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김명환위원장과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이 9일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민주노총사무실에서 만남을 갖고 정치권이 추진하는 탄력근로제 기간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은 <20일까지 대화를 마치지 않으면 법을 개정하겠다는 것은 이미 법을 바꾸겠다고 확정한 것>이라며 정치권의 일방적인 행동을 비난하며 <사회적 대화 기구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저항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투쟁의지를 분명히 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또한 <노동자 임금을 삭감하면서 장시간 노동으로 건강권에 심대한 타격을 주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확대라는 개악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대노총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을 막아야 한다는 데 양노총의 입장과 의지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면서 <국회의 일방적인 개악법안처리 저지를 위한 구체적인 공동대응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대노총 위원장이 정치권과 명백히 선을 그음에 따라 연이은 노동계 일정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민주노총은 10일 전국노동자대회를 계획하고 있고 21일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다. 한국노총도 17일 노동자대회 때 문재인정부를 압박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간담회를 통해 양대노총위원장은 다양한 노동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특히 김주영위원장은 민주노총이 경사노위에 참가할 것을 거듭 권유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노총은 임시대의원대회 정족수미달로 경사노위 참여여부를 결정짓지 못하고 내년1월로 유예한 상황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87 파인텍 1년째 굴뚝농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2
1186 비정규직 100명 문대통령과 대화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2
1185 민주노총 서울태평로일대서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열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1
1184 전공노, 복직요구 연가투쟁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 양대노총위원장, 탄력근로제확대저지 공동대응 약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182 22번째 삼성노조 출범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81 서울대병원노조, 파업선포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80 IT노조 양진호회장 고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79 노동계, 탄력근로확대 규탄 한목소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78 춘천환경미화원 〈생존권사수투쟁위〉 발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77 서울서 <세계노총남코리아지부>결성식 ... 실업노조·영세노조 세계노총가입식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6
1176 민주노총 <이마트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1
1175 호텔리베라노조 〈철거반대·대전시공영개발촉구〉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4 한국GM노조 〈배후조종하는 GM하수인 사퇴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3 건설노조제주준비위 <체불임금방지조례 제정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2 엘시티노동자들 〈포스코건설은 휴업수당 지급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71 STX조선노조, 민주당사점거농성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70 셔틀연대 〈서울시장약속이행촉구투쟁 승리보고대회〉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69 노동단신 〈8월10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
1168 플랜트건설노조, 2017상경총력투쟁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