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새벽 <민주노총제9기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선거의 개표결과 4개후보조의 후보중 과반수득표자가 없음이 확실하여 결선투표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호1번김명환-김경자-백석근후보조가 득표율 46.5%(198,795)1위를 기호2번이호동-고종환-권수정후보조는 17.6%(75,410)2위를 차지했다. 기호4번조상수-김창곤-이미숙후보조가 16.6%(7903)3위 기호3번윤해모-손종미-유완형후보조가 11.5%(49,032)4위를 기록했다.

 

민주노총선거관리규정에 의거 과반수득표자가 없기때문에 기호1번조와 기호2번조에 대한 결선투표기간은 15일부터 21일 오후6시까지 이어지고 개표는 투표마감일직후 진행된다. 결선투표는 다득표자가 당선하게 된다.

 

김명환후보의 주요공약은 1800시간대로 노동시간단축과 노동시간상한제 최저임금 1만 원·최고임금 상한제·노동소득분배율 OECD국가수준개선 노조조직률 20%돌파 전조직적 집중조직화사업 산별교섭 제도화·노정교섭 쟁취·사회적대화틀 재구성(8인회의) 전산업부문 노동이사제도입·노동자경영참가 확대 정책위원회 신설·정책자문위원회 활성화 선거제도개혁 제진보정당과 전략적동반자관계구축 한반도·동북아 전쟁위협제거와 한반도평화협정체결운동 주도 조합원중심의 통일운동과 남북노동자 자주교류·협력 활성화 등이다.

 

이호동후보의 주요공약은 수석부위원장직할 상설투쟁체설치·총파업태세구비 노조간부 기간대오화 조합원대상 교육·선전강화 대의원직선제 추진 중소영세·비정규·여성·이주·장애노동자의 대표성강화를 위한 대의원·중앙위원 특별할당제 임원·대의원소환제 추진 민주노조자주성을 위한 재정독립원칙 견지 청소년·알바노동자 조직화와 청소년·노년위원회 신설 지역본부 예산·인력확충 중장기적제조·공공·민간서비스부문 대산별체계추진 제노동사회단체·민중단체들이 함께하는 상설공동투쟁체추진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