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이 국민의당에 등을 돌렸다. 지지기반인 호남에서조차 자유한국당보다 못한 지지율 3.5%에 그쳤다. 제보조작사건과 그 수습과정에서 본색이 여실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이 이렇게 된데는 안철수전대표 때문이다. 그는 안하니만 못한 <간보기사과>로 민중들의 분노를 돋웠다. 혹자는 <이희호여사녹취사건때 이미 알아봤다>며 국민의당 지지철회를 선언했다. 검찰은 이유미씨와 이준서전최고위원을 구속한데 이어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의원 주변에 대한 수사를 진행중이다. 검찰의 칼끝이 국민의당의 실질적 대표인 안철수로 향하고 있다.

제보조작사건을 일개 당원에게 뒤집어씌운 행태를 두고 민주당 추미애대표가 <꼬리자르기>에 빗대 <머리자르기>라고 비판했다. 추대표의 지적처럼 정상적인 체계를 갖춘 당이면 대선후보가 과연 모를 수 있겠는가에 대한 의혹에 안철수는 명확히 답변해야 한다. 과거 안철수는 호남의 지지를 받기 위해 이희호여사를 찾았고 이여사가 자신을 지지한 것처럼 언론에 공개했고, 진위논란이 벌어지자 녹취파일을 공개했으나 되려 불법녹취문제가 불거지자 수행비서개인의 잘못으로 떠넘겼던 사실이 있다.  

때를 같이해 국회의원 이언주의 망발파문도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합법파업에 나선 비정규직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망발하고 급식조리사를 두고는 <그냥 동네아줌마>라며 멸시했다. 비난여론이 일자 뉘우치기는커녕 언론사의 잘못으로 몰아갔는데 이는 안철수의 행태와 판박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백주대낮에 공공청사에서 회칼난동을 부린 광주남구기초의원 이창호도 다름아닌 국민의당소속이다. 이 사건 역시 제대로 수습하지 못해 공당자격 없다는 비난을 샀다. 제보조작사건·이언주망발사건·회칼난동사건이 안철수식 정당운영과 <새정치>의 본질을 드러내보이며 정계은퇴여론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실 국민의당은 총선과 대선을 앞둔 2016년 안철수의 대권야심을 위해 급조된 정당이다. <성찰적 진보와 합리적 보수의 융합>이라는 말은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의 자기고백과 같다. 촛불항쟁정국과 대선시기에 끊임없이 촛불항쟁진영을 교란시킨 기회주의정치인이 바로 안철수다. 국민의당에게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한 제2·제3의 제보조작사건·이희호여사불법녹취사건은 불가피할 것이다. 안철수에게 국민의당을 살리고 자신을 살리는 길은 정계은퇴밖에 없어 보인다.
                                                                                                                                                                                                                                                                     * 기사제휴 : 21세기민족일보
번호 제목 날짜
635 주남미군은 미 본토로 돌아가야 file 2017.07.21
634 경찰악폐의 상징인 보안수사대 해체해야 file 2017.07.21
» 안철수는 정계은퇴의 용단을 내려야 file 2017.07.21
632 악폐의 본산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file 2017.07.16
631 악폐를 가두고 양심수 풀어야 file 2017.07.14
630 민족공조의 길이냐 외세추종의 길이냐 file 2017.07.13
629 최저임금1만원은 말그대로 최저민생 file 2017.07.12
628 <퍼시, 폭우속 환수시위 연대!> ... 미대사관앞 1인시위 358일째 file 2017.07.12
627 신문民31호발행 〈악폐청산! 민생해결! 사드철거!〉 file 2017.07.10
626 환수복지당〈정부는 모든 양심수를 무조건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7.07
625 환수복지당〈현정부는 민중을 위한 개혁정치를 과감히 펼쳐야한다〉 file 2017.07.07
624 <남북수뇌회담촉구!> ... 환수복지당 기자회견 file 2017.07.05
623 환수복지당〈외세의존을 배격하고 민족자주로 우리민중, 우리민족의 활로를 개척하라〉 file 2017.07.02
622 <사대굴욕외교규탄!> ... 환수복지당 기자회견 file 2017.07.01
621 21세기민족일보 <경찰악폐 청산 우선해야> file 2017.06.30
620 환수복지당 <미국의 압력에 굴복하지말고 촛불항쟁정권답게 자주적으로 나가야 한다> file 2017.06.29
619 <반전반미! 자주독립!> ... 영국반미평화활동가 린디스 퍼시 방남 file 2017.06.28
618 <사드배치 철회!> ... 미대사관 포위 file 2017.06.27
617 신문民29호발행 <사드철거! 사드5적구속! 악폐청산!> file 2017.06.26
616 <미국견찰>의 악폐부터 청산하라! file 2017.06.25
615 문재인대통령은 조건없이 남북대화에 나서야 file 2017.06.23
614 <경찰악폐부터 청산하라!> ... 환수복지당100일행동 돌입 file 2017.06.22
613 6.15남측위, 과감한 대화·관계개선 촉구 file 2017.06.15
612 민생민주포럼 <환수 통해 새사회 만들어야> ... 민중의 생존권·발전권과 민주주의 file 2017.06.11
611 민생민주포럼 <문재인은 친미개량주의정권!> ... 새정권은 민생과 민주주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file 2017.06.11
610 민생민주포럼 <경제권!> <중요산업국유화!> ... 민중복지,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file 2017.06.10
609 민생민주포럼 <<톨게이트산업> 국유화해야!> ... 경제위기와 노동현실 2017.06.09
608 <노동시간분배!> <비정규직철폐!> ... 프랑스청년노동자 간담회 file 2017.06.08
607 민생민주포럼 <민중 스스로 정치적·경제적권리를 가져야> ,,, 1996년 유엔국제인권규약과 민생, 민주주의 file 2017.06.08
606 <민족 스스로 자기운명 결정해야> .. 홀렁 베이 고려대강연 file 2017.06.08
605 프랑스진보활동가 소녀상지킴이 노숙농성 file 2017.06.08
604 임박한 자주통일시대 file 2017.06.08
603 포퓰리즘은 실패한다 file 2017.06.07
602 양대노총, 최저임금법장애물 자유한국당 규탄 file 2017.06.07
601 <전민족대회성사!> <연방제방식통일!>...강희남8주기 행진 file 2017.06.04
600 프랑스진보활동가 미대사관앞 환수1인시위연대 2017.06.03
599 대표적인 악폐인 위안부합의 당장 파기해야 file 2017.05.26
598 5월정신 계승하여 민중세상 앞당기자! file 2017.05.14
597 ˂속보˃ 환수복지당 인천시당사무처장·여성당원 광화문서 불법연행 file 2017.04.16
596 마트산업노동준비위 <문재인, 최저임금1만원 즉각인상 약속하라.> file 2017.04.13
595 퇴진행동 48시간비상행동 돌입 ... ˂박근혜 탄핵·구속! 특검 연장!˃ 촉구 file 2017.02.25
594 ˂문재인지지˃노동포럼 개최 ... 민주노총 ˂˂묻지마 정권교체˃는 촛불정신의 훼손˃ file 2017.02.20
593 민주노총 정기대대 유회 ... 민중후보전술·선거연합정당건설 방침 부결 file 2017.02.09
592 환수복지당 ˂박근혜구속! 황교안내각총사퇴!˃ 民16호발행 file 2017.02.05
591 환수복지당 ˂사법부 최대의 굴욕사건에 촛불민심은 더욱 활활 타오를 것이다˃ 2017.01.20
590 환수복지당 ˂박근혜를 능가하는 황교안내각 총사퇴하라!˃ 2017.01.20
589 환수복지당 <반기문의 MB흉내내기는 완전실패다> 2017.01.20
588 환수복지당 ˂박근혜의 하수인 친박내각 즉각 총사퇴하라!˃ file 2016.12.13
587 ˂민심은 박근혜즉각퇴진!˃ ... 탄핵후에도 약100만명 참가 file 2016.12.12
586 ˂안한만 못한 청문회로 민심을 우롱한 박근혜·최순실·재벌일당을 전원구속하고 비리전재산 환수하라!˃ ... 환수복지당 논평발표 file 2016.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