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주종합리싸이클링타운노조는 10일 오전7시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했으며 <태영건설은 고용불안·저임금·열악한 노동조건에 대한 개선안을 즉각 제출하고 노동조합과 성실한 교섭으로 임금협약과 단체협약을 체결할 것>을 내세웠다.

 

쌍용차지부와 철도노조 등은 10일 오전8시 전남여수시법원앞에서 첫출근하는 박보영전대법관에게 <2014년쌍용차정리해고무효판결파기환송>을 규탄하며 <철도파업유죄판결 박보영판사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집배노조광양지부는 10일 오전10시 전남광양우체국앞에서 불법초과근무운영과 토요택배를 규탄했으며 불합리한 순환근무지침 폐기 무임금당직근무 폐기 초과근로임금 지급 등을 강조했다.

 

민주노총제주본부는 10일 오전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악폐 청산 비정규직 철폐 노동기본권 보장 사회임금 확대 안전사회 구축 재벌 개혁 최저임금법 원상회복을 공표하고 <우리가 내건 요구에 맞는 노동관계법개정 등의 가시적 조치가 없다면 117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10일 오전11시 청와대앞분수대광장에서 <현대제철이 불법파견을 은폐하고 노조를 파괴하는 내용이 담긴 문건 수천장을 발견했다.>며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다.

 

삼성물산CS모터스·삼성웰스토리·삼성에스원노조는 10일 오전11시 서울중앙지검앞에서 삼성의 노조파괴부당노동행위를 고발하고 무노조경영폐기를 요구했다.

 

수석부위원장과 시도지부장, 해직교사들이 단식농성중인 전교조는 10일 오전11시 청와대앞 해직교사단식농성장앞에서 열린 2018하반기사업계획발표와 법외노조취소총력투쟁선포기자회견에서 <전국동시다발조합원결의대회를 12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11일째 노숙농성중인 제화지부는 10일 정오 서울성동구 코오롱FnC앞에서 <제화노동자들도 단체교섭을 통해 공임인상 등 노동권을 보호받을 수 있다.><사측은 납품가를 올려주지 않으면 하청이 공임을 올릴 수 없는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건설노조는 10일 정오 서울정부청사앞에서 개최한 포괄임금제폐지촉구집회에서 <문재인정부 들어 일자리개선대책이 나오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달라진 것이 없다.><장시간공짜노동을 강요하는 포괄임금제지침을 당장 폐기하라.>고 압박했다.

 

택배노조는 10일 오후3시 서울지방노동청앞에서 <고용노동부에 CJ대한통운의 위법행위를 고발했지만 여전히 처벌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사측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노조와 관련있는 택배기사들의 재취업을 방해하고 7월에는 영남권조합원들의 택배물량을 빼앗아 직장폐쇄를 시도했다.>며 노동청에 처벌촉구서한을 전달한 후 CJ대한통운본사앞에서 교섭촉구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