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투완청년활동가프랑스실업자위원회청년활동가와 <모든 실업자에게 50만원씩 지급하라!>며 정부서울청사앞에서 56일째 노숙농성중인 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들의 간담회가 23일 진행됐다.


MIF조직위원회초청으로 남코리아에 온 엉투완청년활동가는 이날 프랑스현실을 알리고 남코리아청년들의 노동현실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는 <대부분의 청년들이 대학교에 진학하지만 졸업이후 일자리가 없다. 일자리를 구하더라도 신규취업청년의 80%는 비정규직으로 취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코리아사회는 정규직노동자도 언제든 비정규직이나 실업자가 될 수 있는 경제구조다. 현재 노동인구의 절반인 천만명정도가 비정규직노동자다.>라고 지적하며 <남코리아에서 비정규직문제는 1997년 IMF사태부터 시작됐다. 미국에 의해 노동자·민중의 삶이 급격하게 피폐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촛불항쟁으로 인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약속한 문재인대통령후보가 당선됐다.>고 말하며 <이 정책은 새로운 회사를 만들어 정규직으로 취직시키거나 임금은 비정규직과 똑같은데 정규직으로 불리우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엉투완청년활동가청년활동가는 <프랑스노총인 CGT지역위원장에게서 남코리아에 조직된 실업노조에 대해 들었다.>며 <자본주의사회에서 실업자를 조직하는 것은 중요하다. 프랑스에 있는 실업자위원회는 실업자와 영세인을 위한 노조로 되어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실업자위원회건설은 프랑스리옹에서도 긴 과정이었다. 노조는 2년전에 만들어졌으나 3년동안 회원수가 크게 늘지 않아 힘들었는데 지금은 리옹에서 규모가 큰 노조가 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실업위원회는 큰회사와 협상하는 편향을 극복해야한다>며 주요활동가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엉투완청년활동가는 <프랑스에서도 노동자들이 희생당하고 있다. 프랑스노동자도 실업상태에서 피해를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프랑스정부는 프랑스출신노동자들과 이민자들을 분리시킨다>며 <모든 실업자들을 묶는 사업에 실업위원회주요활동가들이 가장 적극적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는 <일전에 프랑스실업위원장 만났는데 회원들에게 실업자도 노동자라는 것을 알게 하는것이 어렵다고 말했다.>며 <이는 남코리아도 마찬가지다.>라고 언급했다.


계속해서 <실업자가 주인인 노동조합을 우리가 남코리아에서 처음 만들었다.>며 <실업유니온은 정부와 투쟁을 전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업자들이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것은 힘들지만 실업유니온은 조직된 실업자들이 사회변혁에 대한 폭발력이 강하다고 판단했다.>며 <실업유니온이 주로 20~30대 노동자들을 조직하고있는것은 남코리아청년들이 사회변혁에 적극적인 성향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엉투완청년활동가청년활동가는 <실업자위원회는 상근활동가와 일반회원으로 구성되어있다. 회원들의 세대층은 다양하다.>면서 <프랑스는 미국처럼 배달업이 성행하고 있다. 특히 개인사업자들이 증가하고있다.>고 밝혔다.


또 <프랑스실업자들은 구직노력을 했는지 확인돼야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다.>고 말한뒤 <45년전 프랑스정부는 실직과 구직을 다르게 구분해서 구직활동기간중에는 수입을 보장했다.>고 강조했다.


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는 <남코리아는 최저임금이 조금씩 상승하고 있다.>고 말하며 <개혁정부라 자처하는 문재인정부도 이전정부들처럼 실업문제를 풀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업유니온은 <모든 실업자에게 50만원씩 지급하라!>를 전면에 내세우며 정부서울청사앞에서 56일째 농숙농성중>이라며 <실업문제는 진보정권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는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1.jpg


2.jpg


3.jpg


4.jpg


5.jpg






번호 제목 날짜
» [MIF] <청년들 앞장서서 실업문제해결하자> ... 프랑스실업자위원회·실업유니온청년활동가 간담회 file 2019.04.25
131 세계노총 <팔레스타인수감자들과 연대>성명 발표 file 2019.04.17
130 세계노총 <파키스탄광산실태비판>성명 발표 file 2019.04.08
129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봉쇄와 탄압을 뚫고 나아가는 노동계급의 영화 file 2019.03.07
128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세계노동자·민중의 영원한 벗 요리스이벤스 file 2019.03.07
127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전세계노동자를 위한 세계노총 file 2019.03.07
126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노동계급의 투쟁만이 해방을 앞당긴다 file 2019.03.07
125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노동자의 자존심을 걸고 끝까지 싸워야 file 2019.03.07
124 [항쟁의기관차11(돌파!) - 기획2] 세계노총 깃발아래 세계를 변혁하자! file 2019.03.07
123 미LA교원노조 <학생위한 파업이다> ... 30년만에 거리로 나서 file 2019.01.15
122 그리스교사연맹 <고용개편안 반대한다> ... 24시간파업 전개, 의회진입 시도 file 2019.01.15
121 미연방정부노조 <셧다운 즉각 해결!> ... 전국적으로 규탄집회 진행 file 2019.01.11
120 헝가리노조들 <임금인상! 노동조건 개선!> ... 19일 전국총파업 file 2019.01.08
119 튀니지노동연맹, 인금인상총파업 예정 file 2019.01.08
118 인도, 8·9일 노동법개악저지총파업 ... 노조들 <정부, 노조개입위해 추진> file 2019.01.08
117 헝가리노동연맹조합 <노예법>철회총파업 경고 file 2018.12.21
116 영국생활임금재단, 런던생활임금 10.55파운드로 인상 file 2018.11.06
115 서울서 <세계노총남코리아지부>결성식 ... 실업노조·영세노조 세계노총가입식도 file 2018.11.06
114 러시아진보정당활동가, 전태일노동대학 방문 ... 김승호대표 <파쇼·분단이 큰 걸림돌> file 2018.05.14
113 러시아진보정당활동가 <신자유주의 고통이 심해지고 있다> ... 새로하나·서울자치포럼과 간담회 진행 file 2018.05.14
112 <세계노동자는 다 똑같다> ... 독일쌍용차노조방문단, 간담회 진행 file 2018.05.14
111 해외 진보활동가들 <투쟁하는 이들이 있어 이긴다!> ... 삼성재벌규탄 수요집회 동참 file 2018.05.14
110 민주노총, ILO권고사항 이행 촉구 file 2017.06.20
109 <노조가 직접 연금운영!> ... 샤흘 와호 노후희망유니온 간담회 file 2017.06.16
108 <세계노총과 사영화 저지 함께 나서자!> ... 샤흘 와호 철도노조 간담회 file 2017.06.16
107 삼성일반노조 세계노총(WFTU)가입 ... 전평이후 최초! file 2017.06.13
106 김영신 삼성휴대폰하청업체노동자 UN인권이사회 발언 file 2017.06.13
105 민생민주포럼 <<톨게이트산업> 국유화해야!> ... 경제위기와 노동현실 2017.06.09
104 <노동시간분배!> <비정규직철폐!> ... 프랑스청년노동자 간담회 file 2017.06.08
103 프랑스노동단체대표·진보정당조직비서 반삼성수요집회 참석 file 2017.06.08
102 민생민주포럼 <민중 스스로 정치적·경제적권리를 가져야> ,,, 1996년 유엔국제인권규약과 민생, 민주주의 file 2017.06.08
101 세계이주민의 날, 고용허가제 폐지·사업장이동의자유보장 촉구 file 2016.12.19
100 국제노총(ITUC), 삼성보고서 발간 file 2016.10.07
99 미 시카고공항 비정규직노동자들 집단소송으로 합의금 받아 file 2016.09.16
98 양대노총제조공투본·국제제조산별, 국제연대주간 개최 file 2016.03.20
97 국제노동계, 박근혜<정권>노동탄압 규탄 ... ILO에 긴급개입 요청 file 2015.11.25
96 국제노총 아태총회, 쌍용차해고자복직촉구결의문 채택 file 2015.08.04
95 공공운수노조, 세계 운수노동자들과 함께 안전 위한 투쟁에 나서 file 2014.10.06
94 〈〈세월〉호는 학살〉 ... 프랑스진보석학 농성장방문 file 2014.10.01
93 국제공공노련 〈〈세월〉호참사, 민영화와 규제완화 정책이 원인〉 file 2014.06.09
92 코리아연대초청 이브 헤미, 철도노조와 간담회 file 2014.04.25
91 남코리아·유럽철도노동자, 철도사유화 저지 공동행동 나서 file 2014.02.20
90 베를린서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 촉구 캠페인 ... 유럽순회 계획 file 2014.02.09
89 30일 아프리카동맹회의 에티오피아에서 개막 file 2014.02.01
88 영국철도노조간부, '남코리아철도노조지지' 삭발 file 2014.01.14
87 전세계 곳곳에서 “철도파업 지지, 민주노총불법침탈 규탄” file 2013.12.27
86 국제운수노련 “남코리아정부는 철도민영화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 file 2013.12.12
85 세계교원단체총연맹 “해고자문제로 노조설립 취소, 남코리아가 유일” file 2013.11.19
84 뉴욕에서도 '박근혜는 합법적인 대통령이 아닙니다' 2013.11.18
83 런던에서도 '박근혜하야' 촛불집회 이어져 2013.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