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하루동안 국회 환노위는 쌍용차정리해고와 관련해 14시간동안 청문회를 진행했다.

 

여야국회의원들은 모두 이 사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야당의원들은 청문회로는 쌍용차사태의 진상을 밝힐 수 없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으며, 쌍용차 김정우지부장도 국정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소속 의원들은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는 데는 동의하면서도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표시하지 않았다.

 

청문회가 열리기 전부터 환노위소속 야당의원들은 새누리당에 국정조사개최와 특위구성을 제안해 왔으나, 새누리당의원들은 “당론이 결정되지 않았고 환노위내 초선의원들이 많아 특위구성이 어렵다”며 이를 미뤄왔다.

 

청문회이후에도 뚜렷한 해결대책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21일 쌍용차 해고노동자와 가족들의 심리치유공간인 평택 와락센터를 방문한 민주당(민주통합당) 문재인후보도 그 자리에서 쌍용차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를 약속한 바 있다.

 

같은 날 국회앞에서는 ‘쌍용차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하는 3차범국민대회가 열려 천여명의 참가자들이 청문회의 한계를 짚고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이들은 청문회에 증인소환의 강제장치가 없음을 지적하며 국정조사를 통해 제대로 쌍용차사태의 원인을 밝히고 해결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여러 쟁점에 대한 인상적인 논쟁이 오갔지만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 청문회를 넘어 증인을 소환해 국정조사를 철저히 하고, 더 나아가 제대로 된 쌍용차사태의 해결까지 이루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주명기자

 

번호 제목 날짜
46 남미∙남중FTA 대선주자들의 생각은? file 2012.11.12
45 김종인, 순환출자 문제로 박근혜후보와 정면충돌 file 2012.11.10
44 김재철해임안 부결, 유임압박의혹 제기돼 file 2012.11.08
43 민주노총 ‘노동자참정권보장 40일행동’ 나선다 file 2012.11.07
42 진보당 ‘최병승법’ 추진 ... 불법파견철폐 위해 file 2012.11.07
41 유시민 “노동자대통령후보는 일부 정파 후보” file 2012.11.07
40 문재인캠프 “비정규직 ‘최병승법’ 입법하겠다” file 2012.11.04
39 이채필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는 암세포” file 2012.10.31
38 삼성반도체피해자, 문재인캠프와 면담 file 2012.10.29
37 변혁모임, 13일 활동가대회서 노동자대통령후보 내기로 file 2012.10.14
36 “국민안전 지키는 인력 대부분 역시 비정규직” file 2012.10.12
35 창조컨설팅 심종두, 문자로 “폐업했으니 배려해달라” file 2012.10.11
34 국가기관도 최저임금법 밥먹듯 위반 file 2012.10.10
33 “청년에겐 내 일도 내일도 없다” file 2012.10.09
32 특수고용노동자들 새누리당사앞 노숙농성 “여야 모두 관심 가져야” file 2012.10.09
31 권영길 “새로운 노동중심의 진보정당 준비중” file 2012.10.08
30 김재철 국감 불출석에 만장일치로 ‘강제동행명령’ file 2012.10.09
29 국정감사 출석한 쌍차 고엔카회장 “먹튀 아니지만 신규투자는 불투명” file 2012.10.08
28 창조컨설팅의 발레오전장 직장폐쇄에 노동부도 가세 file 2012.10.08
27 환노위, 국감에서 현대차사내하청과 삼성백혈병 다룰 예정 file 2012.10.07
26 좌파단체, 진보신당의 원탁회의제안 거부 ... 진보신당은 연석회의참가 결정 file 2012.10.03
25 한정애 “지방공기업 67%, ‘3% 청년채용’ 기준 안지켜” file 2012.10.07
24 민주당, 쌍용차 국정조사요구서 제출 file 2012.10.04
23 MB정부, 추석 틈타 철도민영화 추진해 file 2012.10.04
22 전농, ‘진보당 배타적지지’ 재확인 ... 11월22일 전국농민대회 file 2012.09.28
21 김재철 방문진청문회 불참, 곧 MBC파업재개? file 2012.09.28
20 태도 바꾼 새누리당의원들, 쌍차국정조사·MBC 청문회 거부 file 2012.09.26
19 서울시 노동자들, 박원순시장과 면담에서 공공부문 정규직화 요구 file 2012.09.26
18 현대차, 유성기업에 ‘노조파괴’ 위해 창조컨설팅 추천해 file 2012.09.25
17 용역폭력청문회 “많은 기업에서 ‘노조말살패턴’ 발견” file 2012.09.24
» 한계 있었던 쌍용차청문회, 국정조사 실시해야 file 2012.09.22
15 문재인, 해고노동자가족 찾아 눈물 ... “쌍용차사태 국정조사추진” file 2012.09.21
14 조현오, 쌍용차청문회서 갖가지 '망언' file 2012.09.20
13 국회, 정리해고 3년만에 ‘쌍용차청문회’ file 2012.09.21
12 장하나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 당론발의 file 2012.09.05
11 김진숙 "박근혜, 왜 헌화를 막았는지 잘 생각해 보라" file 2012.08.30
10 박근혜, 전태일재단서 쫓겨나고 쌍용차분향소 방문 취소 file 2012.08.29
9 국회입법조사처 ‘직장폐쇄의 공격적 단행 정당성 갖기 어려워’ file 2012.08.29
8 이론과 실천 통해 ‘노동자정치세력화’의 기수가 되자 file 2012.08.29
7 국회환경노동위, 9월중 폭력용역·쌍용차 청문회 개최 합의 file 2012.08.23
6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 “정치협상과 독자후보 투트랙전술 준비” file 2012.08.20
5 경찰, 규제강화 골자 경비업법 개정안... 폭력행위교사한 사측책임 못 물어 file 2012.08.20
4 민주노총, 진보당 ‘지지철회’ 결정 ... ‘신당’과는 무관 file 2012.08.15
3 은수미 “컨택터스, 이명박·박근혜 경호 맡았다” ... 특정세력 비호로 성장 의혹 제기 file 2012.08.02
2 심상정·서기호 “삼성직업병 사망자만 56명!” [22] file 2012.07.30
1 민주노총 "20일 택시 파업은 사업주를 위한 '동원 휴업'" [283] 2012.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