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6월28일 3만명 경고파업 ...  

 

0618 민주노총기자회간담회2.jpg

  

민주노총 김영훈위원장은 18일 민주노총 1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6.28경고파업의 의의와 요구, 새정치특위(새로운노동자정치세력화를위한민주노총특별위원회) 구성, 101차 ILO(국제노동기구)총회 참가결과보고 등에 대해 밝혔다.

 

김영훈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올해는 87년6월항쟁 2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고 총선과 대선이 겹쳐있는 새로운 2013년체제를 맞이하는 대단히 중요한 해”라며 “올해 6월말 노동자대투쟁을 통해서 노동존중사회, 민중복지사회, ‘종북’논란이 되고 있는 남북대결정책에서 평화, 통일 등을 투쟁을 통해서 국민들과 함께 알려나가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사회의 본질적인 문제는 양극화문제이고 원인은 비정규직의 급증으로 노동법에 잘못되어 있기 때문이다. 노동법 개정을 통해서 누구나 노동기본권을 자유롭게 보장받을 수 있도록 투쟁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장호정책기획실장은 이 자리에서 “경고파업은 전국에서 3만이상의 파업조합원이 상경해, 오후2시부터 서울 각처에서 5대현안해결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오후5시에 여의도로 총집결해 총파업결의대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5시 국회앞에서 열릴 ‘민주노총파업승리결의대회’의 3대요구안은 △비정규직철폐 △정리해고철폐 △노동법재개정이다.

 

또 이에 앞서 각 연맹별로 △특수고용노동자노동기본권보장(건설·화물, 14시, 서울광장) △최저임금현실화(여성연맹·민주일반연맹등, 14시, 최저임금위원회앞) △정리해고중단(금속노조, 14시, 대한문앞) △언론파업해결(언론노조, 16시, MBC앞 △교육개혁실현(대학노조, 전교조, 비정규교수노조, 교수노조, 14시, 국회앞) 등의 5대현안집회가 열린다.

 

김영훈위원장은 “오늘 6월말부터 시작되는 노동자대투쟁을 통해 노동존중사회, 민중복지사회 등을 국민들에게 알려나갈 것”이라며 “특히 비정규직과 정리해고 법개정과 비정규직 급증에 따른 사회양극화문제 등의 근본적인 문제를 바꿔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의 6월말·8월파업은 19대국회의 노동의제를 부각시키고 실제로 입법을 추진하며 나아가 대선까지 겨냥한 올해 가장 중요한 투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