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원과 6625원이 한치의 양보없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법정기한을 초과하고도 2018년 최저임금관련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심의연장기한 15일도 거의 끝나간다. 업종별최저임금차등적용을 주장한 사용자측 중소기업·소상공위원들은 한때 불참을 선언하며 갈등을 격화시켰다. 지난달 29일 열린 기한내 마지막회의에서 노동자측은 1만원을 제시했고 사용자측은 6625원을 제시했다.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은 미온적 태도를 보이며 관망했다.

노동자에게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함으로써 생활안정을 꾀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제도가 최저임금제다. 최근에는 그 개념이 더 발전해 최저생계를 보장하는 생활임금제로 정립되고 있다. 한국노총이 발표한 2017년 4인가구기준 표준생계비는 509만원이다. 현행으로는 4인가구는커녕 1인가구 표준생계비 215만원조차 보장할 수 없다. 최저임금을 시급1만원으로 올려야 그나마 1인가구 표준생계비에 근접하게 된다. 한편 사용자측은 생계비, 노동생산성측면 등의 인상요인은 없고 다만 소득분배개선이 필요하다며 2.4% 인상안을 제시했다.

문재인대통령은 국회의원시절인 2012년 5월 최저임금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그는 <최저임금이 저임금해소 및 소득불평등 구조개선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그 결정기준에 물가상승률을 추가하고 최소한 전체노동자평균정액급여의 50%이상이 되도록 하며, 전체노동자 평균정액급여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한다>고 제시했다. 2017년 4인가구기준 중위소득은 446만원이다. 1인가족은 165만원이며 2인가족은 281만원이다. 경제성장률과 물가인상률은 차치하고 중위소득기준만을 강조하더라도 최저임금1만원의 근거는 명확하다. 자신이 발의한 법안을, 정작 구현할 수 있는 힘이 생겼을 때 실천하지 않는 것을 뭐라 해야겠는가.

최저임금법을 위반한 사업주에게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지만 솜방망이처벌에 그치고 있다. 쥐꼬리만한 최저임금과 그마저도 지켜지지 않는 민생고의 절박성을 대변해 양대노총은 정부를 상대로 <최저임금1만원>을 촉구하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정 각각 동수로 구성되기 때문에 최종결정권한은 정부가 임명한 공익위원에게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최저임금1만원에 난항을 겪는 이유는 문정부에게 의지가 없기 때문이다. 문대통령은 방미기간 <40조조공외교>를 펼쳤다. 내수경제를 위해 써야할 40조를 미국에 뿌린 문대통령이나 강바닥에 23조를 뿌린 이명박이나 <50보60보>라는 규탄의 목소리가 높다. 최저임금1만원은 최저민생이고 문재인정부 민생정책의 시금석이다.
                                                                                                                                                                                                                                                                     * 기사제휴 : 21세기민족일보

번호 제목 날짜
635 주남미군은 미 본토로 돌아가야 file 2017.07.21
634 경찰악폐의 상징인 보안수사대 해체해야 file 2017.07.21
633 안철수는 정계은퇴의 용단을 내려야 file 2017.07.21
632 악폐의 본산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file 2017.07.16
631 악폐를 가두고 양심수 풀어야 file 2017.07.14
630 민족공조의 길이냐 외세추종의 길이냐 file 2017.07.13
» 최저임금1만원은 말그대로 최저민생 file 2017.07.12
628 <퍼시, 폭우속 환수시위 연대!> ... 미대사관앞 1인시위 358일째 file 2017.07.12
627 신문民31호발행 〈악폐청산! 민생해결! 사드철거!〉 file 2017.07.10
626 환수복지당〈정부는 모든 양심수를 무조건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7.07
625 환수복지당〈현정부는 민중을 위한 개혁정치를 과감히 펼쳐야한다〉 file 2017.07.07
624 <남북수뇌회담촉구!> ... 환수복지당 기자회견 file 2017.07.05
623 환수복지당〈외세의존을 배격하고 민족자주로 우리민중, 우리민족의 활로를 개척하라〉 file 2017.07.02
622 <사대굴욕외교규탄!> ... 환수복지당 기자회견 file 2017.07.01
621 21세기민족일보 <경찰악폐 청산 우선해야> file 2017.06.30
620 환수복지당 <미국의 압력에 굴복하지말고 촛불항쟁정권답게 자주적으로 나가야 한다> file 2017.06.29
619 <반전반미! 자주독립!> ... 영국반미평화활동가 린디스 퍼시 방남 file 2017.06.28
618 <사드배치 철회!> ... 미대사관 포위 file 2017.06.27
617 신문民29호발행 <사드철거! 사드5적구속! 악폐청산!> file 2017.06.26
616 <미국견찰>의 악폐부터 청산하라! file 2017.06.25
615 문재인대통령은 조건없이 남북대화에 나서야 file 2017.06.23
614 <경찰악폐부터 청산하라!> ... 환수복지당100일행동 돌입 file 2017.06.22
613 6.15남측위, 과감한 대화·관계개선 촉구 file 2017.06.15
612 민생민주포럼 <환수 통해 새사회 만들어야> ... 민중의 생존권·발전권과 민주주의 file 2017.06.11
611 민생민주포럼 <문재인은 친미개량주의정권!> ... 새정권은 민생과 민주주의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 file 2017.06.11
610 민생민주포럼 <경제권!> <중요산업국유화!> ... 민중복지,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file 2017.06.10
609 민생민주포럼 <<톨게이트산업> 국유화해야!> ... 경제위기와 노동현실 2017.06.09
608 <노동시간분배!> <비정규직철폐!> ... 프랑스청년노동자 간담회 file 2017.06.08
607 민생민주포럼 <민중 스스로 정치적·경제적권리를 가져야> ,,, 1996년 유엔국제인권규약과 민생, 민주주의 file 2017.06.08
606 <민족 스스로 자기운명 결정해야> .. 홀렁 베이 고려대강연 file 2017.06.08
605 프랑스진보활동가 소녀상지킴이 노숙농성 file 2017.06.08
604 임박한 자주통일시대 file 2017.06.08
603 포퓰리즘은 실패한다 file 2017.06.07
602 양대노총, 최저임금법장애물 자유한국당 규탄 file 2017.06.07
601 <전민족대회성사!> <연방제방식통일!>...강희남8주기 행진 file 2017.06.04
600 프랑스진보활동가 미대사관앞 환수1인시위연대 2017.06.03
599 대표적인 악폐인 위안부합의 당장 파기해야 file 2017.05.26
598 5월정신 계승하여 민중세상 앞당기자! file 2017.05.14
597 ˂속보˃ 환수복지당 인천시당사무처장·여성당원 광화문서 불법연행 file 2017.04.16
596 마트산업노동준비위 <문재인, 최저임금1만원 즉각인상 약속하라.> file 2017.04.13
595 퇴진행동 48시간비상행동 돌입 ... ˂박근혜 탄핵·구속! 특검 연장!˃ 촉구 file 2017.02.25
594 ˂문재인지지˃노동포럼 개최 ... 민주노총 ˂˂묻지마 정권교체˃는 촛불정신의 훼손˃ file 2017.02.20
593 민주노총 정기대대 유회 ... 민중후보전술·선거연합정당건설 방침 부결 file 2017.02.09
592 환수복지당 ˂박근혜구속! 황교안내각총사퇴!˃ 民16호발행 file 2017.02.05
591 환수복지당 ˂사법부 최대의 굴욕사건에 촛불민심은 더욱 활활 타오를 것이다˃ 2017.01.20
590 환수복지당 ˂박근혜를 능가하는 황교안내각 총사퇴하라!˃ 2017.01.20
589 환수복지당 <반기문의 MB흉내내기는 완전실패다> 2017.01.20
588 환수복지당 ˂박근혜의 하수인 친박내각 즉각 총사퇴하라!˃ file 2016.12.13
587 ˂민심은 박근혜즉각퇴진!˃ ... 탄핵후에도 약100만명 참가 file 2016.12.12
586 ˂안한만 못한 청문회로 민심을 우롱한 박근혜·최순실·재벌일당을 전원구속하고 비리전재산 환수하라!˃ ... 환수복지당 논평발표 file 2016.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