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참가자기자회견.jpg  

 

제4회코리아국제포럼외국인참가자들이 지난 9월20일 오전 덕수궁대한문 앞에 있는 SKY농성장을 찾아 간담회와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그들은 간담회를 통해 SKY투쟁에 대해 많은 부분을 새롭게 알 수 있었고 곧바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국제적인 지지와 연대의 의사를 표시하였다.

 

포럼이 진행되는동안 제4회코리아국제포럼외국인참가자들은 전원이 서명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는 “기업주와 경찰의 탄압에 의한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하며 SKY공동투쟁에 진심어린 연대를 표명”한다고 밝히며 “우리는 각국에 돌아가서 여러분의 투쟁을 세상에 알리는 적극적인 연대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민중들을 우롱하는 정치권력에 대응해 민주주의적, 사회적 권리를 실현하려는 코리아민중들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SKY의 노동자·시민들에게 연대를 표명하며

- 제4회코리아국제포럼 외국인참가자 성명서

 

독일, 벨기에, 브라질, 사이프러스, 쿠바, 프랑스, 멕시코(프랑스어국가명기준 ABC순)에서 온 제4회국제포럼외국인참가자들은 2012년 9월20일 SKY공동투쟁단대표들을 만났다.

 

SKY는 쌍용해고노동자(S), 유네스코지정 생태계를 해치는 강정마을해군기지건설반대주민들(K), 용산철거민(Y)의 투쟁을 의미한다.

 

우리 참가자들은 투쟁현장의 동료들과 가족들을 탄압하고 그들을 죽음으로까지 몰고간 폭력에 대한 가슴아픈 사실설명을 들었다. 상실의 아픔으로, 또 2700명을 해고하며 외국그룹에회사를 넘긴 사실을 여론화하기 위한 쌍용차해고노동자22인의 분향소 앞에서 투쟁단대표들은 우리를 맞아주었다.

 

제4회코리아국제포럼외국인참가자들은 기업주와 경찰의 탄압에 의한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하며 SKY공동투쟁에 진심어린 연대를 표명한다. 우리는 각국에 돌아가서 여러분의 투쟁을 세상에 알리는 적극적인 연대활동을 벌일 것을 밝힌다.

 

우리는 민중들을 우롱하는 정치권력에 대응해 민주주의적, 사회적 권리를 실현하려는 코리아민중들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지지한다.

 

2012년 9월20일 서울에서

제4회코리아국제포럼외국인참가자일동

 

홀렁 베이 Roland Weyl (프랑스): 국제민주법률가협회수석부대표, 프랑스변호사협회원로, <현대법리뷰>전편집장

 

프랑쑤와 우따흐 François Houtart (벨기에): 세계대안포럼부대표, CETRI(3대륙센터)설립자, 루벤가톨릭대전교수, 노벨평화상후보

 

베흐나흐 까쎈 Bernard Cassen (프랑스): 세계사회포럼창립자, 아딱초대대표, 르몽드디쁠로마띠끄전편집장, 파리8대학명예교수

 

졍 살렘 Jean Salem (프랑스): 소르본대철학과교수, 근대사상구조역사센터디렉터, 21세기맑스컨퍼런스조직자

 

버짓 다이버 Birgit Daiber (독일): 로자룩셈부르크재단브뤼셀지부전대표, 유럽의회전의원

 

이자벨 모날 Isabel Monal (꾸바): 꾸바철학연구소맑스주의연구의장, 아바나대교수, 꾸바외교부전자문위원, 유네스코본부집행국원

 

클로디아 하이트 Claudia Haydt (독일): 유럽좌파당집행위원회위원, 독일좌파당(DIE LINKE)국제위원회위원

 

로자 마리아 마르케 Rosa Maria Marques (브라질): 상파울로가톨릭대경제학부장, 무토지소유운동자문위원, 정치경제학의브라질사회대표

 

파울로 나카타니 Paulo Nakatani (일본-브라질): 브라질에스피리토산토연합4대학교수, 정치경제학의브라질사회전대표, 세계대안포럼부대표

 

후앙 칼데론 Juan Calderon (에꽈도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전문가, 르몽드디쁠로마띠끄자문위원, 남미분쟁지역전문다큐멘터리연출가

 

스께비 꾸꾸마 Skevi Koukoumas (사이프러스): 국제민주여성동맹부대표, 사이프러스국회의원, 사이프러스여성동맹의장

 

DÉCLARATION DES PARTICIPANTS INTERNATIONAUX AU

4ÈME FORUM SOCIAL CORÉEN

Solidarité avec les travailleurs et citoyens de SKY

 

Venus d’Allemagne, de Belgique, du Brésil, de Chypre, de Cuba, de France et du Mexique, les participants internationaux au 4ème Forum social coréen ont rencontré, le 20 septembre 2012, les représentants de trois collectifs de luttes coréens regroupés sous le sigle SKY.

 

Il s’agit des travailleurs licenciés par l’entreprise automobile SSangyong Motors (S) ; des habitants du village de Kangjeong (K) de l’île de Jeju qui s’opposent à la construction d’une base navale destructrice d’un écosystème reconnu par l’UNESCO, et des habitants de Yongsan (Y) expulsés par la force.

 

Les participants ont entendu les témoignages émouvants de la violence, allant jusqu’au meurtre, de la répression déchaînée contre leurs interlocuteurs, leurs familles et leurs camarades. Ils se sont recueillis devant l’autel élevé à la mémoire des 22 travailleurs de SSangyong Motors qui se sont donné la mort par désespoir et pour attirer l’attention de l’opinion sur le scandale de la cession de leur entreprise à un groupe étranger qui a aussitôt licencié près de 2 700 salariés.

 

Les participants internationaux au Forum s’inclinent devant les victimes de cette répression patronale et policière, et affirment leur totale solidarité avec les luttes convergentes de SKY. Ils s’engagent à les faire connaître dans leurs pays respectifs.

 

Ils font confiance au peuple coréen pour imposer ses droits démocratiques et sociaux aux autorités politiques qui les bafouent.

 

Séoul, le 20 septembre 2012.

 

제4회코리아국제포럼 공동취재단

 

번호 제목 날짜
38 “세상은 할머니들이 다 꽈드라!” 생명평화대행진 12일차 file 2012.10.27
37 “오늘 처음으로 현지사람들이 별로 없었어. 마음 아프데” 생명평화대행진 11일차 file 2012.10.27
36 “2012생명평화행진과 함께 하는 민회(民會)에 모십니다” file 2012.10.26
35 “우리 스스로 우리문제를 풀자” 생명평화대행진 10일차 file 2012.10.26
34 “일상생활만 가능하게 해주세요” 생명평화대행진 9일차 file 2012.10.26
33 “죽어서 조상님 뵐 면목이 없습니더” 생명평화대행진 8일차 file 2012.10.26
32 연대란 서로를 아는데서부터, 생명평화대행진 7일차 file 2012.10.26
31 “농민이 하늘이다!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실시하라!” 생명평화대행진 넷째날 file 2012.10.11
30 “우리네 노동자들, 우리네 농민들 벌떡 일어나 세상을 바꾸자” 대행진 셋째날 file 2012.10.10
29 종교계대표들, 쌍용차 이유일사장과 면담 file 2012.10.10
28 “그래서 함께 모인 것입니다” ... “성공예감” 생명평화대행진 둘째날 file 2012.10.08
27 ‘비정규직 없는 사회’를 위한 10만촛불 점화 file 2012.10.08
26 “함께 걷자! 강정에서 서울까지!” 생명평화대행진 첫째날 file 2012.10.07
25 YTN해직4주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2012.10.05
24 SKY대행진전야제 “너는 부서지고 깨어져도 나는 잊지 않는다” file 2012.10.05
23 “강정에서 서울까지” ... SKY생명평화대행진 오늘 전야제 file 2012.10.05
22 [코리아국제포럼] 꾸바혁명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진지한 토론의 장 file 2012.09.25
21 약속 어긴 한진중공업, 영화인들 “다시 희망버스 타겠다” file 2012.09.25
» [코리아국제포럼] 외국인참가자들 SKY공동행동 지지성명 발표 file 2012.09.24
19 [코리아국제포럼] “자본주의논리를 뛰어넘는 새로운 국제협력관계 구축” file 2012.09.21
18 [코리아국제포럼] “중남미경험의 교훈은 민중의 정치세력화” file 2012.09.21
17 [코리아국제포럼] “유럽경제위기의 본질은 자본주의 근본위기” file 2012.09.21
16 [코리아국제포럼] 외국인발표자들 SKY공동행동에 연대 file 2012.09.21
15 [코리아국제포럼] ‘청춘, 더 나은 세상을 상상하라’ file 2012.09.21
14 [코리아국제포럼] ‘평등을 위한 여성의 정치도전’ file 2012.09.21
13 [코리아국제포럼] “우리의 투쟁으로 민중의 퍼펙트스톰을 일으키자” file 2012.09.20
12 [코리아국제포럼] 독일통일 경험에서 코리아의 분단과 통일의 교훈 찾아 file 2012.09.20
11 [코리아국제포럼] “민중주권도 민족주권과 분리시킬 수 없다” file 2012.09.19
10 [코리아국제포럼] ‘민중주권’에 대해 세계적인 석학들과 토론하는 ‘제4회코리아국제포럼’ 개막 file 2012.09.19
9 [코리아국제포럼] “국가는 민중권력을 실현하는 도구” file 2012.09.18
8 용광로사고 “기업에 의한 구조적인 살인” file 2012.09.12
7 이소선어머니 1주기 추도행사 열려 file 2012.09.05
6 대선 앞두고 국내외 진보석학들 모여 '민중주권' 토론 file 2012.09.03
5 “쿠바, 베네수엘라 등 진보집권경험을 말한다” file 2012.08.31
4 민중생존권쟁취·새누리당규탄 경남 민중대회 file 2012.08.31
3 이론과 실천 통해 ‘노동자정치세력화’의 기수가 되자 file 2012.08.29
2 조계종 ‘노동위원회’ 설치해 노동문제 해결 모색 file 2012.08.27
1 민주노총 충남지역본부, 총파업투쟁승리농성투쟁선포 file 2012.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