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노조할권리·사회대개혁을 촉구하는 <전태일열사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가 10일 토요일 서울 태평로일대에서 열렸다. 오후1시부터 학교비정규직·건설산업연맹·금속노조·마트노조·요양보호사노조·대학노조·전교조·화섬연맹·특고대책회의·민주일반연맹·공공연대노조 등이 사전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사전결의대회를 마친 6만여명의 노동자들은 서울태평로에 모여 2018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기간확대저지·최저임금법원상회복및추가개악저지·ILO핵심협약비준및노동기본권보장노동법전면개정·공공부문비정규직정규직전환·재벌적폐청산과재벌개혁·사법적폐친재벌관료적폐청산·사회안전망강화국민연금개혁을 촉구하며 오는 21<적폐청산! 노조할권리! 사회대개혁!>을 기치로 총파업투쟁을 선포했다. <총파업 결의문>을 낭독한 참가자들은 청와대와 동십자각 총리공관 두개의 방면으로 행진을 하고 전국노동자대회를 마무리했다.

  

경제와 민생문제를 최저임금 인상탓으로 돌리며 최저임금법 개악을 강행하고, 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를 무력화하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등 노동법개악을 공공연히 추진하는 문재인정부에 대한 실망과 절망이 높아가고 있다.

 

민주노총은 촛불민심에 역행하는 문재인정부에 맞서 <나라를 바꾸자, 세상을 바꾸자!>라는 요구를 모아 1121<적폐청산! 노조할권리! 사회대개혁!> 총파업을 힘있게 벌일 것이라 밝혔다.


아래는 총파업결의문이다.

 

총파업 결의문

 

모든 노동자가 자유롭게 단결하고 교섭하고 파업할 권리

전 국민의 요람에서 무덤까지사회보장 제도의 전면 개혁

비정규직 없는 세상 고용안정 평등사회 건설

이를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은 이미 시작됐다.

세상을 움직이는 힘사회 발전과 개혁의 동력인 우리 노동자.

정부와 국회에 대한 기대를 떨치고,

이제 우리의 힘으로 사회대개혁의 문을 열어젖히자.

생명을 위협하는 과로사회로 내몰고 수당마저 빼앗는 탄력근로제

재벌의 배만 불리고 돈벌이 지갑을 통째로 내주는 규제완화법

반민주 반노동 적폐정권을 끌어내린 촛불항쟁 2년 만에

다시 자본가 청부입법이 활개 치기 시작하는 지금.

철퇴와 같은 총파업 기세로 자본가 청부입법 주저앉히고.

2년 전 촛불이 다시 횃불로 활활 타오르고 있음을 보여주자.


비정규직 제로 사회를 만들겠다던 약속.

ILO핵심협약을 비준하겠다던 약속.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겠다던 약속.

노동을 존중하겠다던 약속.

저들이 말뿐이라면우리는 말과 행동이 다르지 않음을

11월 21일 총파업 투쟁 승리로 보여주자.


우리가 바로 전태일이다.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우리가 이 사회를 움직이는 주인공임을,

우리의 노동을 쓰다 버리는 소모품으로 여기는 너희들에게,

총파업으로 똑똑히 뼛속까지 일깨워 줄 것이다.

 

이에우리는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우리는, ILO핵심협약 비준과 노동법 개정국민연금 개혁과 비정규직 철폐를 위해 11월 21일 총파업으로 떨쳐 일어날 것을결의한다.

 

하나우리는탄력근로제최저임금법규제완화법 개악 등자본가 청부입법의 국회 일방 처리를 저지할 것이며이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결의한다.

 

하나우리는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일방적이고 파행적인 자회사 고용을 강력 저지할 것이며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향해 총력 투쟁할 것을결의한다.

 

하나우리는정부와 국회정치권력에 대한 기대에서 나아가노동자민중의 힘으로 직접 한국 사회 대개혁을 이뤄내기 위한 투쟁을 시작할 것을결의한다.

 

2018년 11월 10

전태일열사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일동 


*기사제휴 : 21세기민족일보


34ca9aecea5c883d8f12a66c18c2551d.jpg


45e97224b59d9774bef22e1e7b3978e2.jpg


f5248e8889788909b9c35dd4aa72ecea.jpg


34ca9aecea5c883d8f12a66c18c2551d.jpg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민주노총 서울태평로일대서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열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1 12
339 양대노총위원장, 탄력근로제확대저지 공동대응 약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0
338 노동계, 탄력근로확대 규탄 한목소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9
337 한상균전위원장 가석방 출소 ... 〈세상이 바뀌고 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22 76
336 민주노총 〈쌍용차전원복직약속 이행〉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73
335 양대노총 〈박근혜의 노동탄압 엄중처벌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75
334 민주노총 〈노동적폐청산 위한 국정감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10.14 229
333 민주노총, 노조할권리 등 5대우선요구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30 263
332 민주노총, 9기임원 직접선거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9 278
331 민주노총, 노동법 전면개정·ILO 핵심협약비준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7 267
330 민주노총, 〈비정규직철폐 노조할권리쟁취〉 하반기투쟁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4 277
329 민주노총 〈국민부담만 늘린 건강보험료율 인상〉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3 295
328 양대노총, 강제동원조선인추모행사위해 일본 방문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6 287
327 양대노총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5 256
326 집배노동자대책위 출범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 266
325 한국노총위원장, 민주노총 방문해 주요현안 논의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0 291
324 민주노총〈한국마사회경영진 즉각퇴진!〉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02 294
323 민주노총〈즉시 사드추가배치중단·사드철거!〉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30 295
322 과로사대책위 〈노동시간특례제도 폐기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26 285
321 민주노총〈노조파괴·반노조불법행위 엄벌해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25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