31합의안은 미흡한 방안 ... 5가지 제안〉 file 2014.11.03
196 〈세월〉호가족대책위, 국회방문하는 박〈대통령〉에 면담요구 file 2014.10.28
195 〈세월〉호국민대책회의, 〈성역 없는 진상조사 특별법 촉구〉집중농성 돌입 file 2014.10.27
194 〈〈세월〉호특별법 유가족요구 반영해야〉 file 2014.10.26
193 〈세월〉호유가족, 〈급변침〉시점 밝혀 file 2014.10.16
192 국민대책회의 〈9.30여야합의, 〈세월〉호유가족과 국민의 바람에 역행〉 file 2014.10.02
191 범국본, 11월1일 의료민영화·영리화저지 총궐기대회 개최 file 2014.10.01
190 〈세월〉호국민대책회의 〈9월27일 서울광장으로 모여주십시오〉 호소 file 2014.09.23
189 각계인사 567인, 박〈대통령〉에 수사권·기소권 부여된 〈세월〉호특별법 결단 촉구 file 2014.09.23
188 국민대책회의 〈국민과 함께 〈세월〉호특별법 만들겠다〉...27일 범국민대회 개최 file 2014.09.19
187 〈세월〉호가족대책위 〈박〈대통령〉, 4개월만에 무한책임 면제됐나?〉 file 2014.09.16
186 〈세월〉호가족대책위 〈새누리당,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 ... 〈국회정상화〉 촉구 file 2014.09.15
185 〈세월〉호가족대책위 〈추석 이후 〈대통령〉·여당부터 달라져야〉...전국 80곳서 귀향홍보 file 2014.09.05
184 〈세월〉호가족대책위 〈추석에도 광화문·청와대 농성장 지킬 것〉 ... 〈함께 해달라〉 file 2014.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