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시작된 <연금개악저지!> 총파업이 지속되고 있다. 파업시작 일주일이 됐지만 기세는 사그라들줄 모르고 오히려 더 시위대열이 늘어나고 있다.

 

프랑스의 5개 총노조 중 가장 진보적인 CGT(프랑스총노조)가 현재 연금개악저지투쟁을 주도하고 있다. 1년전에는 노란조끼시위대가 샹제리제거리를 가득 메웠다면 지금은 연금개악저지를 외치는 노조원들의 총파업대오가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파업은 수도인 파리를 비롯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벌어지고 있다.

 

철도, 전철, 항공, 버스 등 대중교통운행이 전면 중단됨으로써 불편함이 속출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거의 파업대오의 파업을 지지하는 분위기다. 마크롱정부의 연금개악은 프랑스국민들입장에서는 그만큼 납득할 수 없는 정책인 것이다.

 

마크롱정부의 연금개정골자는 연금액산정기준을 바꾸는데 있다. 현재는 노동자가 일하면서 받았던 가장 높은 임금을 기준으로 연금액을 산정하게 돼있다. 마크롱정부는 이를 생애평균소득의 평균액을 연금산정기준액으로 바꾸겠다는 개정안을 발표한 것이다.

 

대다수 노동자들은 입사초기 낮은 임금을 받다가 근속이 쌓일수록 임금이 높아지게 된다. 호봉이나 근속년수에 따른 임금격차가 두배 이상 벌어지는 일도 부지기수다. 마크롱정부의 연금개정은 노동자들이 받게 될 연금을 낮추려는 노골적인 시도인 것이다.

 

정년연장과 연금개악으로 <더 오래 일하고 더 적게 받는다>는 불만이 팽배해지면서 프랑스 전역에 총파업이 일어났다.

 

총파업에 당황한 마크롱정부는 몇가지 절충안을 제시했다. 초임이 현저히 낮은 교사직종이나 고강도노동에 시달리는 간호사, 군인, 경찰 등의 임금과 연금액을 조정하겠다는 안이다.

 

마크롱정부의 절충안은 노동자들의 분노를 더 부채질하고 말았다. CGT 필립 마르티네즈위원장은 <마크롱의 개혁안은 오늘 싸우고 있는 이를 조롱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연금개악안을 철회할 때까지 무기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우파성향으로 이번 파업에 동참하지 않았던 CFDT(프랑스민주노동연합) 로랑 버거위원장은 11<(마크롱정부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는 입장을 내고 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CFDT는 친정부노조로 이번 연금개악 건에서도 마크롱정부를 옹호했던 유일한 노조다.

 

프랑스내외신들은 일제히 마크롱정부가 <무리한 연금개정을 강행하다 궁지에 몰렸다>는 기사를 타전했으나 마크롱정부 역시 쉽게 물러서지 않고 있다. 정부의 필리프총리는 <보편적 연금체계를 구축할 때가 왔다>면서 <새 체제가 공정하다고 믿기에 나는 이 개혁을 완수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프랑스는 사회보장제도(sécurité sociale)가 잘 되어있기로 유명하다. 2차세계대전 당시 파쇼독일에 맞서 레지스탕스투쟁을 벌였던 프랑스인들은 1945년 해방과 함께, 레지스탕스투쟁에 참가했던 좌우파가 손을 잡고 드골연립정부를 구성했다. 이들은 레지스탕스평의회에서 함께 마련했던 CNR(National Council of Resistance)정책을 전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CNR정책구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당시 좌파세력을 대표해 노동부장관이 된 CGT금속노조위원장출신 앙브화즈 크호아자(Ambroise Croizat). 그는 노동자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진보적인 정책들을 앞장서서 입안하고 집행해나갔다. 당시 정부가 65%, 노동자가 35%를 부담해 사회보장제도를 시행했으나 이후 들어선 우익정부들이 조금씩 제도를 개정하기 시작한다. 그 결과 현재는 정부가 35%, 노동자가 65%를 부담하고 있다. 이번에 마크롱정부가 그마저도 후퇴시키려고 하기 때문에 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나선 것이다.

번호 제목 날짜
170 12월29일 국제단신 ... 2020년, 러시아·중국 과학·기술·혁신협력의 해 file 2019.12.30
» 마크롱정부 연금개악 ... <프랑스는 파업중!> file 2019.12.12
168 서비스노동자국제컨퍼런스 <세계노총 깃발아래 국경을 초월해 단결투쟁해야> file 2019.11.22
167 [노동-국제] 바이든수사전제로 우크라이나정상회담진행 file 2019.11.10
166 [노동-국제] 네덜란드교사노조 <정부협상 중단하고 6일 파업에 돌입한다> file 2019.11.04
165 [노동-국제] 세계최대자유무역협정(RCEP) 타결 file 2019.11.04
164 [노동-국제] 스틸웰미차관보, 5일방남 file 2019.11.03
163 [노동-국제] 고노일방위상 <지소미아연장 현명한판단 바란다> file 2019.11.02
162 [노동-국제] 미CTU 학급당학생수축소 등 합의 .. 15일간파업 전개 file 2019.11.01
161 [노동-국제] 미하원, 트럼프탄핵안가결 file 2019.11.01
160 [노동-국제] 미연준, 3번째 금리인하 file 2019.10.31
159 [노동-국제] 트럼프 <주남미군주둔비, 연간70조 내라> file 2019.10.30
158 [노동-국제] 미국 <전작권전환해도 미남연합사령부개입 가능> file 2019.10.29
157 [노동-국제] 미해군참모차장 <북SLBM 미본토위협> file 2019.10.28
156 [노동-국제] 미, B-52전략폭격기 동해상작전활동 file 2019.10.27
155 [노동-국제] 볼턴전백악관 탄핵조사<키맨>으로 부각 file 2019.10.27
154 [노동-국제] 40일째파업전개한 GM, 노사 합의 ... 노조원57% 찬성 file 2019.10.27
153 [노동-국제] 트럼프 <미국은 세계경찰 아니다> file 2019.10.25
152 [노동-국제] 세계노총, 총파업중인 모나코노총과 연대 file 2019.10.23
151 [노동-국제] 홍콩행정장관 캐리람, 교체될듯 file 2019.10.23
150 [노동-국제] 미CTU, 6일째파업 전개 ... 서면계약합의 강조 file 2019.10.22
149 [노동-국제] 영하원, 브렉시트재표결무산 file 2019.10.21
148 [노동-국제] 미전국무부책임자 <북, 수달안으로 군사력 키울것> file 2019.10.20
147 [노동-국제] 볼턴 <북, 미본토공격무기 보유할것> file 2019.10.19
146 [노동-국제] 5주째파업중인 GM노동자들, 잠정합의안승인투표 예정 file 2019.10.17
145 [노동-국제] 쿠르드지역, 하루새 7만명 피난 file 2019.10.11
144 트럼프미대통령 <노조회비, 내지 말아야> ... 민주당지지노조에게 날을 세워 file 2019.09.03
143 <1달러=7위안>선 무너져 file 2019.08.06
142 칠레교사들, 파업6주째 전개 ... <신자유주의교육반대! 교육예산증대! 불안정노동·학습조건개선!> file 2019.07.12
141 ILO <글로벌노동소득분배보고서> 발표 ... <하위10%, 300년 모아야 상위10%연봉> file 2019.07.07
140 ILO <직장내 폭력·괴롭힘금지협약> 채택 ... 108차총회 폐막 file 2019.06.22
139 브라질노동자들 <정부연금안 반대! 대통령 퇴진!> ... 주요도시에서 총파업 전개 file 2019.06.15
138 홀렁베이국제민주법률가협회수석부위원장 남코리아방문 ... 민중민주당초청 file 2019.05.24
137 홀렁베이강연회 <평화를 말하는 법> ... <외국군주둔은 무력사용 하겠다는것> file 2019.05.29
136 국제진상조사단대표단, 민변북해외종업원TF팀과 간담회 file 2019.05.29
135 국제민주법률가협회대표단, 용산미군기지 찾아 file 2019.05.29
134 홀렁베이간담회 <국제법으로 본 미군기지> ... <외국군 주둔 자체가 명백한 불법> file 2019.05.29
133 홀렁베이강연회 <2019년 국제정세와 유엔헌장> ... <정치투쟁외 다른방법 없어> file 2019.05.30
132 [MIF] <청년들 앞장서서 실업문제해결하자> ... 프랑스실업자위원회·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 간담회 file 2019.04.25
131 세계노총 <팔레스타인수감자들과 연대>성명 발표 file 2019.04.17
130 세계노총 <파키스탄광산실태비판>성명 발표 file 2019.04.08
129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봉쇄와 탄압을 뚫고 나아가는 노동계급의 영화 file 2019.03.07
128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세계노동자·민중의 영원한 벗 요리스이벤스 file 2019.03.07
127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전세계노동자를 위한 세계노총 file 2019.03.07
126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노동계급의 투쟁만이 해방을 앞당긴다 file 2019.03.07
125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노동자의 자존심을 걸고 끝까지 싸워야 file 2019.03.07
124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세계노총 깃발아래 세계를 변혁하자! file 2019.03.07
123 미LA교원노조 <학생위한 파업이다> ... 30년만에 거리로 나서 file 2019.01.15
122 그리스교사연맹 <고용개편안 반대한다> ... 24시간파업 전개, 의회진입 시도 file 2019.01.15
121 미연방정부노조 <셧다운 즉각 해결!> ... 전국적으로 규탄집회 진행 file 2019.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