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는 8일 오전 인천남동구 중부지방고용노동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석자들은 <원청 한국공항과 하청 EK맨파워는 열악한 작업환경과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노동부는 노동자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법위반사항을 철저히 조사하고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고령노동자들은 일하다 발생한 통증이라는 사실을 알지못한채 개인문제라 생각하고 병원치료를 받았다.>며 이는 <사업주가 산업재해예방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규탄했다.

 

이날 노조는 한국공항하청업체인 EK맨파워가 대한항공기내청소업무 도급사용자로서 안전의무를 미이행한 것은 산업안전보건법위반혐의라며 고용노동부에 고발했다.

 

노조는 고발장에 산재사건 노동부 미보고 산업안전보건위원회 미개최 보호구 미지급 안전보건교육 미시행 취급 화학약품 정보 미비치 혐의를 적시했다.

 

한국공항비정규직지부는 노동조건개선·체불임금지급을 요구하며 이날로 10일째 파업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