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원과 6625원이 한치의 양보없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법정기한을 초과하고도 2018년 최저임금관련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심의연장기한 15일도 거의 끝나간다. 업종별최저임금차등적용을 주장한 사용자측 중소기업·소상공위원들은 한때 불참을 선언하며 갈등을 격화시켰다. 지난달 29일 열린 기한내 마지막회의에서 노동자측은 1만원을 제시했고 사용자측은 6625원을 제시했다.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은 미온적 태도를 보이며 관망했다.

노동자에게 임금의 최저수준을 보장함으로써 생활안정을 꾀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제도가 최저임금제다. 최근에는 그 개념이 더 발전해 최저생계를 보장하는 생활임금제로 정립되고 있다. 한국노총이 발표한 2017년 4인가구기준 표준생계비는 509만원이다. 현행으로는 4인가구는커녕 1인가구 표준생계비 215만원조차 보장할 수 없다. 최저임금을 시급1만원으로 올려야 그나마 1인가구 표준생계비에 근접하게 된다. 한편 사용자측은 생계비, 노동생산성측면 등의 인상요인은 없고 다만 소득분배개선이 필요하다며 2.4% 인상안을 제시했다.

문재인대통령은 국회의원시절인 2012년 5월 최저임금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그는 <최저임금이 저임금해소 및 소득불평등 구조개선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그 결정기준에 물가상승률을 추가하고 최소한 전체노동자평균정액급여의 50%이상이 되도록 하며, 전체노동자 평균정액급여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한다>고 제시했다. 2017년 4인가구기준 중위소득은 446만원이다. 1인가족은 165만원이며 2인가족은 281만원이다. 경제성장률과 물가인상률은 차치하고 중위소득기준만을 강조하더라도 최저임금1만원의 근거는 명확하다. 자신이 발의한 법안을, 정작 구현할 수 있는 힘이 생겼을 때 실천하지 않는 것을 뭐라 해야겠는가.

최저임금법을 위반한 사업주에게 3년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지만 솜방망이처벌에 그치고 있다. 쥐꼬리만한 최저임금과 그마저도 지켜지지 않는 민생고의 절박성을 대변해 양대노총은 정부를 상대로 <최저임금1만원>을 촉구하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정 각각 동수로 구성되기 때문에 최종결정권한은 정부가 임명한 공익위원에게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최저임금1만원에 난항을 겪는 이유는 문정부에게 의지가 없기 때문이다. 문대통령은 방미기간 <40조조공외교>를 펼쳤다. 내수경제를 위해 써야할 40조를 미국에 뿌린 문대통령이나 강바닥에 23조를 뿌린 이명박이나 <50보60보>라는 규탄의 목소리가 높다. 최저임금1만원은 최저민생이고 문재인정부 민생정책의 시금석이다.
                                                                                                                                                                                                                                                                     * 기사제휴 : 21세기민족일보

번호 제목 날짜
674 대법원 <톨게이트수납노동자들 직접고용하라> 판결 file 2019.08.29
673 대법원 <복지포인트, 임금 아니다> ... 서울의료원노동자들 <정기적·일률적·고정적 임금!> file 2019.08.22
672 현대중공업사내하청노조 <서울고법산재인정 환영환다> file 2019.08.17
671 서민경제 나빠지자 ... 의류구매 줄여 ... 의류지출전망 10년만에 최저 file 2019.08.15
670 경총 <상속세율 더 낮춰야> ... 반민중적의견 정부에 제출 file 2019.08.14
669 미, 채권시장경고음 .. 경제침체신호 file 2019.08.14
668 서민경제 빨간불 ... 빚못갚고 실업급여 <사상최대> file 2019.08.12
667 <NO재팬>불매운동 지속 .. 일본항공노선감축으로 5만석 급감 file 2019.08.10
666 부동산관련대출 1668조 .. 비주택부문대출 증가 file 2019.08.08
665 <최임법회피 위한 근로시간축소는 위법> ... 대법원, 택시노동자들 손들다 file 2019.08.06
664 한국은행 <유동성으로 안정화시킨다> file 2019.08.06
663 민주노총 <노조법개정안은 개악이다> ... 해고자·실업자 풀고 특수고용노동자성 부정 file 2019.07.30
662 민주노총 <사법농단, 시급히 해결하라> ... 양승태석방 규탄 file 2019.07.23
661 일용직노동자70%, 국민연금사업장가입자 ... 납부보험료 감소 file 2019.07.20
660 행정법원 <이익나는 업체의 해고는 부당하다> ... 제주지역호텔 패소 file 2019.07.07
659 민주노총 등 <강제징용노동자상 제자리에 세울 것> ... <자유한국당은 21세기친일파!> file 2019.07.05
658 민주노총 <노동자유계약법 내세우는 자유한국당 해체!> file 2019.07.05
657 최임위근로자위원들, 2020년최저시급액 1만원제시 ... 사용자위원들 연이어 불참 file 2019.07.02
656 <점령군인 주남미군을 당장 철거하라!> ... 민중민주당 삼봉로당사앞 필리버스터라이브 file 2019.06.29
655 <6.12북미공동성명철저이행! 미군철거!> ... 민중민주당, 서울시내곳곳에 가로막설치 file 2019.06.29
654 <전쟁의 화근 미군은 당장 떠나라> ... 8차미국평화원정 55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 793일째 file 2019.06.29
653 최저임금위원회, 2020년최저임금결정시한 넘겨 ... 사용자위원들 불참 file 2019.06.27
652 대법원 <노동가동연한 65세까지 높여야> ... 배상액추가인정 명령 file 2019.06.26
651 최임위, 2020년최저임금 논의 ... 민주노총 참석 file 2019.06.25
650 특례제외업종대기업, 7월1일부터 노동시간단축대상 file 2019.06.16
649 민중민주당 강희남의장서거10주기 추모결의대회 ... <강희남정신, 범민련정신으로 자주통일 앞당기자!> file 2019.06.05
648 문정부, ILO핵심협약비준 추진 file 2019.05.22
647 부시전대통령 방남 첫일정으로 이재용부회장과 단독면담 file 2019.05.22
646 민중민주당, 미대사관포위시위 43일째 file 2019.04.14
645 자유한국당, 노조파괴법 발의 file 2019.04.12
644 고 김용균 사고현장 첫 실태조사 돌입 file 2019.04.11
643 경사위, ILO핵심협약비준합의 결렬 file 2019.04.08
64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포위시위 15일째 file 2019.03.17
641 베네수엘라대사 <미국과 경제전쟁중, 민중과 연대의 힘으로 이겨낼것> file 2019.01.31
640 리용호북외무상 <미국 선전포고 ... 누가 오래가는지 두고 보면 알것> file 2017.09.26
639 민중민주당, UFG반대 미대사관앞 집회·행진 ... 미국·영국·오끼나와 동시다발 원정시위 file 2017.08.21
638 민중민주당, 신문民33호발행 <전쟁연습반대! 평화협정체결!> file 2017.08.21
637 전쟁은 무조건 막아야 한다 file 2017.08.11
636 <북미평화협정 체결! 미군기지 환수!> ... 환수복지당 기자회견 file 2017.07.28
635 주남미군은 미 본토로 돌아가야 file 2017.07.21
634 경찰악폐의 상징인 보안수사대 해체해야 file 2017.07.21
633 안철수는 정계은퇴의 용단을 내려야 file 2017.07.21
632 악폐의 본산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file 2017.07.16
631 악폐를 가두고 양심수 풀어야 file 2017.07.14
630 민족공조의 길이냐 외세추종의 길이냐 file 2017.07.13
» 최저임금1만원은 말그대로 최저민생 file 2017.07.12
628 <퍼시, 폭우속 환수시위 연대!> ... 미대사관앞 1인시위 358일째 file 2017.07.12
627 신문民31호발행 〈악폐청산! 민생해결! 사드철거!〉 file 2017.07.10
626 환수복지당〈정부는 모든 양심수를 무조건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7.07
625 환수복지당〈현정부는 민중을 위한 개혁정치를 과감히 펼쳐야한다〉 file 2017.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