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은 <박근혜정권과 한치의 차이도 없는 문재인정부의 사드배치강행>을 강력규탄했다. 

민주노총은 7일 성명을 통해 성주 사드배치강행을 두고 <주민의 반대는 물론 중국과의 긴장과 갈등, 북핵과 미사일에 대한 사드무용론까지 어느것 하나 제대로 해결된 것이 없음에도 국민적 설득과 동의 없이 강행된 만행>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사드배치강행으로 대미종속안보논리와 대미굴종정책에서 문재인정부와 박근혜세력사이에는 실개천보다 얕은 개울이 흐르고 있을 뿐임이 입증됐다.>며 <문재인대통령의 무능하고 무책임한 사드배치강행에 다시금 분노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드배치강행으로 불안정한 한반도정세는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한반도와 대한민국 그리고 성주와 김천 주민들에게 백해무익한 사드는 반드시 철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