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한 신규간호사가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아산병원 내과계 중환자실에 근무했던 박모간호사는 설연휴첫날인 지난 2월15일 서울 송파구 한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했다. 

보건의료노조는 19일 성명을 통해 <폭발직전의 한국간호현실을 드러내주는 상징적 징표>라며 노동조건개선과 조직문화개선을 위한 전조직적 투쟁전개를 선포했다. 

노조는 <지금까지 확인된 정황으로 보면 신규간호사 적응교육기간 받은 직무스트레스, 과도한 업무량과 긴노동시간, 실수에 의한 사고책임부담이 신규간호사를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몬 원인으로 판단된다.>며 <명확한 진상규명과 확고한 재발방지대책 마련, 유가족에 대한 사과, 자살사고 산재처리와 보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박모신규간호사는 저녁번(evening)근무를 오후1시에 출근해서 다음날새벽5시에 퇴근할 정도로 극심한 업무량에 시달렸고, 신규적응교육기간동안 출근하기를 힘들어할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았다. 실수로 환자의 배액관(수술후 뱃속에 고이는 피나 채액을 빼내는 관)이 찢어지는 일이 발생하자 소송에 걸릴까 두려워 밤새 간호사실수에 관한 소송피해사례를 검색할 정도로 실수에 대한 책임을 떠안아야 한다는 무서움과 불안함도 컸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의 평균근속연수가 5.4년에 불과하고 신규간호사의 이직률이 33.9%에 이르는 현실은 연간 간호현장에 투입되는 2만여명 신규간호사들의 처지가 박모신규간호사와 다르지 않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며 <박모신규간호사의 죽음은 한국의 간호현실에서 폭박직전상황임을 드러내주는 상징적인 징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간호사들의 열악한 노동조건 획기적 개선 △신규간호사에 대한 적응교육기간 충분히 보장, 교육제도 획기적 개선 △업무시스템 획기적 개선 △간호사인권 획기적 보장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이번 서울아산병원 신규간호사 자살사고를 계기로 간호사 노동조건개선과 병원내조직문화개선을 위한 전조직적 운동을 선포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날짜
1678 민주노총 <이마트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file 2018.03.31
1677 호텔리베라노조 〈철거반대·대전시공영개발촉구〉 결의대회 file 2018.03.30
1676 한국GM노조 〈배후조종하는 GM하수인 사퇴하라〉 file 2018.03.30
1675 건설노조제주준비위 <체불임금방지조례 제정하라> file 2018.03.30
1674 엘시티노동자들 〈포스코건설은 휴업수당 지급하라〉 file 2018.03.29
1673 STX조선노조, 민주당사점거농성 전개 file 2018.03.29
1672 셔틀연대 〈서울시장약속이행촉구투쟁 승리보고대회〉 개최 file 2018.03.29
1671 전교조 〈교원성과급 폐지! 균등수당 전환!!〉 file 2018.03.29
1670 공무원노조 〈설립신고쟁취는 100만공무원·촛불혁명의 승리〉 file 2018.03.29
» 서울아산병원 신규간호사 투신자살 ... 〈폭발직전 간호현실 징표〉 file 2018.02.20
1668 서울9호선노조 〈노동조건개선·시민안전을 위한 파업〉 예고 file 2017.09.19
1667 보건의료노조 76개사업장 쟁의행위 가결 file 2017.09.19
1666 노동단신 〈8월10일〉 file 2017.08.11
1665 플랜트건설노조, 2017상경총력투쟁 전개 file 2017.08.11
1664 노동단신 〈8월9일〉 file 2017.08.10
1663 공무원노조법원본부 〈대법원장은 진정한 사법부역할을 해야〉 file 2017.08.10
1662 공무원노조법원본부 〈대법원장은 진정한 사법부역할을 해야〉 file 2017.08.10
1661 MBC, 블랙리스트로 인한 제작거부확산 file 2017.08.10
1660 노동단신 〈8월8일〉 file 2017.08.10
1659 네팔노동자, 외국인고용법의 악폐성으로 자살선택 file 2017.08.10
1658 노동단신 〈8월7일〉 file 2017.08.10
1657 현대차지부 〈3대핵심목표·4대과제 요구〉 file 2017.08.09
1656 삼성일반노조, 연대활동의 폭을 넓혀낸 7월 file 2017.08.09
1655 노동단신 〈8월4일〉 file 2017.08.05
1654 노동단신 〈8월3일〉 file 2017.08.05
1653 삼성에스원노조, 노조설립 공표 file 2017.08.05
1652 YTN노사, 해직기자일괄복직 잠정합의 file 2017.08.05
1651 보건의료노조, 보건복지부 지역공공병원설립촉구 file 2017.08.04
1650 보건의료노조, 보건복지부 지역공공병원설립촉구 file 2017.08.04
1649 건설노조 〈대전세종지부간부들의 구속은 공안탄압〉 file 2017.08.04
1648 노동단신 〈8월2일〉 file 2017.08.03
1647 한국공항공사노동자들, 사장퇴진·직접고용정규직 촉구 file 2017.08.02
1646 정부, 노동자농성장철거한 자리에 화단설치 file 2017.08.02
1645 플랜트건설노조 〈10일 대정부상경투쟁 대규모로 진행〉 file 2017.08.01
1644 청주의료원청소노동자들, 2일부터 파업 file 2017.08.01
1643 청주대지부, 파업의결하고 마지막 조정돌입 file 2017.08.01
1642 전남도청공무원노조 〈지방신문사들의 악폐행태 시정해야〉 file 2017.07.31
1641 전남도청공무원노조 〈지방신문사들의 악폐행태 시정해야〉 file 2017.07.31
1640 KBS기자 118명 〈고대영사장은 지금당장 사퇴하라〉 file 2017.07.31
1639 공노총 〈정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라〉 file 2017.07.29
1638 남해화학비정규직문제, 대통령 직접해결을 촉구 file 2017.07.29
1637 노동단신 〈7월28일〉 file 2017.07.29
1636 영어회화전문강사들〈고용안정대책 즉시 마련할 것〉 file 2017.07.28
1635 시그네틱스분회, 7월에도 원직복직·고용안정 촉구 file 2017.07.28
1634 노동단신 〈7월27일〉 file 2017.07.28
1633 공공운수노조, 박경근열사염원실현 단식농성돌입 file 2017.07.27
1632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세종대왕상에서 〈정몽구구속! 법원판결이행!〉 file 2017.07.27
1631 노동단신 〈7월26일〉 file 2017.07.27
1630 민주노총영남본부, 이주노동보장 촉구 file 2017.07.26
1629 노동단신 〈7월25일〉 file 2017.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