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76개사업장이 쟁의행위를 가결했다. 

지난 9월5일 집단쟁의조정신청을 접수한 보건의료노조산하 96개사업장은 9월 11일부터 20일까지 일제히 쟁의행위찬반투표에 돌입했고, 17일현재 76개사업장에서 평균 77.9%투표에 90.4%찬성으로 쟁의행위를 가결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조합원 2만6973명중 2만1017명이 투표(투표율 96.2%)해, 찬성 1만9006명(90.4%), 반대 1874명(8.9%), 무효 107명(0.5%)으로 나타났다. 

76개사업장을 제외한 20개사업장중 아주대의료원, 단국대의료원, 광주기독병원, 성가롤로병원, 세종병원 등 5개사업장은 자율교섭을 통해 타결했고, 나머지사업장에서는 조정기간만료일인 9월20일까지 쟁의행위찬반투표가 이어진다. 

보건의료노조는 <여성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보건의료노조산하 사업장에서 평균10%가 산전후휴가 육아휴직 상태인 점을 감안한다면 77.9%투표율과 90.4%찬성율은 매우 높은 수치>라며 <압도적인 투표율과 찬성률을 기록한 것은 문재인정부의 새로운 일자리정책과 맞물려 인력확충과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등 핵심요구에 대한 조합원들의 열망과 의지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건의료분야 인력확충과 비정규직 정규직전환을 위한 사용자측의 인식변화와 함께 정부의 획기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며 △무기계약직문제 해결위해 정원 대폭증원 △비정규직 정규직전환을 위한 정부부처간 통일적인 기준 마련 △의료기관에서의 모든 업무를 생명·안전업무로 지정 △양질의 보건의료인력을 확충하기 위해 필요한 비용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대안마련 등이 뒷받침돼야 교섭의 쟁점해결과 원만한 타결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조정기간이 만료되는 9월20일까지 집중교섭과 조정타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력확충과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채 노사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9월 20일 파업전야제, 21일 파업돌입에 이어 22일과 28일 산별집중타격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b5c75818b4edec509476b5459126e80.JPG

▲ 사진  : 보건의료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