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10일차였던 19일 화물연대는 파업종료를 선언했다.

화물연대는 중단선언을 통해 <평화로운 집회를 이어가던 5~60대 늙은 노동자들의 머리 위에 헬기까지 띄워가며 때리고, 잡아가두며 협박하는 모습. 지난 열흘간 의왕과 부산은 전쟁터였다.>며 <이번 파업을 통해 박근혜정부의 폭압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파업을 종료하고 현장으로 돌아가지만 정부의 구조개악에 대한 동의가 결코 아니다.>라며 <조직을 정비해 정부의 화물시장 구조개악을 막아내고, 화물노동자의 권리와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 제도 개선을 쟁취하기 위해 새로운 싸움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화물연대는 10월 19일부로 총파업 투쟁을 중단합니다
화물시장 구조개악 저지, 화물노동자를 위한 법제도 개선을 위한 투쟁은 계속될 것입니다.
 
화물연대는 지난 10월 10일부터 열흘간 지속한 총파업 투쟁을 종료하고, 모든 조합원이 현장으로 복귀합니다. 지도부를 믿고 끝까지 헌신적으로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동지들께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이번 파업을 통해 우리는 박근혜 정부의 폭압성을 확인했습니다.
과적 근절을 외치는 화물노동자들을 상대로 공개적으로 ‘과적 기준을 완화하겠다’며 국민 안전을 내팽개치는 정부, 부정수급 외의 사유로 유가보조금 지급을 정지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대법원의 판결을 비웃듯 적용 조항만 슬쩍 바꿔 노동자를 겁박하는 정부, 대통령이 화물노동자들에게 약속한 대선공약을 이행하라는 요구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도 모자라 8년 전 정부가 온 국민을 상대로 약속했던 제도 개선조차 현실성 없는 주장이라며 비아냥대는 정부. 이것이 박근혜 정부의 본질이었습니다.
평화로운 집회를 이어가던 5~60대 늙은 노동자들의 머리 위에 헬기까지 띄워가며 때리고, 잡아 가두며 협박하는 모습. 지난 열흘간 의왕과 부산은 전쟁터였습니다.
화물연대 파업은 박근혜 정부가 화물노동자들을 상대로 벌인 전쟁이었고, 이 정부가 결코 노동자, 국민과 타협하지 않겠다는 서슬 퍼런 선언이었습니다.
 
□ 오늘 우리는 파업을 종료하지만 결코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파업을 종료하고 현장으로 돌아가지만 정부의 구조개악에 대한 동의가 결코 아닙니다.
우리는 조직을 정비해 정부의 화물시장 구조개악을 막아내고, 화물노동자의 권리와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 제도 개선을 쟁취하기 위해 새로운 싸움을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
 
□ 우리는 지켜볼 것입니다.
과적 단속의 법과 주체를 일원화해 과적 단속을 실질화하라, 과적에 대한 화주의 책임을 물으라, 고의적인 과적을 엄하게 처벌하라는 화물연대의 요구를 외면하던 정부가 연내에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해 적재중량 단속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의 지입차주 보호 방안을 악용해 현장에서 자행되고 있는 일방적 계약해지 문제를 인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법을 바꾸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화물차 증톤으로 인한 수급조절제 무력화 문제에 대해 증톤 제한기간 연장을 검토해 해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우리는 정부가 공언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는 지 똑똑히 지켜볼 것입니다.
 
□ 우리는 잊지 않을 것입니다.
화물노동자와의 약속은 8년이 지나도 지키지 않으면서 되려 사회적 합의 위반 운운하며 화물노동자를 매도한 정부의 이중적 태도, 정책의 직접적 이해당사자인 화물노동자와는 어떠한 대화와 타협도 할 수 없다며 노동자와 전쟁을 벌인 정부의 폭력성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법이 도로의 안전,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과적을 금지하고, 도로에 나올 수 없는 차량을 정하고, 자가용 차량의 유상운송을 금지해 놓았음에도 노동자들의 파업을 파괴하기 위해 주무부처 장관이 나서 불법을 종용했습니다. 우리는 잊지 않고 이에 대한 사회적,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정부의 구조개악을 막기 위해 함께 싸우겠다더니 대기업이 주겠다는 소위 상생기금 몇 십억원에 화물노동자의 삶을 팔아먹은 자들, 정부와 자본의 편에서 노동자 간 갈등이 있는 듯 국민을 속인 자들, 우리는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 정부의 탄압 기조에 편승해 화물노동자를 탄압하는 세력이 있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정부의 불법적 폭력 탄압 분위기에 편승해 화물연대 조합원에게 불이익을 주려는 세력이 있다면 분명하게 각오해야할 것입니다. 단 한 사람의 조합원이라도 복귀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물연대는 조직적 역량을 다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 파업 투쟁은 오늘로 종료하지만 화물연대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화물노동자는 때리고, 겁박하고, 잡아 가두면 닥치는 노예가 아님을 우리는 보여줄 것입니다. 한 사람의 노동자로서, 이 땅 육상운송을 책임지는 주체로서 당당하게 설 수 있도록 화물연대는 투쟁을 계속할 것입니다.
생존의 벼랑 끝에 몰려 과적과 과속, 장시간‧야간 운전으로 내몰리는 화물노동자들. 노예계약에 짓눌려 노동권은 물론 과적과 같은 불법 행위 강요에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화물노동자들. 이로 인해 하루 3명, 한 해 1,200명이 넘게 화물차 사고로 죽어가는 현실을 바꾸기 위해 우리는 투쟁할 것입니다.
화물노동자의 최소한의 생계를 보장하기 위한 표준운임제 법제화, 도로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과적 근절, 화물노동자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지입제 폐지. 40만 화물노동자의 염원을 담아 우리는 또다시 전진할 것입니다.
 
화물연대의 파업이 끝난다고 해서 화물시장 구조개악의 본질이 달라지지는 않을 것입니다. 정부가 화물노동자를 노동자로서, 화물운송시장의 하나의 주체로서 인정한다면 지금이라도 태도를 바꿔 화물시장을 바로잡을 제도 개선 논의에 나서야할 것입니다.
화물시장 구조개악은 곧 국회로 넘어갑니다. 국회가 화물노동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40만 화물노동자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제도 개선, 화물운송시장의 개혁을 위해 나서주길 촉구합니다.
 
다시 한 번, 지도부를 믿고 끝까지 파업 투쟁에 함께 해주신 조합원 동지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016.10.19.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번호 제목 날짜
281 [노동-민심] <북침전쟁연습중단!미군철거!> 청년레지스탕스, 17차미대진격기습시위 .. 미국방장관방남 file 2019.11.14
280 [노동-민심] 특성화고등학생들 <실속있는 실습과 취업보장> 강조 file 2019.11.03
279 [노동-민심] 맥아더동상앞 10차반미대장정 ... <미군은 유지비인상이 아니라 즉각 철거돼야 한다!> file 2019.10.31
278 [노동-민심] 올해 비정규직비중 36%로 늘어 .. 정규직대비월평균임금 55%수준 file 2019.10.29
277 [노동-민심] 김용균재단 출범 ... <비정규직철폐, 차별없는 일터만들기> 강조 file 2019.10.27
276 [노동-민심] 희망급여 248만7000원 ... 첫월급, 부모 용돈·선물선호 file 2019.10.22
275 [노동-민심] <북미협상결렬트럼프규탄! 미군철거! 분단수구악폐청산!> ... 반미투본 미대사관앞 집회·행진 file 2019.10.20
274 [노동-민심] 청년레지스탕스 <북미협상결렬트럼프규탄!> … 16차미대진격기습시위 file 2019.10.16
273 1년이하퇴사율 48% ... 취업플랫폼 사람인, 퇴사결과발표 file 2019.07.30
272 민족민주열사·희생자범국민추모제 개최 ... <행동으로 정신계승> 강조 2019.06.08
271 보건의료노조 등, 영리병원허가철회 위한 1천인선언 file 2019.03.14
270 민주노총제주, 3.10도민총파업72주년기념대회 개최 file 2019.03.10
269 <5.18역사왜곡규탄! 자유한국당해체!> ... 5.18시국회의, 3차촛불문화제 개최 file 2019.03.09
268 비정규직공동투쟁 <경사노위 해체하라> ... 노동권리무력화 질타 file 2019.03.05
267 울산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 <코리아 평화·통일 열어가자> file 2019.03.01
266 세월호참사희생단원고학생들 명예졸업식 거행 ... 4.16가족협의회 <우리아들딸들 안전·명예> 강조 file 2019.02.12
265 故김용균노동자민주사회장 거행 ...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file 2019.02.09
264 청년비정규직 故김용균민주사회장 발인 file 2019.02.08
263 <9일 故김용균노동자민주사회장 치른다> ... 유족·대책위, 정부안 합의 file 2019.02.05
262 민주노총 등 <1000인단식단으로 촛불개혁 진전시킨다> file 2019.02.01
261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위치 확정 ... 울산대공원동문앞 광장 file 2019.01.21
260 파인텍노조, 426일 최장기 굴뚝농성끝에 협상타결 file 2019.01.11
259 김용균대책위, 3차범국민추모제 개최 ... 진상규명·책임자처벌 촉구 file 2019.01.05
258 노동절기념 전북조직위 출범 file 2017.04.25
257 양대노총, 박근혜탄핵인용 환영 입장발표 ...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 file 2017.03.11
256 ˂내려와야 봄이온다!˃ ... 18차촛불 30만참여 file 2017.03.03
255 유성기업 한광호열사, 353일만에 장례 치른다 file 2017.02.27
254 ˂기각? 항쟁!˃ ... 84만명이 참여한 16차 촛불 file 2017.02.19
253 압수수색거부에 더 뜨거워진 42만촛불 ... 황교안도 수사대상 file 2017.02.05
252 퇴진행동, 박근혜 구속·한상균 석방 촉구 file 2016.12.13
251 ˂민심은 박근혜즉각퇴진!˃ ... 탄핵후에도 약100만명 참가 file 2016.12.12
250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박근혜, 국민의 힘으로 퇴진시킬 것˃ file 2016.11.02
249 <내려와라 박근혜> … 분노한 시민들 청와대 향해 행진 file 2016.10.29
248 전국곳곳 박<정부> 퇴진 기자회견·시국선언 이어져 file 2016.10.28
247 백남기농민추모대회 <경찰이 불법행동 못하게 저지할 것> file 2016.10.23
» 화물연대 파업중단선언 <성과제저지투쟁은 계속될 것> 2016.10.21
245 민주노총 총력투쟁결의대회 <총궐기 힘차게 이어나갈 것!> file 2016.10.21
244 각계각층 시국선언 <불법 성과연봉제 강행중단하라!> file 2016.10.19
243 백남기농민사망국가폭력시국선언 file 2016.09.29
242 백남기대책위, 투쟁본부 체계 전환 ... 10.1 범국민대회 개최 file 2016.09.27
241 백남기농민 사망 국가폭력 규탄 시국선언 모집 file 2016.09.27
240 유성범대위 출범 ... 〈현대차·유성기업의 노조파괴는 살인교사행위·사회적범죄〉 file 2016.04.04
239 〈을지대병원, 노조탄압 중단하라〉 ... 대전시민대책위 출범 file 2016.02.23
238 〈박〈정권〉 폭주 막는 길은 민중 스스로 투쟁뿐〉 ... 투본, 4차민중총궐기 참여호소 file 2016.02.22
237 교육재정확대국민운동본부 〈박〈대통령〉, 보육대란 해결하라〉 file 2016.01.26
236 민중총궐기투쟁본부 〈공안탄압 중단하고 한상균위원장 즉각 석방하라!〉 file 2015.12.14
235 〈백남기농민쾌유, 국가폭력규탄〉 범국민대책위 발족 file 2015.11.25
234 〈모이자! 11월14일! 광화문으로! 가자 청와대로!〉 ... 민중총궐기투본 투쟁선포식 file 2015.11.10
233 11.14민중총궐기, 10만 운집 ... 〈박근혜〈정권!〉 퇴진! 뒤집자, 재벌세상!〉 file 2015.11.04
232 〈가자 청와대! 뒤집자 세상을! ... 11월14일 10만민중총궐기 개최〉... 투쟁본부 발족 file 2015.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