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4일 오전11시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학교비정규직, 제대로된 정규직전환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지난 7월23일 정부는 기관단위별로 노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는 정규직전환심사위원회를 두고 전환대상을 결정해 9월중에 로드맵을 발표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공부문정규직전환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학교비정규직연대는 <교육부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는 애초 예정했던 8월말이 넘었지만 아직 어떤 결정도 없이 회의만 거듭하고 있고, 5만명중 1000명만 정규직전환환다는 일부 기사까지 더해져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자유주의교육정책 등 정부의 잘못된 비정규직양산제도의 피해자인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은 그 어떤 이유에도 예외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돼야 한다.>며 <그동안 열악한 처우와 고용불안 속에서 함께 일해 온 학교비정규직을 불합리한 잣대와 기준으로 또다시 비정규직으로 남기는 일은 중단돼야 한다. 그것이 차별없는 학교를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에 따르면 교육부 정규직전환심의대상에는 영어회화전문강사·초등스포츠강사·유치원방과후과정강사·유치원돌봄교실강사·다문화언어강사등 7개강사직종들이 포함돼 있다. 직종명칭과 하는 일이 달라도 학교에서 상시지속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종들로, 한시적이지도 보조적이지도 않다. 정규직과 같은일을 하고 있고, 근속이 5년에서 10년에 이르는 경우가 다수다. 

학교비정규직연대는 <교육부 정규직전환심의위는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예외없는 정규직전환>의 결론을 내려야 하며, 정규직전환이 과거 정권에서처럼 단순히 무기계약직전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규직과 차별없는 <제대로된 정규직전환>이 돼야 한다.>고 강력촉구했다. 

한편 교육부 정규직전환심의위는 5일 마지막회의를 열어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 공통가이드라인을 심의·의결하기로 했으나 최종결론을 내지 못했다.

교육부관계자는 <최종발표는 이달 중순쯤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전면사진.jpg 

청와대앞1인시위_본부장_0904.jpg

▲ 사진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