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이 탄력적근로시간제 확대적용을 합의하자 양대노총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위원장 김명환)과 한국노총(위원장 김주영)9일 민주노총사무실에서 회의를 열어 노동계공동대응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탄력적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6개월로 늘리는 방안이 정치권에서 논의되는 것을 두고 노동계는 사실상 노동시간연장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의견대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경사노위에 적극적으로 참가했던 한국노총조차 탄력적근로시간제 확대에 반발하며 대정부투쟁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김주영한국노총위원장은 <정부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고집하면 17일 열리는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대정부투쟁선포식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노동계는 문재인정부가 최저임금산입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자본가의 편을 들어주더니 이번에는 탄력적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을 확대함으로써 또 다시 자본가의 편을 들어주려 한다며 현정부의 <반노동정책>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2 공공운수노조 <대통령, 나와서 비정규직 만나자> ... <우리가 김용균!>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2.22 0
341 보건의료노조, 교육부앞에서 <국립대병원파견·용역노동자정규직화!>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2.21 0
340 민주노총 서울태평로일대서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열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1 13
339 양대노총위원장, 탄력근로제확대저지 공동대응 약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1
» 노동계, 탄력근로확대 규탄 한목소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20
337 한상균전위원장 가석방 출소 ... 〈세상이 바뀌고 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22 77
336 민주노총 〈쌍용차전원복직약속 이행〉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24
335 양대노총 〈박근혜의 노동탄압 엄중처벌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84
334 민주노총 〈노동적폐청산 위한 국정감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10.14 284
333 민주노총, 노조할권리 등 5대우선요구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30 264
332 민주노총, 9기임원 직접선거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9 286
331 민주노총, 노동법 전면개정·ILO 핵심협약비준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7 268
330 민주노총, 〈비정규직철폐 노조할권리쟁취〉 하반기투쟁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4 306
329 민주노총 〈국민부담만 늘린 건강보험료율 인상〉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3 296
328 양대노총, 강제동원조선인추모행사위해 일본 방문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6 288
327 양대노총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5 257
326 집배노동자대책위 출범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 267
325 한국노총위원장, 민주노총 방문해 주요현안 논의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0 293
324 민주노총〈한국마사회경영진 즉각퇴진!〉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02 295
323 민주노총〈즉시 사드추가배치중단·사드철거!〉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30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