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이 대통령직속기구인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에서 ‘통상임금논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노총은 10일 “노사정위원회에서 통상임금을 논의하기에는 어렵다”며 “대법원전원합의체판결이 나올 때까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법원판결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인 한국노총은 대법원전원합의체판결이 나오기 전까지는 통상임금과 관련해 노사정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국노총관계자는 “노사정이 논의를 한다 해도 개별사업장의 소송을 막지는 못한다”며 “실효성, 구속력에서도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오는 9월말~10월중 발족예정인 ‘임금·근로시간특별위원회’에는 기존 논의대로 진행된다면 참여한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은 특위에서 통상임금문제는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영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