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노조와 영세노조가 28일 오후 세계노총에 가입했으며 삼성일반노조와 함께 남코리아지부를 결성했다.


영세노조 남윤호위원장은 <우리가 소외받은 노동자들을 위해 진보적으로 투쟁하고있는 세계노총에 가입하게되어 기쁘고 이 땅의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끝까지 세계노총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그리고 <노동자가 주인인 사회를 만들려면 영세사업장노동자들이 주인이 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이 땅의 노동자들은 대부분이 나와 같은 영세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다>, <이들은 조그만 공장에서 최저임금을 받지못하고 열악한 환경에서 휴식도 눈치를 보며 노동하고있다><이들은 노동자의 권리에 대해서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실업노조 최민위원장은 <실업노조는 실업자들과 반실업자들의 일할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실천으로 만들어진 조직>이라고 밝히며 <실업노조는 세계노총에 가입함으로써 더욱 큰 한발을 내딛고자한다. 실업노조는 세계노동자와 국제주의적 단결·연대를 강화할 것이다.>고 표명했다.


그러면서 <전평이후 삼성일반노조가 최초로 세계노총에 가입한 후 실업노조와 영세노조가 함께 가입하게 되어 기쁘며 이 자리가 남코리아노동운동의 변혁적 맥을 잇는 중요한 자리이기에 더욱 기쁘다>라고 강조했다.


<실업노조는 거리에서 많은 노동자들과 민중들을 만나고있다><이들을 만나면서 실업노조가 있어야하는 이유와 실업노조가 더욱 싸워야하는 이유가 더 명확해졌다>고 최민위원장은 힘주어 발언했다.


그리고 <실업자·반실업자들은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 이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게 되거나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거리에서 노숙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세계노총활동가인 샤흘와호는 <자본주의에 고통받는 사람들이 세계도처에 있으나 그들은 세상의 주인이 되어야한다><여러분 손에 그들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영세노조와 실업노조가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고 강조했는데 맞다><남코리아서울에서 남코리아지부를 창립해서 영광이다. 실업노조와 영세노조의 세계노총가입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샤흘와호세계노총활동가는 힘주어 말했다.


영세노조와 실업노조가 세계노총가입서에 서명한 후 참석자들은 세계노총남코리아지부결성식을 진행했다.


우리사회연구소 권오창이사장은 <오늘 세계노총 남코리아지부결성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엥겔스는 노동이 인간을 창조했다라고 말했다. 그런 견지에서 세계노총에 가입하는것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지금 우리민족은 남북이 통일을 앞두고 있다><다시는 미국의 농간에 넘어가고 미국에 예속되지 않는 그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우리노동자들이 적극 투쟁해 미군을 이땅에서 몰아내고 우리민족끼리 살판나는 세상을 만들어나가야한다.>고 권오창이사장은 힘주어 말했다.


세계노총남코리아초대지부장을 맡은 삼성일반노조 김성환위원장은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가 세계노총에 가입되어있다가 미군정에 의해 와해된 후 우리는 그것을 아예 잊어버리고 살아오고 있음을 들었을 때 충격이 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노동자들이 변혁성이 강한 세계노총과 단결·연대하지 않고 있는 것을 알았을 때 우리심장에 <노동해방>이 희미해져가고있는 이유를 알게됐다><지금은 다른 사업장노동자가 투쟁을 하면 우리소속이 아니면 안가고 우리일이 아니라고 한다. 우리는 이것을 넘어서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환세계노총남코리아지부장은 <나는 지금 22년째 삼성과 싸우고 있다><자본과 투쟁한다고 말하려면 적어도 10년은 싸워야한다. 그래야 <투쟁을 좀 알겠다>는 시기에 이른다. 참 잔인하지 않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리고 <우리는 굴뚝 75미터에서 1년이 넘도록 투쟁하고 10년이 넘도록 자본에 맞서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더러운 자본가세상에서 살아남아 투쟁하고 있는 것을 축하해야한다><투쟁하는 사람들 고생한다가 아니라 <축하한다>. 엄혹한 세월을 우리에게 희망이 되고 용기를 줘 <고맙다>고 말해야한다>고 언급했다.


결성식참가자들은 <세계노총 깃발아래 세상을 변혁하자!>고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했다.


*기사제휴 : 21세기 민족일보


0f95776c8a93cd8cb1358bb5cdafaaa5.jpg


5d14ee675004dae1adbd95bd47fc34d5.jpg


5edbbb3e36ff629692523bea213ecdb1.jpg


6a2d90143cfa6128327df3489008f71b.jpg


7afcb0d8e36fafb0d6797d9e944973e8.jpg


16c8de5ea7d796e047df1b9964c903fb.jpg


23e05e33d5c651bb4cc29d23ebfeb24a.jpg


78bbfb49a020454d98d8fb602f2bca4d.jpg


510b18dbef868150e0cfc100b70c8247.jpg


667794586b908cdc6c75aafc3c0c678f.jpg


799428934caaa88f572614be4ca11774.jpg


bddbbf7f568f4fb031149b403f15e4f0.jpg


cb4c9fb65351c86da0903b1eeb638f7d.jpg


cb161edcb5ca968227c05de3b31426f9.jpg


d6356291a66a9dbc5b72072bbb61bc2c.jpg


dd831008ab4a58efd5ec29d041343acd.jpg


ebf46c021368f2e7a1135cb1b43f3fbf.jpg


f827ec23012e142236cae1eb8141772a.jpg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87 파인텍 1년째 굴뚝농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2
1186 비정규직 100명 문대통령과 대화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2
1185 민주노총 서울태평로일대서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열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11
1184 전공노, 복직요구 연가투쟁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183 양대노총위원장, 탄력근로제확대저지 공동대응 약속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9
1182 22번째 삼성노조 출범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81 서울대병원노조, 파업선포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80 IT노조 양진호회장 고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79 노동계, 탄력근로확대 규탄 한목소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1178 춘천환경미화원 〈생존권사수투쟁위〉 발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8
» 서울서 <세계노총남코리아지부>결성식 ... 실업노조·영세노조 세계노총가입식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11.06
1176 민주노총 <이마트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1
1175 호텔리베라노조 〈철거반대·대전시공영개발촉구〉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4 한국GM노조 〈배후조종하는 GM하수인 사퇴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3 건설노조제주준비위 <체불임금방지조례 제정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1172 엘시티노동자들 〈포스코건설은 휴업수당 지급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71 STX조선노조, 민주당사점거농성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70 셔틀연대 〈서울시장약속이행촉구투쟁 승리보고대회〉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29
1169 노동단신 〈8월10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
1168 플랜트건설노조, 2017상경총력투쟁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