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광복72년을 맞아 강제동원역사답사 및 강제동원조선인추모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23일부터 일본을 방문했다. 

양대노총의 노동자대표단 42명이 24일 <우키시마호침몰희생자 합동추모행사>에 공식적으로 참가했다. 

양대노총은 단바지역 망간광산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1주년을 맞아 강제징용노동자추모제도 주최·주관했다. 

이들은 <1965년 한일협정이후, 조선인강제동원역사는 어둠속에 묻혀 있었으나 양대노총이 지난해 8월24일 가해국 일본땅 단바망간광산에 징용노동자상을 역사상 처음으로 건립하고 올해 8월12일 서울 용산역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함으로써 <조선인강제동원문제>는 다시 국민적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강제징용노동자문제에 대해 일본정부는 65년 한일협정체결로 끝난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2015년 국제노동기구는 <국가대 국가 협정을 피해당사자들이 충분하지 않다고 느낄때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채택한 바 있다. 

양대노총은 <조선인강제동원역사에 대한 올바른 진실규명과 사죄, 배상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일본내 양심적 인사와 단체들과 연대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oname02.jpg
▲ 사진 : 양대노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