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22일 공식 출범한다.

 

경사노위 노사정위원회를 대체하는 사회적 대화기구로 노사정뿐 아니라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을 포함한다.

 

양대노총 중 민주노총은 경사노위 참여문제를 보류했다. 경사노위 본위원회는 18명으로 구성되는데 민주노총이 빠져 17명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민주노총이 빠진데다 정치권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적용문제로 노정간 갈등의 골이 깊어짐에 따라 경사노위가 출범도 하기 전에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