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김명환위원장과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이 9일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민주노총사무실에서 만남을 갖고 정치권이 추진하는 탄력근로제 기간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은 <20일까지 대화를 마치지 않으면 법을 개정하겠다는 것은 이미 법을 바꾸겠다고 확정한 것>이라며 정치권의 일방적인 행동을 비난하며 <사회적 대화 기구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저항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투쟁의지를 분명히 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또한 <노동자 임금을 삭감하면서 장시간 노동으로 건강권에 심대한 타격을 주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확대라는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대노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을 막아야 한다는 데 양노총의 입장과 의지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면서 <국회의 일방적인 개악법안처리 저지를 위한 구체적인 공동대응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대노총 위원장이 정치권과 명백히 선을 그음에 따라 연이은 노동계 일정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민주노총은 10일 전국노동자대회를 계획하고 있고 21일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한국노총도 17일 노동자대회 때 문재인정부를 압박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간담회를 통해 양대노총위원장은 다양한 노동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특히 김주영위원장은 민주노총이 경사노위에 참가할 것을 거듭 권유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노총은 임시대의원대회 정족수미달로 경사노위 참여여부를 결정짓지 못하고 내년1월로 유예한 상황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0 민주노총 서울태평로일대서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열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1 12
» 양대노총위원장, 탄력근로제확대저지 공동대응 약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0
338 노동계, 탄력근로확대 규탄 한목소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9
337 한상균전위원장 가석방 출소 ... 〈세상이 바뀌고 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22 76
336 민주노총 〈쌍용차전원복직약속 이행〉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73
335 양대노총 〈박근혜의 노동탄압 엄중처벌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75
334 민주노총 〈노동적폐청산 위한 국정감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10.14 229
333 민주노총, 노조할권리 등 5대우선요구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30 263
332 민주노총, 9기임원 직접선거 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9 278
331 민주노총, 노동법 전면개정·ILO 핵심협약비준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7 267
330 민주노총, 〈비정규직철폐 노조할권리쟁취〉 하반기투쟁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4 277
329 민주노총 〈국민부담만 늘린 건강보험료율 인상〉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9.13 295
328 양대노총, 강제동원조선인추모행사위해 일본 방문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6 287
327 양대노총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 보장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25 256
326 집배노동자대책위 출범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 266
325 한국노총위원장, 민주노총 방문해 주요현안 논의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0 291
324 민주노총〈한국마사회경영진 즉각퇴진!〉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02 294
323 민주노총〈즉시 사드추가배치중단·사드철거!〉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30 295
322 과로사대책위 〈노동시간특례제도 폐기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26 285
321 민주노총〈노조파괴·반노조불법행위 엄벌해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7.25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