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조파괴가 결국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았다.


3월17일 새벽, 금속노조 유성기업 영동지회 한광호조합원이 충북 영동군 양산면 한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영동지회에 따르면 한조합원은 대의원활동을 비롯해 각종 집회와 노조활동에 열심히 해왔다.


고인은 6년넘게 이어진 현대차와 유성기업의 노조파괴공작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한다.


노조는 <유성기업은 2011년 공격적 직장폐쇄와 용역깡패 투입 이후 할 수 있는 모든 탄압을 진행했다.>며 △단체협약해지 △어용과의 짜고치는 협상으로 기존의 노동조건하락 △몰래카메라로 현장노동자들 일일이 감시·통제 △기초질서지키기명목으로 노동자들 괴롭힘 등을 언급하고, <그렇게 만들어진 회사의 통제력은 징계위원회상시개최와 징계남발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한조합원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다.


회사는 징계위원회 사전조사명목으로 고인에게 문자메시지로 3월14일 징계위원회개최를 위한 사전조사를 통보한 상태였다.


노조는 <이에 심적부담을 크게 느낀 한조합원은 출근하지 못했으며, 모든 사람과의 연락을 두절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한조합원은 노조파괴공작이후 심리건강조사결과 고위험군이었으며, 동료들 또한 평소 그의 우울증을 걱정해왔다고 한다.


고인은 2014년 충남노동인권센터 심리치유사업단에서 우울증이 의심돼 상담치료도 받아왔다. 당시 사업단은 유성기업의 노조파괴가 노동자들의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노조는 <2011년 이후 지속된 노조파괴와 현장탄압은 유성기업 금속노조소속의 조합원들의 심신건강을 악화시켜왔고, 그에 대한 계속된 호소에도 불구하고 탄압을 멈추려 하지 않았다. 그 결과가 결국 고귀한 한 생명을 앗아가고 말았다.>면서 <고한광호조합원의 죽음에 대한 일차적인 책임이 유성자본에게 있음>을 분명히 했다.


노조는 <고한광호조합원의 명예와 살아생전 고인을 고통스럽게 한 이 절망과 죽음의 공장을 원상회복시켜 놓을 것>이라며 <모두가 옆의 동료를 믿고 의지하며 버텨온 6년의 시간이 이제 고통으로, 그 고통이 삶을 포기하는 것으로 확산될까 두렵고 떨린다. 그러하기에 한광호조합원의 죽음을 그냥 헛되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유성기업을 향해 <고인에 대한 불명예스러운 그 어떤 언사와 행동도 하지 말아야 한다.>며 <고인의 명예와 살아생전의 고통을 무시하는 언사와 행동이 벌어진다면 우리는 참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도 성명을 통해 <고한광호조합원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현대차와 유성기업 자본에 의한 타살>이라고 규정하고, <죽음의 책임을 유성기업과 현대차 자본에 끝까지 물을 것이며, 이를 위해 총력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본에 의한 사회적타살이 계속되고 있음에도 <정부>는 대책은커녕 그 죽음을 확산시키겠다고 뛰고 있다.>며 <유성기업에서 벌어진 노조탄압은 박근혜<정부>의 노동개악이 불러올 미래다. 고인의 죽음에 전자본과 박근혜<정권>에 맞선 투쟁에 화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기업지회는 2011년 5월 <밤에는 잠을 자자>며 주간연속2교대제시행을 요구하자, 사측은 직장폐쇄를 하고, 용역깡패를 대거 투입했으며, 복수노조설립을 주도하는 등 창조컨설팅을 동원해 노조파괴공작을 일삼았다.  


최일신기자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서울행정법원 <유성기업해고는 부당노동행위> file 진보노동뉴스 2019.01.08 0
49 유성기업지회 〈현대차정몽구 구속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5.28 319
48 유성기업지회 ˂유시영회장 보석·항소기각˃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3.30 490
47 한광호열사, 353일만에 민주노동자장 치러져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3.05 534
46 유성기업 한광호열사, 353일만에 장례 치른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2.27 568
45 ˂노조파괴범˃ 유성기업회장 1년6월 법정구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2.19 590
44 민주노총, 유성·갑을사측 책임자 추가조사·처벌 강력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1.13 583
43 유성범대위 ˂유시영회장구속, 박근혜퇴진위해 싸울 것˃ ... 오체투지투쟁선언 file 진보노동뉴스 2016.11.07 484
42 〈노조파괴전문〉 창조컨설팅, 새 법인으로 활동 재개 논란 file 최일신기자 2016.07.11 406
41 〈한광호열사 65일, 이제 죽음의 시간을 멈춰야 한다〉 ... 유성범대위 6월총력투쟁계획 발표 file 최일신기자 2016.05.21 557
40 [사설] 한광호열사 두번 죽인 노동부의 유성기업 어용노조승인 file 진보노동뉴스 2016.05.14 448
39 노동부, 유성기업제3노조 설립신고서 교부 ... 유성범대위 〈끝까지 책임 물을 것〉 file 김동관기자 2016.05.03 644
38 법원 〈회사가 주도한 유성기업노조설립은 무효〉 file 최일신기자 2016.04.15 495
37 유성범대위 출범 ... 〈현대차·유성기업의 노조파괴는 살인교사행위·사회적범죄〉 file 최일신기자 2016.04.04 520
36 우울증 앓던 유성기업노동자 산재판정 ... 2012년 이후 6번째 file 김진권기자 2016.04.02 444
35 [사설] 유성기업노동자의 죽음, 〈정권〉퇴진투쟁으로 답해야 file 진보노동뉴스 2016.03.28 301
34 한광호열사투쟁대책위 〈유성기업은 열사에 사죄하고 책임져라〉 file 최일신기자 2016.03.19 367
» 유성기업노조파괴, 노동자죽음 불러 file 최일신기자 2016.03.18 320
32 노조탄압 유성기업, 공장 몰래카메라 설치 논란 file 김진권기자 2014.07.01 1314
31 금속노조, 대전고법에 유성기업 등 노조파괴사건 재정신청 접수 file 김동관기자 2014.06.26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