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방남한 진보정당활동가인 드미트리 쿠즈민은 민중민주당의 안내를 받으며 4월30일 전태일노동대학을 방문해 김승호대표를 만났다.

쿠즈민은 <러시아진보정당중에서 운영하는 노동활동가학교가 있는데 레드유니벌스티이라고 부른다. 이 학교는 노동자·대학생을 주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생산노동자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레드유니벌스티는 학기제로 나누어져 있으며 심화교육과정을 통해 현안을 공부하고 분석해서 해결안을 도출한다. 토론·분석을 중심으로 교육이 진행되며 주요교육내용은 노동자의 삶과 본질·현안 등이다.>라고 소개했다.

김승호대표는 <전태일노동대학은 인터넷수업을 중심으로 진행한다.>며 <정식명칭은 전태일을 따르는 사이버대학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2000년 11월13일 설립을 했다. 11월13일은 전태일열사가 분신으로 세상을 떠난 날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교육과정은 3년 6학기제로 한다. 과목은 정치경제학·역사·철학·노동운동사·사회교양 등이다.>라고 강조했다. <1학년과정에서는 자본주의 비판을 교양하고 2학년은 제국주의 비판과 3학년되어서는 사회주의노동운동에 대해서 배운다.>고 그는 말했다. 

김승호대표는 <배울것이 많고 우리가 생각하는 교육정책과 일치하는 점이 많아서 쿠바와의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며 <유럽 등에서 300여명이 쿠바에서 같이 생활하며 쿠바의 현실과 역사, 사회주의에 대해서 체험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해마다 10여명씩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즈민이 <러시아는 시차도 다르고 워낙 광활해서 같은 시간대에 하기가 힘들다.>며 <녹화를 했다가 녹화본을 보내서 같이 컴퓨터로 볼 수 있게 한다.>고 언급했다. 김승호대표는 <인터넷이 많이 발달했기에 심지어는 폰으로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학생들이 본인 시간이 날 때 다운받아 볼 수 있다. 그러니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학습에 있어서 융통성을 가지는데 인터넷이 유용하게 작용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왜 활동하는 청년층이 많이 없다고 말했는가.>라고 물었다.

쿠즈민은 <레닌그라드에서 러시아청년조직을 운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단언하고 진단할 수는 없지만 내가 진단하기로는 주된 2가지 이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첫번째는 러시아자체가 가족중심의 사회이고 청년이 되어서도 부모님과 한집에 살고 보금자리를 찾고 하는 먹고 사는 문제를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 한몫하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번째는 국가차원에서 대대적인 선전 공세이다.>라며 <예를 들면 국가에서 <지금 이 사회도 원하면 노력으로 뭐든 할 수 있다.>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있다.>고 소개했다.

또 <청년층이 아주 적다.>며 <코리아국제포럼에서도 이야기했는데 특히 남코리아에서는 청년층이 사회문제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실천하는 것을 보고 배웠다.>고 부러워했다.

김승호대표는 <소련이 망해도 사회주의적 요소가 많이 남아있어서 노동자들의 삶이 우리보다 비교적 낫지 않나 생각하게 된다.>고 말하니 쿠즈민은 <아주 정확하게 봤다.>고 표명했다.

그는 <소련이 붕괴되었다고 하더라도 사회적 잔재요소들이 많이 남아있어서 나은 편이다. 그리고 소비에트시절 중간간부의 역할을 한 기업의 매니저나 간부들이 그때 당시의 정책이나 운영방식을 기억하고 운영하고 있기에 아주 자본주의적으로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에도 노조가 두가지로 나뉜다.>며 <규모가 크고 독립적이라고 하지만 친정부성향의 공식노조가 있고 규모는 작지만 노동자계급을 대표하는 노조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승호대표가 <민주노총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는가.>라고 물으니  쿠즈민은 <맞다.>며 <어제 민주노총부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밝혔다.

김승호대표는 <노조는 한국이 더 잘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우리는 파쇼나 분단으로 인한 한계가 있어서 정치적으로 너무 미약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간담회를 마친 후 함께 식사했다.


photo_2018-05-04_15-49-58.jpg

photo_2018-05-04_15-50-23.jpg

photo_2018-05-04_15-51-2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