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연대(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가 28일 공식발족했다.


4.16연대는 28일오후3시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아트홀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와 발족식을 가졌다.


4.16연대는 발족선언문을 통해 <4.16참사피해자가족가들과 전국 각지 시민들의 모임, 각계각층 단체들은 이 나라 정권과 정치권, 보수언론의 억압과 분열 시도에 맞서 굴하지 않고 오로지 진실규명의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험난한 길을 헤쳐왔다.>며 <우리는 <끝까지 잊지 않겠다>, <가만히 있지 않겠다>, <끝까지 행동하겠다>는 모든 사람들의 의지와 염원을 하나로 모아 역사적인 <4.16연대> 발족을 힘차게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체인양과 미수습자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참사의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구조적 원인을 밝혀 엄정한 책임을 묻는데 최선을 다할 것 △돈과 이윤 앞에 생명과 안전을 희생시키는 모든 것들에 반대하며, 안전을 우선에 두는 사회적 구조와 제도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선언했다.


4.16연대는 총회에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미수습자 수습 및 조속한 선체인양 △안전한 사회 건설 △4.16인권선언운동 추진 등을 4대과제로 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계획 등을 확정했다.


아울러 <조속한 세월호 선체인양 촉구 특별결의문>도 채택했다.


이들은 특별결의문을 통해 <미수습자에 대해 수습이 완료될 때까지 피해자 가족과 함께, 시민들과 함께 전문가들과 함께 직접 지켜보며 감시할 것>이라며 <온전한 선체인양을 위해 이를 통해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에 다가가기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4.16연대는 이날 규약을 확정하고, 4.16가족협의회 전명선운영위원장과 유경근집행위원장, 민주노총 최종진수석부위원장, 인권중심사람 박래군소장,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박승렬목사 등 9명을 상임운영위원으로 선임하고, 이들 9명을 포함해 100명을 운영위원으로 임명했다.


다음은 발족선언문과 특별결의문 전문이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발족선언문]


오늘 우리는 ‘끝까지 잊지 않겠다’, ‘가만히 있지 않겠다’, ‘끝까지 행동하겠다’는 모든 사람들의 의지와 염원을 하나로 모아 역사적인 ‘4.16연대’ 발족을 힘차게 선언한다.


2014년 4월 16일 이전에도 이 세상은 언제 침몰할지 모르는 배였고, 우리는 세월호 탑승객이었다. 이윤과 돈을 앞세워 인간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친 기업권력과 정치권력은 무고한 목숨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 탐욕의 ‘돈세상’을 유지해왔다. 국가는 백성을 지켜주기는커녕 죽어가는 생명을 구해주지 않았고 정의로운 목소리를 억압해왔다. 4월16일은 이 모든 지옥같은 현실을 우리에게 생생하게 보여주었으며 우리로 하여금 그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나가라고 처절하게 일깨웠다.


4월16일 이후 우리는 참사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조치인 선체인양과 미수습자 수습,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를 위한 안전한 사회 건설을 위해 쉼없이 달려 왔다. 그 진실과 안전의 길에서 저들은 공권력을 동원하여 억압하기도 했고, 언론을 동원하여 모욕하고 분열시키기도 했으며 돈으로 길들이려 하기도 했다. 그러나 4.16참사 피해자 가족들과 전국 각지 시민들의 모임, 각계각층 단체들은 이 나라 정권과 정치권, 보수언론의 억압과 분열 시도에 맞서 굴하지 않고 오로지 진실 규명의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험난한 길을 헤쳐 왔다.


오늘 우리는 앞으로의 짧지 않은 여정을 출발하기에 앞서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하나 4.16연대는 선체인양과 미수습자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선체인양은 진실규명과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조치이다. 피해자 가족들의 의사가 반영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인양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행동한다.


하나 4.16연대는 참사의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구조적 원인을 밝혀 엄정한 책임을 묻는데 최선을 다한다. 수많은 목숨이 왜 죽어갔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 직접적 원인뿐만 아니라 정책과 제도상의 구조적 문제들도 밝혀내어 책임을 묻고 재발을 방지하는데 최선을 다해 행동한다.


하나 4.16연대는 돈과 이윤 앞에 생명과 안전을 희생시키는 모든 것들에 반대하며, 안전을 우선에 두는 사회구조와 제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한다. 안전은 인권이다. 416인권선언을 제정하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살인기업처벌법)을 도입하는 등 안전에 대한 모든 시민의 권리를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해 행동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진실의 길, 생명의 길, 안전의 길을 넓게 닦아 마침내 물질보다 인간이, 이윤보다 생명이 존중받는 자유롭고 평등한 연대의 세상으로, 사람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으로 나아갈 것이다.


- 4.16연대 회원이 앞장에서 진상규명, 선체인양, 안전사회, 인권을 실현하자!
- 온 국민의 열망으로 진실과 생명, 안전을 위해 끝까지 잊지 말고 끝까지 행동하자!


2015년 6월 28일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발족식 참가자 일동



[조속한 세월호 선체인양 촉구 특별결의문]


조속한 세월호 선체인양을 촉구한다!


사고로 시작해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의 대처 때문에 참사가 된 지 439일이 흘렀다. 시간이 흐르는 동안 세월호 참사의 진상이 규명되고, 피해자의 아픔이 치유되기는커녕 의문과 의혹은 커져만 갔고, 상처는 깊어져만 갔다. 우리 모두에게 고통스러운 시간이었으나, 그 시간이 더욱 고통스러운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미수습자 9명이 잠들어 있는 세월호가 아직 바다에 있다. ‘그곳에 사람이 있다’는 절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렇게 흘러버린 아픔의 시간이 더는 지속하여서는 안 된다.


작년 10월 수중수색구조를 중단한 이후 선체인양 결정까지 정부가 국민에게 보여준 모습은 단지 정치적 계산뿐이었다.


진즉 선체인양에 대한 검토가 이뤄지고 사실상 결과가 나와 있었음에도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선체인양에 대해서 나 몰라라 했다. 정부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위헌적이고 위법한 정부의 시행령으로 곤죽으로 만들어버리고야 말았고, 국민의 분노가 극도로 치달은 지난 4월에야 국민의 분노를 피하고자 선체인양을 결정했다.


지금 정부는 국내외 업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한 인양업체를 선정하고 있다. 정부는 더는 불순한 정치적 계산을 해서는 안 된다. 정부가 공정한 평가를 할 생각이라면 불필요한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인양업체의 결정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입찰현황, 평가 기준, 협상 업체 선정 과정과 결과 등 모든 과정의 투명한 공개다. 또, 선체인양과 미수습자 수습의 모든 과정 또한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정부는 인양업체 선정을 위한 기술 평가 시 미수습자 유실방지대책과 선체훼손을 최소화할 방안을 가진 업체인지를 최우선 평가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우리는 “미수습자 완전 수습 및 온전한 선체인양”을 요구한다. 이를 위해 실제로 온전한 선체인양이 될 때까지 감시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미수습자에 대한 수습이 완료될 때까지 피해자 가족과 함께, 시민들과 함께, 전문가들과 함께 직접 지켜보며 감시할 것이다.


우리는 온전한 선체인양을 위하여 이를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에 다가가기 위하여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


2015년 6월 28일
4.16연대 구성원 모두 함께


김진권기자


번호 제목 날짜
274 [노동-민심] 청년레지스탕스 <북미협상결렬트럼프규탄!> … 16차미대진격기습시위 file 2019.10.16
273 1년이하퇴사율 48% ... 취업플랫폼 사람인, 퇴사결과발표 file 2019.07.30
272 민족민주열사·희생자범국민추모제 개최 ... <행동으로 정신계승> 강조 2019.06.08
271 보건의료노조 등, 영리병원허가철회 위한 1천인선언 file 2019.03.14
270 민주노총제주, 3.10도민총파업72주년기념대회 개최 file 2019.03.10
269 <5.18역사왜곡규탄! 자유한국당해체!> ... 5.18시국회의, 3차촛불문화제 개최 file 2019.03.09
268 비정규직공동투쟁 <경사노위 해체하라> ... 노동권리무력화 질타 file 2019.03.05
267 울산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 <코리아 평화·통일 열어가자> file 2019.03.01
266 세월호참사희생단원고학생들 명예졸업식 거행 ... 4.16가족협의회 <우리아들딸들 안전·명예> 강조 file 2019.02.12
265 故김용균노동자민주사회장 거행 ...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file 2019.02.09
264 청년비정규직 故김용균민주사회장 발인 file 2019.02.08
263 <9일 故김용균노동자민주사회장 치른다> ... 유족·대책위, 정부안 합의 file 2019.02.05
262 민주노총 등 <1000인단식단으로 촛불개혁 진전시킨다> file 2019.02.01
261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위치 확정 ... 울산대공원동문앞 광장 file 2019.01.21
260 파인텍노조, 426일 최장기 굴뚝농성끝에 협상타결 file 2019.01.11
259 김용균대책위, 3차범국민추모제 개최 ... 진상규명·책임자처벌 촉구 file 2019.01.05
258 노동절기념 전북조직위 출범 file 2017.04.25
257 양대노총, 박근혜탄핵인용 환영 입장발표 ...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 file 2017.03.11
256 ˂내려와야 봄이온다!˃ ... 18차촛불 30만참여 file 2017.03.03
255 유성기업 한광호열사, 353일만에 장례 치른다 file 2017.02.27
254 ˂기각? 항쟁!˃ ... 84만명이 참여한 16차 촛불 file 2017.02.19
253 압수수색거부에 더 뜨거워진 42만촛불 ... 황교안도 수사대상 file 2017.02.05
252 퇴진행동, 박근혜 구속·한상균 석방 촉구 file 2016.12.13
251 ˂민심은 박근혜즉각퇴진!˃ ... 탄핵후에도 약100만명 참가 file 2016.12.12
250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박근혜, 국민의 힘으로 퇴진시킬 것˃ file 2016.11.02
249 <내려와라 박근혜> … 분노한 시민들 청와대 향해 행진 file 2016.10.29
248 전국곳곳 박<정부> 퇴진 기자회견·시국선언 이어져 file 2016.10.28
247 백남기농민추모대회 <경찰이 불법행동 못하게 저지할 것> file 2016.10.23
246 화물연대 파업중단선언 <성과제저지투쟁은 계속될 것> 2016.10.21
245 민주노총 총력투쟁결의대회 <총궐기 힘차게 이어나갈 것!> file 2016.10.21
244 각계각층 시국선언 <불법 성과연봉제 강행중단하라!> file 2016.10.19
243 백남기농민사망국가폭력시국선언 file 2016.09.29
242 백남기대책위, 투쟁본부 체계 전환 ... 10.1 범국민대회 개최 file 2016.09.27
241 백남기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시국선언 모집 file 2016.09.27
240 유성범대위 출범 ... 〈현대차·유성기업의 노조파괴는 살인교사행위·사회적범죄〉 file 2016.04.04
239 〈을지대병원, 노조탄압 중단하라〉 ... 대전시민대책위 출범 file 2016.02.23
238 〈박〈정권〉 폭주 막는 길은 민중 스스로 투쟁뿐〉 ... 투본, 4차민중총궐기 참여호소 file 2016.02.22
237 교육재정확대국민운동본부 〈박〈대통령〉, 보육대란 해결하라〉 file 2016.01.26
236 민중총궐기투쟁본부 〈공안탄압 중단하고 한상균위원장 즉각 석방하라!〉 file 2015.12.14
235 〈백남기농민쾌유, 국가폭력규탄〉 범국민대책위 발족 file 2015.11.25
234 〈모이자! 11월14일! 광화문으로! 가자 청와대로!〉 ... 민중총궐기투본 투쟁선포식 file 2015.11.10
233 11.14민중총궐기, 10만 운집 ... 〈박근혜〈정권!〉 퇴진! 뒤집자, 재벌세상!〉 file 2015.11.04
232 〈가자 청와대! 뒤집자 세상을! ... 11월14일 10만민중총궐기 개최〉... 투쟁본부 발족 file 2015.09.22
231 360여개 시민사회, 비상시국농성 돌입 ... 〈노사정위 대야합 원천무효!〉 file 2015.09.17
230 〈끝까지 진상규명 포기하지 않겠다!〉 ... 세월호참사500일 추모국민대회 file 2015.08.31
229 세월유가족·시민사회, 세월호 82대 특별과제 제시 file 2015.08.01
228 〈홈플러스 투기자본에 매각하지 마라〉 ... 시민대책위 출범 file 2015.07.30
227 〈세월호희생 비정규직교사 죽음조차도 차별〉 ... 〈기간제〉라는 이유로 순직대상 배제 file 2015.07.02
226 〈세월호시행령개정 촉구〉 40만 국민서명 경찰봉쇄로 청와대 전달 무산 file 2015.06.30
» 〈세월호, 끝까지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 ... 4.16연대 공식 발족 file 2015.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