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서경지부는 6일 오전 서울중구 민주노총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브란스병원의 한 청소용역업체가 청소노동자신규채용단계부터 민주노총세브란스병원분회가 조합원을 확보할수없도록 병원에 우호적인 특정노조가입을 강요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녹취록 등의 명백한 증거가 있음에도 고용노동부는 이 업체를 불기소처분하고 지방노동위원회는 노동자의 구제신청을 기각하는 등 소극적행태를 보이고 있다.><20169월부터 해당업체의 신규입사자가운데 민주노총가입자는 단 한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지부가 공개한 녹취록중에는 <민주노총은 취직이 안되고 기존 노조에 가입하라.>는 내용도 있다.

 

세브란스병원분회는 <하위관리자를 통해 <민주노총 탈퇴하면 각종 수당을 인상해주겠다.>고 회유하고 민주노총조합원을 감염박스처리·물청소 등 힘들고 어려운 업무에 배치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분회는 <회유와 압박을 버티지 못하고 퇴사하거나 민주노총을 탈퇴하는 이들도 있다.>며 심지어 <하위관리자가 민주노총조합원하고는 밥도 먹지말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브란스병원과 이 업체는 병원에서 팻말시위를 하거나 병원장면담을 요청하는 노조원과 노조활동가 10여명에게 9건의 무차별 고소·고발과 가처분소송을 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