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2일 오전 경기도마석 모란공원 전태일열사묘역앞에서 2018년시무식을 열었다.

 

민주노총 김명환제9기위원장은 <그대들이 아는, 그대들의 전체의 일부인 나. 힘에 겨워 힘에 겨워 굴리다 다 못 굴린, 그리고 또 굴려야 할 덩이를 나의 나인 그대들에게 맡긴 채, 잠시 다니러 간다네. 잠시 쉬러 간다네. 어쩌면 반지의 무게와 총칼의 질타에 구애되지 않을지도 모르는, 않기를 바라는, 이 순간 이후의 세계에서, 내 생이 다 못 굴린 덩이를, 덩이를, 목적지까지 굴리려 하네. 이 순간 이후의 세계에서 또다시 추방당한다 하더라도 굴리는 데, 굴리는 데. 도울 수만 있다면. 이룰 수만 있다면.>이라며 전태일열사의 유서를 낭독하며 시작했다.

 

김명환위원장은 <2018년새해 우리 민주노총은 노동존중사회의 실현과 양극화해소·사회연대를 위해 모든 힘을 쏟아야할 때>라며 <관료들과 자본·재벌의 적폐는 지금도 사회 곳곳에서 민중의 생명과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분열을 넘어 통합으로 고립을 넘어 연대로 무능과 무기력을 넘어 실력있는 민주노총을 만들어가자.><2018년 신임지도부는 산별과 지역을 망라하는 통합지도부 실력있는 인재들로 구성된 강한 지도집행력을 확보해 <정책민주노총><사회정치적존재감있는 민주노총>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전태일열사의 정신을 계승해 오며 87년 노동자대투쟁 96-97 노개투 2016-2017 촛불혁명으로 달려왔고 촛불혁명의 한가운데서 이명박· 박근혜의 몰락을 만들어냈다.><적폐세력의 반대편에서 민주노총은 용기있는 일하는 사람들의 결집된 힘을 보여주었다.>고 김명환위원장은 지적했다.

 

시무식을 마친후 민주노총임원과 산별연맹·지역본부대표자들은 전태일열사묘지를 참배했으며 총연맹사무총국은 민주노조를 위해 힘써오다 세상을 떠난 열사들의 묘역을 돌며 살아생전 그들의 삶과 투쟁을 추념했다.

 

다음은 민주노총 김명환신임위원장의 신년사 전문이다.


2018년은 촛불혁명 완성을 위해 노동혁명의 불꽃을 점화하는 해입니다. 상황은 만만치 않습니다. 박근혜 퇴진투쟁을 이끌었던 한상균 전 위원장은 아직도 감옥에 있고, 특수고용 노동자 등은 여전히 노조할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며, 처참한 노동현실 때문에 수많은 노동자들이 처절하게 싸우고 있습니다. 청년 전태일 정신으로 무장한 민주노조운동의 총본산, 민주노총이 이제 촛불혁명에 이은 노동혁명 완수를 위해 대장정에 나서야 합니다.

 

첫째, 노동기본권 전면보장 투쟁에 나서겠습니다. 우선 구속노동자 석방과 노조할 권리 보장, 노조파괴 사업장 문제 해결에 힘을 쏟겠습니다. 둘째, 양극화 해소·사회연대를 위해 최저임금 1만원 조기 달성 투쟁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는 늘리고, 노동시간은 줄이는 투쟁에 적극 나서겠습니다. 셋째, 대재벌 투쟁을 강화하겠습니다. 재벌체제가 낳은 사회적 양극화를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됩니다. 무노조 경영으로 일관하고 백혈병 산재노동자 문제를 외면하고 있는 삼성, 수많은 탈법행위에도 산별교섭에 불참하고 있는 현대 등 대재벌체제 개혁투쟁을 본격화하겠습니다.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무리한 대타협 강제보다 가능한 산업·업종·지역 의제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를 시작해 작은 성과와 함께 점차 협의의 수준을 높여 나가겠습니다. 새로운 민주노총은 노동양극화 극복을 위한 사회연대 실현에 앞장서겠습니다. 직선 1기 집행부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 주신 조합원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내 삶을, 이 나라를 바꾸는 민주노총이 되도록 함께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