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연합노조는 5월4일 오전10시 경기마석 모란공원에서 김헌정열사 제8주기추모제를 지냈다. 

이 추모제에 민중민주당과 영국노동계급진보정당활동가인 사미 이브라함도 참석했다.

이브라함은 추모식에서 <김헌정열사는 남코리아노동계급의 상징일 뿐만 아니라 전세계노동계급의 상징이다.>며 <오늘 추모식에 참가하게 된 것은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여러분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가 있을 수 있다.>며 <영국노동자들도 하나되어 같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추모제에 이어 전태일열사묘를 참배한 민주연합노조와 이브라함은 간담회를 시작하기전에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영상을 시청했다.

이브라함은 이 영상을 보고 나서 <남코리아노동자들이 주사를 맞아가며 노동을 하고 하루에 15시간을 일한다는 것은 비참한 것이다. 모두가 영웅이다.>라고 내세워주었다. 그는 <노조에서 경제투쟁에 치중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통일운동까지 하는 것이 인상적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민주일반연맹위원장은 <우리 노동운동은 단순히 경제투쟁가지고는 승리를 하기가 어렵다.>며 <미국은 식민지 통치하듯이 한국노동자들을 지배한다.>고 지적했다. 

민주일반연맹 권용희정책실장은 <오늘은 코리아국제포럼에 참여한 영국진보정당활동가인 사미 이브라함과 하는 간담회다.>라며 <영국과 우리 환경미화원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이후 극복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로 하겠다.>고 소개했다.

이브라함은 <영국에는 거리청소·빌딩청소·수집운반으로 3개의 청소업무가 있다.>며 <나는 청소노동자를 탄압하는 시장들의 정책에 저항하는 운동을 주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운동은 매주 진행했으며 시당국은 그때마다 탄압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1년에 임금 5000파운드를 받았는데 시에서는 임금 300파운드를 삭감하려 했다. 3달동안 파업을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당시 시에서는 청소업무를 사영화했으며 탄압은 더 심해졌다. 시는 청소노동자들을 해고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청소노동자들이 트럭을 몰고 민간업체앞에서 파업을 벌였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 파업의 성과로 시당국이 협상테이블로 나올 수 밖에 없었다.>며 <1만5000파운드를 더 받을 수 있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문제는 우리를 탄압한 시의원이 노동당소속이라는 것이다.>며 <대부분 시의원들은 노동당당원이기도 하고 노조원이기도 하지만 노조를 탄압하고 노동자들을 탄압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또 <개량적이며 합법주의적인 노동당은 노동절행사에서 노동자들이 발언하는 것을 막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영국에서도 자본가들은 복잡한 방식으로 노동자들을 고용한다.>며 <노동자들은 힘든 일을 하고 노조원들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이브라함은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노동자와 영국의 노동자들의 처지는 비슷한 것 같다.>며 <영국노동자들도 고용률을 늘리고 임금삭감을 반대하며 정부의 보조금을 받지 않는 자주적인 노조를 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계속해서 <자주적인 노조를 결성하기 위해 24시간이상 파업투쟁을 하며 선전전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사회자는 <영국 청소노동자들의 임금은 어떠한가.>라고 질의하자 이브라함은 <연봉으로 2만파운드에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다. 월 1200파운드정도 받는데 월주거비로 800파운드가 든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영국에서 청소노동자의 임금은 최하위수준이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새벽4시부터 일어나서 낮12시까지 일을 하는데 실제노동시간을 더 길다. 점심먹을 시간도 없다.>고 규탄했다. 또 <청소업무별로 임금은 모두 다르다.>며 <이 밖에도 2개이상의 다른 직업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세금도 많이 걷어간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고수당은 원래 받던 임금의 50%를 6주동안 받는다.>며 <정부는 실업자에게 1주에 식비 60파운드를 지급하다가 지금은 끊었다.>고 질타했다. 계속해서 <정부에서 지원해주지 않고 업체에서 지원을 해줘야 한다.>며 <산재에 적용되는 법은 있으나 그것은 정부가 아니라 기업이 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위험한 경우와 긴급한 경우만 사기업에서 직접고용하고 대부분은 시청에서 고용한다.>며 시청노동자들은 <다 직접 고용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점점 더 민간기업이 많아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는 <무료보험을 민영화시켜서 이제는 없다.>고 힘있게 말하며 <이주노동자들이 많다.>고 밝혔다. 

영국정당들의 성향에 대한 질문에 이브라함은 <오른쪽으로 보수당·자유민주당·노동당 등이 있다.>며 이것은 <콜라에 코카콜라와 펩시콜라가 있는 것과 같다.>고 비유했다. 이어서 <진보정당은 우리가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의 의식을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없어 노조에서 교육하지 않는다.>며 <우리 정당에서는 이러한 교육을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끝으로 이브라함은 <나는 단결이 그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시기는 많은 탄압속에서 우리의 단결을 없애기 위한 시간이였다.>고 발언했다. 또 <여러분이 영국에 오면 내가 정말 영광스러울 것이다.>라며 <언제든지 오라.>고 초대의사를 나타냈다.

참가자들은 <영국하면 유럽의 선망의 대상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나라가 노동자를 탄압하는 것을 보니 세계 어느 나라나 똑같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photo_2018-05-04_22-45-51.jpg

photo_2018-05-04_22-45-52.jpg

photo_2018-05-04_22-45-56.jpg

photo_2018-05-04_22-45-58 (2).jpg

photo_2018-05-04_22-46-00 (3).jpg

photo_2018-05-04_22-46-04 (2).jpg

photo_2018-05-04_22-46-07.jpg

photo_2018-05-04_22-46-08 (2).jpg

photo_2018-05-04_22-46-09 (2).jpg

photo_2018-05-04_22-46-09.jpg

photo_2018-05-04_22-46-18 (3).jpg

photo_2018-05-04_22-46-20 (2).jpg

photo_2018-05-04_22-46-25.jpg

photo_2018-05-04_22-46-26 (2).jpg

photo_2018-05-04_22-46-26 (3).jpg

photo_2018-05-04_22-46-32.jpg

photo_2018-05-04_22-46-32-1.jpg

photo_2018-05-04_22-46-36 (2).jpg

photo_2018-05-04_22-46-4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04 삼성그룹노조들, 노조파괴에 철저한 수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6
3903 민주노총 <더 강력하게 최저임금법 재개정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4
3902 공공연대노조 <노동부는 위탁전화상담원을 직접고용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3
3901 금속노조, 실효성 있는 쌍용차사태해결조치 강조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2
3900 노동단신 <SK브랜드밴드비정규직노조, 파업현장에 대체인력투입 규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9 SK브랜드밴드비정규직노조 <대체인력투입은 단체행동권 무력화>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8 노르웨이 크나르해상유전파업 확대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7 국립암센터노조 <순환보직제, 노조를 무력화하는 방안>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6 노동단신 <현대중공업노조, 하청노조와 통합>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5 철도노조, 하반기 대정부투쟁계획 확정 ... 정부세종청사앞 천막농성 6일째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4 양대노총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11일 개최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3 현대중공업, 3개 노조 통합 예정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11
3892 노동단신 <택배노조, 경찰의 전기충격기 강제진압 규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9
3891 노동단신 <6일 집단연가·조퇴투쟁 예고한 전교조>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3
3890 도로공사투본 <자회사방식 정규직전환 반대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3
3889 건설노조 <12일 총파업·총력투쟁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3
3888 전교조 <6일 집단연가·조퇴투쟁에 나선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3
3887 민주노총, 비정규직철폐노동자대회 개최 ... <최저임금삭감법 폐기! 탄력근로제확대 철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7.03
3886 노동단신 <간호사 83%, 이직 고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29
3885 노동단신 <인천공항노조, 변형근로계약서 강요업체 고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23
3884 노동단신 <KTX승무지부, 사법농단관련 판결 재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22
3883 인천대청소노동자 적접고용 위한 투쟁 진보노동뉴스 2018.06.21
3882 노동단신 <유성기업노조, 유시영재구속결의대회 전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20
3881 노동단신 <양대노총, 개악최저임금법 헌법소원 심판청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20
3880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철야농성 돌입 ... 집중투쟁 선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9
3879 노동단신 <전교조, 정부청사·청와대앞 무기한 농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9
3878 노동단신 <양대노총과 직업총동맹, 판문점선언 중단없는 이행 선언>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6
3877 노동단신 <쌍용차지부, 경찰강제진압피해 제보 받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4
3876 노동단신 <법원노조, 사법권남용자처벌 단식농성 확산>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3
3875 노동단신 <민주노총, 사법농단 규탄·피해복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11
3874 대한항공조종사노조 <필수공익사업장제 즉각 철폐!> ... <조양호회장일가 구속수사>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9
3873 노동단신 <전교조 등 <법외노조·정리해고·통상임금축소 판결 관련자 구속과 진상규명·원상회복>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7
3872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정규직전환 여성노동자 단 한명도 없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7
3871 노동단신 <민주노총 <반드시 폐기시킬 것> ... 한국노총 <최저임금제도에 사형선고>>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6
3870 노동단신 <민주노총 <국민 70%, 최저임금법개정안 반대>>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5
3869 노동단신 <한국노총, 최저임금제 무력화 규탄 ... 대통령거부권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4
3868 노동단신 <파인텍굴뚝농성 203일 ... 울뚝불뚝희망문화제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6.03
3867 한상균전위원장 가석방 출소 ... 〈세상이 바뀌고 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22
» 영국노동계급진보정당활동가 <단결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다> ... 민주연합노조 간담회 개최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14
3865 러시아진보정당활동가, 전태일노동대학 방문 ... 김승호대표 <파쇼·분단이 큰 걸림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14
3864 러시아진보정당활동가 <신자유주의 고통이 심해지고 있다> ... 새로하나·서울자치포럼과 간담회 진행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14
3863 <세계노동자는 다 똑같다> ... 독일쌍용차노조방문단, 간담회 진행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14
3862 해외 진보활동가들 <투쟁하는 이들이 있어 이긴다!> ... 삼성재벌규탄 수요집회 동참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5.14
3861 철도노조 <직접 고용하라> ... 철야농성돌입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4.18
3860 노동단신 〈이마트하도급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등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4.03
3859 청년레지스탕스6차진격 <키리졸브·독수리중단하라! 미군떠나라!> ... 평화통일분위기 역행 미국 강력규탄!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4.02
3858 민주노총 <이마트사망사고 진상규명> 촉구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1
3857 호텔리베라노조 〈철거반대·대전시공영개발촉구〉 결의대회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3856 한국GM노조 〈배후조종하는 GM하수인 사퇴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
3855 건설노조제주준비위 <체불임금방지조례 제정하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8.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