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일 오늘은 국제여성의 날이다.

 

1. 국제여성의 날은 1909년 미국시카고여성노동자들의 가열한 투쟁을 기념하며 19102차국제사회주의자여성회의에서 제정됐다. 시카고여성노동자들은 독점자본의 가혹한 착취에 반대하고 남녀평등권을 요구하며 파업을 전개했다. 우리여성노동자들은 어떠했는가. 19237월 경성고무공장여성노동자 100여명은 <아사동맹>을 맺고 최초의 여성노동자파업투쟁을 전개했다. 1931년에는 강주룡여성노동자가 을밀대에 올라 최초의 고공농성을 전개하기도 했다. 해방직후에는 148개여성단체·80만성원이 결집한 조선부녀총동맹을 결성해 미군정에 맞서 생존권·자주권투쟁을 전개하다가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와 같이 미군정의 가혹한 탄압에 의해 해산됐다. 우리여성노동자의 투쟁은 민족자주를 위한 투쟁이자 계급적 차별과 봉건적 억압을 극복하기 위한 정의의 투쟁이었다.

 

2. 오늘 우리여성노동자의 처지는 어떠한가. 남녀임금격차는 OECD최하위수준으로 여성은 남성의 약 70%정도밖에 임금을 받지 못하고있다. 여성노동자중 35%가 저임금에 시달리고있으며 비정규직여성노동자의 임금은 정규남성노동자임금의 1/4수준이다. 여성노동자권익을 대변하는 노동조합조직율도 비정규직의 경우 2%도 채 되지 않는 실정이다. 여성노동자10명중 4명은 비정규직이며 여성비정규직노동자의 절반이상은 시간제노동자로 그 비중도 계속 증가하고있다. 출산·육아를 이유로 구조적으로 발생하는 <경력단절>에 따른 경제적 피해는 고스란히 여성노동자의 몫이며 <유리천장>이라고 불리는 여러 사회적 불평등현상으로 여성노동자의 인권과 노동권은 계속 유린당하고있다. 여성노동자는 경제적 착취와 동시에 사회적 차별로 인해 23중의 억압과 고통에 시달리고있다.

 

3. 노동자·민중에 대한 억압과 착취, 여성노동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은 오직 투쟁을 통해서만 극복할 수 있다. 우리여성노동자들은 온갖 민족적, 계급적, 사회적 차별을 철폐하고 자주와 평등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해온 역사적 경험을 가지고있다. 지금은 그 어느때보다 여성노동자의 노동권을 쟁취하고 사회적 차별철폐투쟁을 강화해야 할 때다. 노동자를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가르고, 남성과 여성을 분리하는 차별정책으로 노동자·민중을 더 쉽게 억압·착취하는 것은 제국주의세력과 자본가들의 전형적인 지배방법이다. 현명한 우리 노동자·민중은 제국주의·자본가세력의 분할책동에 맞선 단결투쟁으로 온갖 불평등과 악폐를 청산하고 해방을 향해 나아갈 것이다. 우리는 세상을 움직이는 한쪽 수레바퀴인 여성노동자와 함께 노동자·민중이 주인되는 새세상을 앞당길 것이다.

 

202038일 서울광화문 정부종합청사앞

전국세계노총()


photo6280507132386322794.jpg


photo6280507132386322795.jpg


photo6280507132386322796.jpg


photo6280559049950996821.jpg


photo6280559049950996822.jpg

번호 제목 날짜
43 [전국세계노총논평10] 제주민중항쟁정신 따라 민중민주의 길로 나아가자 newfile 2020.04.06
42 [전국세계노총논평9] 이주노동자에 대한 모든 차별과 배제를 당장 중단하라! file 2020.03.28
41 [전국세계노총논평8] 정부는 모든 실업자·반실업자에게 매월 50만원수당을 지급하라! file 2020.03.23
40 [전국세계노총논평7] 코로나19확산은 비정규직철폐의 필요성을 더욱 확인시켜준다 file 2020.03.17
» [전국세계노총논평6] 여성노동자들의 해방투쟁으로 민중이 주인되는 새세상을 앞당기자! file 2020.03.08
38 [전국세계노총논평5] 문중원열사의 천막농성장철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updatefile 2020.03.02
37 [전국세계노총 논평4] <이명박근혜당>인 미래통합당의 종말은 확정적 file 2020.02.27
36 [전국세계노총 논평3] 노동자무급휴직을 겁박하며 유지비분담금인상 강요하는 미군은 이땅을 떠나라 file 2020.02.11
35 [전국세계노총 논평2] 문재인정부는 모든 장기투쟁사업장 문제해결을 결단해야 한다 file 2020.01.17
34 [전국세계노총논평1] 환수복지는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의 유일한 출로다 updatefile 2020.01.08
33 광신도 황교안과 <좀비>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청산돼야 file 2019.12.31
32 자유한국당 2중대 <국민통합연대>의 말로는 뻔하다 file 2019.12.30
31 당중앙군사위회의가 열린곳 file 2019.12.28
30 황교안발악강도와 자유한국당침몰속도의 정비례법칙 file 2019.12.28
29 확실해진 연말 file 2019.12.28
28 혁명으로 가는 길 file 2019.11.05
27 8글자와 7글자 file 2019.10.31
26 금강산건과 <새로운길> file 2019.10.31
25 지도부의 무능으로 파멸의 벼랑끝에 서있는 자유한국당 file 2019.10.31
24 우리는 반아베반일투쟁을 절대 굴함없이 끝까지 벌여나갈 것이다- 소녀상농성 1400일을 맞으며 file 2019.10.30
23 천인공노할 황교안과 그 무리들의 반역음모 file 2019.10.30
22 <웅대한작전> file 2019.10.26
21 파멸의 속도를 재촉하는 어리석은 야합 file 2019.10.22
20 민심의 역풍을 맞을 망언망동집단 file 2019.10.18
19 <끔찍한사변> file 2019.10.09
18 촛불민심을 항쟁으로 격분시키는 심각한 자해소동 file 2019.10.09
17 볼턴을 끝낸 포 file 2019.09.18
16 유엔사 해체할 때 file 2019.09.07
15 <제2의새누리당>은 실패한다 file 2019.09.05
14 친미분단수구악폐세력의 파멸을 결정적으로 촉진할 <도로박근혜당> 2018.12.17
13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해체돼야 할 망동집단 2018.12.17
12 보안법철폐로 평화·번영·통일의 지름길을 개척해야 2018.12.17
11 사법특급악폐 양승태를 민족반역죄로 엄벌에 처해야 2018.12.17
10 개혁없는 촛불정부에 분노한 민심 2018.12.17
9 박근혜도 끝나고 박근혜의 노동개악도 끝났다 file 2016.11.24
8 박근혜퇴진은 빠를수록 좋다 file 2016.11.14
7 노동이 존중받기 위해서는 박근혜<정부> 끝장내야 file 2016.10.03
6 민중총궐기로 박근혜 끝장내야 file 2016.09.30
5 조선업위기 재벌과 <정부>가 해결해야 file 2016.09.08
4 [사설] 유성기업노동자의 죽음, 〈정권〉퇴진투쟁으로 답해야 file 2016.03.28
3 [사설] 정규직특별채용을 넘어 박근혜퇴진으로 나아가야 file 2016.03.20
2 [사설] 박근혜정부는 반북극우단체들을 처벌하고 반북적대행위를 중단하라! file 2013.04.19
1 [사설] 박근혜, 김관진·정승조를 해임하고 원세훈을 구속하라! file 2013.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