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청소년유니온이 전태일열사를 기리며 청계천앞에서 〈21세기전태일, 청소년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를 발표했다.

청소년유니온은 <청년전태일과 함께해온 반세기,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겪었지만 아직도 우린 <전태일>>이라며 <10대노동자였던 우리의 조부모·부모세대는 마땅히 누려야 할 경제성장의 혜택은 누려보지 못한 채로 여전히 고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청소년노동자들은 노동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다. 1960~70년대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청소년노동자들이 대도시공장으로 유입되면서 저임금과 장시간노동에 시달렸다.>며 <1980년대이후 생계를 전업으로 일하는 <근로청소년>은 점차 줄어들며 아르바이트형태의 노동이 주류가 됐다. 정부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기준 만15세이상 19세미만의 청소년아르바이트생은 20만4000명이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소년노동자는 21세기전태일이다. 현장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학생의 죽음이 해마다 계속되는 것은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무시당하거나 실습생이라는 핑계로 소모품처럼 취급해서다.>라며 <50년전 전태일열사의 요구는 온전히 실현되지 않았다. 우리는 노동자로서 전태일열사정신을 계승해 우리의 현실을 바꾸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21세기청소년유니온 우리의목소리(논평)3]
21세기전태일, 청소년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
https://www.facebook.com/watch/?v=824671098365399


[21세기청소년유니온 우리의목소리(논평)3]

21세기전태일, 청소년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


1. 청년노동자 전태일이 산화한지 50주기를 맞는다. 청년전태일과 함께해온 반세기, 우리 사회는 많은 변화를 겪었지만 아직도 우린 <전태일>이다. 1970년 11월 13일 22살 평화시장 봉제노동자 전태일의 마지막 외침이었던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는 2020년에도 이어지고 있다. <산업역군>이라는 이름아래 자행됐던 악명높은 노동탄압과 일방적인 희생강요는 경제위기 때마다 반복되며 노동자들에게 인간다운 삶을 포기하게 했다. 그때 10대노동자였던 우리의 조부모·부모세대는 마땅히 누려야 할 경제성장의 혜택은 누려보지 못한 채로 여전히 고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 <기계>처럼 일하는 삶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2. 청소년노동자들은 노동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다. 1960~70년대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청소년노동자들이 대도시공장으로 유입되면서 저임금과 장시간노동에 시달렸다. 당시 평화시장에는 <2만여명이 넘는 종업원의 90%이상이 평균연령 18세의 여성>, <40%를 차지하는 시다공들은 평균연령 15세의 어린이들>이었다. 1980년대이후 생계를 전업으로 일하는 <근로청소년>은 점차 줄어들며 아르바이트형태의 노동이 주류가 됐다. 정부자료에 따르면 2019년 3월기준 만15세이상 19세미만의 청소년아르바이트생은 20만4000명이다. 같은 해 <청소년매체이용 및 유해환경실태조사>에서 청소년아르바이트생중 근로계약서 미작성 59.3%, 최저임금 미지급 25.8%, 폭언과 폭행, 성희롱피해 9.4%로 나타났다.


3. 청소년노동자는 21세기전태일이다. 청소년노동자들은 <일하면서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현장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학생의 죽음이 해마다 계속되는 것은 청소년이라는 이유로 무시당하거나 실습생이라는 핑계로 소모품처럼 취급해서다. 청소년노동자들은 청소년으로서 보호받아야 할 권리와 노동자로서 보장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 지난 5월 개정된 <청소년기본법>에 <청소년근로권의 보호지원에 관한 사항>이 신설돼 그나마 국가나 지자체지원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그러나 50년전 전태일열사의 요구는 온전히 실현되지 않았다. 우리는 노동자로서 전태일열사정신을 계승해 우리의 현실을 바꾸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20년 11월13일 전태일동상앞

21세기청소년유니온


124526400_198643571889944_420176778136967783_n.jpg


124544029_198643631889938_5967641644523628408_n.jpg


124569662_198643615223273_5430165357920577315_n.jpg


124694970_198643641889937_3374099418808626922_n.jpg


124698989_198643488556619_3013735746066653733_n.jpg


125185423_198643568556611_6507705316475770101_n.jpg


125211796_198643598556608_4317876661019044868_n.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8 전총 <노동개악즉각중단!실업·비정규직철폐!> 기자회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29
207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필수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고 보호·지원대책을 시급히 실시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8
206 민중민주당·전총 〈노동자•민중대회 투쟁보고대회〉 공동기자회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6
205 민중민주당·전총 국회앞 〈노동개악중단!실업·비정규직철폐!〈국민의힘〉해체!〉 공동기자회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6
» 청소년유니온 〈21세기전태일, 청소년의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 논평발표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5
203 전총 <전태일열사정신계승! 비정규직·노동악법철폐!> 기자회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5
202 장투사업장, 일인시위·선전전 진행 .. 실업유니온 연대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12
201 청소년유니온 〈우리는 자신의 힘으로 내일을 개척할 것이다〉 논평발표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9
200 청소년유니온 〈이제는 죽음의 배달을 멈춰야 할 때다〉 논평발표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9
199 한국거래소청소노동자들, 처우보장집회금지철회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4
198 현대중공업도장노동자들, 집단피부질환 발생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3
197 충북돌봄노동자·교사들, 일방적인 초등돌봄확대정책중단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2
196 택배노동자 과로사 .. 올해에만 15번째 사망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1.01
195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마련하고 모든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자성을 인정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0.29
194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반노동악폐정당 국민의힘은 당장 해체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10.09
193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반노동악폐정당 국민의힘은 <중도>·<실용>의 거짓가면을 벗고 즉각 해체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09.28
192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문재인·민주당정권은 모든 노동악법 폐지하고 국제노동기구핵심협약 비준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09.21
191 전총(준), 정부서울청사앞 논평발표 .. <이주노동자 억압·착취하는 고용허가제 당장 폐지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09.01
190 [전국세계노총보도(논평)40] 이주노동자 억압·착취하는 고용허가제 당장 폐지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20.09.01
189 15일 전총(전국세계노총준비위원회)은 정부서울청사앞에서 논평 <민족해방과 노동해방의 완성을 향해 전진하자>를 발표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20.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