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민중총궐기에  노동자, 노동, 빈민, 청년학생 등 각계각층 10만여명이 운집한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4일정오 서울 서대문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08년 촛불 이후 최대규모인 10만총궐기를 예고하고 연말 정국 각계 투쟁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민중총궐기투본은 <민생의 위기와 <정부>의 재벌-부자 편향정책, 하소연할 곳이 아무 곳도 없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민중의 분노는 쌓이고 쌓여 폭발직전에 이르렀다.>면서 <민중의 분노를 받아 안아, 이 <정권>을 심판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오는 11월14일 민중총궐기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간 노동, 농민, 빈민, 청년 등 대중단체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지난 8월경부터 제단체 간담회 등을 통해 민중총궐기를 기획하고, 9월9일 총궐기투쟁본부를 발족했으며, 그간 각 단체들과 지역과의 간담회를 통해 총궐기의 필요성을 호소해 왔다.>면서 <그결과 많은 단체와 국민들이 총궐기참여를 결의해 현재까지 집계로는 10만이 넘는 이들이 민중총궐기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총궐기로 이 <정권>을 심판하자>는 민의는 들끓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당국은 집회를 <불온시>하고 <진압>하려는 태도를 버리고, 헌법에 명시된 국민의 표현의 자유,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해야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정부>는 10만이상의 민중이 서울로 모여야 하는 현실을 직시하고 우리의 요구에 귀기울여 화답해야 한다. 이번 민중총궐기에서 각계대표들은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정부>의 즉각적인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서울도심은 잘못된 <정부>의 불통과 독선, 민주주의를 거르스는 야만과 노동착취, 노동개악을 막고자 하는 민중들의 절박한 의지로 가득찰 것>이라면서 <불편이 있을 수 있으나 민중총궐기는 바쁜 일상으로 함께 하지 못한 모든 노동자 민중, 시민들의 미래를 위한 투쟁이다. <정부>가 바로서야 민생이 바로 선다.>며 시민들을 향해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계속해서 <우리는 이번 집회를 평화적으로 진행할 것이나 <정부>가 우리들과 대화를 거부하고 요구수렴을 외면한다면 이날 민중총궐기투쟁은 완강하게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11.14민중총궐기는 전국집중방식으로 오후4시 광화문에서 본대회가 열리며, 앞서 노동자, 농민, 빈민, 학생, 시민 대회를 사전대회방식으로 진행한 후 광화문으로 4시까지 집결한다.


민주노총 각산별연맹은 전국노동자대회에 앞서 산별사전대회를 갖는다.


다음은 노동빈대표자 호소문이다.


11.14 민중총궐기
노동자·농민·빈민 대표 호소문


이명박근혜 정권 들어선지 8년. 이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며 우리 사회는 형식적이나마 남아있던 민중의 생존과 민주주의를 어디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시대가 되어버렸습니다. 강자는 약자를 짓밟으며 약자들로 하여금 노예와 같은 굴종의 삶을 살 것인지 죽음을 택할 것인지의 선택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이미 이 사회는 날카로운 이빨과 발톱을 지닌 맹수만이 우글거리는 동물의 왕국이 되어버렸습니다. 얼마 뒤면 형식적으로나마 남아있는 민주주의의 마저 사라질 것이며, 서민들을 위해 만들어져선 복지, 사회안전망, 공공성 등의 사회적 협약들도 휴지 조각이 되어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우리 국민들의 아들딸들이 그토록 처참하고 억울하게 차가운 바다 속에 잠겨갈 때 그들은 구조를 외면했습니다.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국민과 유족을 상대로 거짓말은 물론 조용히 있으라고 겁박하기 급급했습니다. 진실규명을 외면하는 불의한 정권에 분노하고 있지만 권력의 패악질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노.사의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할 정부는 자본의 마름을 자처하며 더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화를 노동개혁이라는 포장으로 선전하며 2000만 노동자에게 노예각서를 쓰라 강요하고 있습니다. 농민은 어떻습니까? 개방농정으로 백척간두에 놓인 농민을 더 죽이지 못해 안달입니다. 심지어 정부는 의무가 사라진 밥쌀마저 수입해 농민들의 목줄마저 끊어버리겠다고 덤벼들고 있습니다. 가족의 삶을 위해 차린 노점상을 폭력으로 짓밟고 부숴버리고 있습니다.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의 빚을 내서 차린 가게를 재개발이라는 명목으로 가차 없이 철거하고 빈손으로 떠나라 합니다.


국민 여러분! 이제 우리가 할 일은 거리로 나서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상황입니다. 모여야 합니다. 모여서 이 썩은 세상을 뒤집어야 합니다. 우리 사랑하는 자식들에게는 희망을 주고, 이 땅의 민주주의와 정의가 살아있음을, 사람사는 세상이 되도록 모여야 합니다. 11월 14일 입니다. 이 땅의 모든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장애인, 청년, 학생, 시민들이 모두 모여 우리의 분노를 청와대를 향해 확실히 보여줍시다.


‘못살겠다 갈아엎자’는 각오로 11월 14일 서울로 모여주시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2014년 10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한상균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김영호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 강다복
전국노점상총연합 의장 조덕휘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위원장 김현우
드림


김진권기자


번호 제목 날짜
238 〈박〈정권〉 폭주 막는 길은 민중 스스로 투쟁뿐〉 ... 투본, 4차민중총궐기 참여호소 file 2016.02.22
237 교육재정확대국민운동본부 〈박〈대통령〉, 보육대란 해결하라〉 file 2016.01.26
236 민중총궐기투쟁본부 〈공안탄압 중단하고 한상균위원장 즉각 석방하라!〉 file 2015.12.14
235 〈백남기농민쾌유, 국가폭력규탄〉 범국민대책위 발족 file 2015.11.25
234 〈모이자! 11월14일! 광화문으로! 가자 청와대로!〉 ... 민중총궐기투본 투쟁선포식 file 2015.11.10
» 11.14민중총궐기, 10만 운집 ... 〈박근혜〈정권!〉 퇴진! 뒤집자, 재벌세상!〉 file 2015.11.04
232 〈가자 청와대! 뒤집자 세상을! ... 11월14일 10만민중총궐기 개최〉... 투쟁본부 발족 file 2015.09.22
231 360여개 시민사회, 비상시국농성 돌입 ... 〈노사정위 대야합 원천무효!〉 file 2015.09.17
230 〈끝까지 진상규명 포기하지 않겠다!〉 ... 세월호참사500일 추모국민대회 file 2015.08.31
229 세월유가족·시민사회, 세월호 82대 특별과제 제시 file 2015.08.01
228 〈홈플러스 투기자본에 매각하지 마라〉 ... 시민대책위 출범 file 2015.07.30
227 〈세월호희생 비정규직교사 죽음조차도 차별〉 ... 〈기간제〉라는 이유로 순직대상 배제 file 2015.07.02
226 〈세월호시행령개정 촉구〉 40만 국민서명 경찰봉쇄로 청와대 전달 무산 file 2015.06.30
225 〈세월호, 끝까지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 ... 4.16연대 공식 발족 file 2015.06.29
224 〈열사정신 계승해 박〈정권〉 청산하자〉 ... 24회 민족민주열사·희생자범국민추모제 file 2015.06.08
223 〈6월은 투쟁하는 달, 청와대 향해 진군하자!〉 ... 세월호진상규명촉구국민대회 및 달빛행진 file 2015.05.31
222 잠수사유가족·4.16연대 〈해경, 세월호 민간잠수사 죽음으로 내몰아〉... 전해경간부들 고발 file 2015.05.27
221 어버이날 〈세월〉호유가족 자택서 숨진채 발견 file 2015.05.08
220 연금행동 〈국민연금 불신조장, 공적연금 축소시도 박〈정부〉·새누리당 규탄〉 file 2015.05.06
219 정부, 〈세월〉호시행령안 강행처리 ... 유가족·시민사회·정당 〈인정할 수 없다!〉 file 2015.05.06
218 유가족·시민들 〈청와대로 가고야 만다!〉 ... 5월1·2일 범국민철야행동 file 2015.05.03
217 시민사회 〈성완종불법정치자금 박근혜도 수사하라!〉 file 2015.04.24
216 1000여개 시민사회단체, 민주노총 4.24총파업 지지 file 2015.04.23
215 3만시위대 경복궁앞에서 경찰과 격렬대치 ... 〈박근혜퇴진〉구호 외쳐 file 2015.04.19
214 조계종노동위, 〈〈세월〉호 인양 촉구〉 오체투지 나서 file 2015.04.10
213 각계대표들 〈시행령폐기, 〈세월〉호 온전한 인양〉 촉구 file 2015.04.07
212 〈시행령폐기〉·〈〈세월〉호인양〉 촉구 ... 국민촛불 5000명 모여 file 2015.04.07
211 〈진상규명 가로막는 시행령 폐기하라!〉 ... 〈세월〉호유가족 1박2일행진 file 2015.04.07
210 〈세월〉호유가족 52명삭발식 ... 정부, 배보상 문제로 유가족 능멸 file 2015.04.03
209 〈특조위시행령안 즉각 전면폐기하라〉 ... 〈세월〉호가족 416시간 집중농성 file 2015.03.30
208 장그래살리기운동본부 공식출범 file 2015.03.18
207 302개 노동시민사회단체, 〈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 발족 file 2015.03.12
206 각계, 〈새누리당, 〈세월〉호 진상규명 무력화 시도 당장 중단해야〉 file 2015.02.03
205 〈박근혜〈정권〉, 박정희유신정권을 되살렸다〉 file 2014.12.20
204 〈4.16인권선언 제정해 생명과 존엄을 존중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file 2014.12.10
203 〈정부는 선체 훼손 없는 <세월>호 인양대책을 조속히 수립해야〉 file 2014.11.21
202 〈세월〉호가족, 인양될 때까지 팽목항 떠나지 않을 것 file 2014.11.18
201 〈세월〉호가족대책위 〈진상규명위해 국민들과 끝까지 함께 할것〉 file 2014.11.07
200 〈세월〉호특별법 205일만에 국회본회의 통과 file 2014.11.07
199 〈사람들을 차별해서 대우하지 마십시오〉 ... 씨앤앰문제해결촉구 천주교미사 file 2014.11.06
198 3대종단, 케이블방송 씨앤앰 노사문제해결 촉구 file 2014.11.04
197 〈세월〉호가족대책위 〈10.31합의안은 미흡한 방안 ... 5가지 제안〉 file 2014.11.03
196 〈세월〉호가족대책위, 국회방문하는 박〈대통령〉에 면담요구 file 2014.10.28
195 〈세월〉호국민대책회의, 〈성역 없는 진상조사 특별법 촉구〉집중농성 돌입 file 2014.10.27
194 〈〈세월〉호특별법 유가족요구 반영해야〉 file 2014.10.26
193 〈세월〉호유가족, 〈급변침〉시점 밝혀 file 2014.10.16
192 국민대책회의 〈9.30여야합의, 〈세월〉호유가족과 국민의 바람에 역행〉 file 2014.10.02
191 범국본, 11월1일 의료민영화·영리화저지 총궐기대회 개최 file 2014.10.01
190 〈세월〉호국민대책회의 〈9월27일 서울광장으로 모여주십시오〉 호소 file 2014.09.23
189 각계인사 567인, 박〈대통령〉에 수사권·기소권 부여된 〈세월〉호특별법 결단 촉구 file 2014.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