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김득중지부장이 31일 쌍용차평택공장정문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김지부장은 31일 성명을 통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성명은 <지난 8월18일 노노사교섭이 쌍용차사태의 완충지대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진정성을 갖고 성실하게 교섭으로 문제를 해결하자고 호소했지만 사측은 여전히 해고자들의 절박한 마음을 악용해 이용하는 파렴치한 작태를 서슴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그동안 7개월의 교섭시간을 참담함과 자존심까지 죽여가며 교섭자리를 박차고 나오지 않았던 이유는 단 하나 <해고자들의 파탄난 삶> 때문이었다>면서 <해고자들의 삶과 희망을 꺽지 않기 위해서라도 교섭을 통해 사태의 마무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하고 참고 또 인내해왔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이상의 인내는 한계에 도달했다. 자존심까지 무참히 짓밟는 회사측의 태도에 더이상 참을 수 없기에 오늘부터 정문앞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노사교섭의 핵심은 <해고자복직>>이라며 <특히 47억이라는 천문학적 손배가압류로 해고자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는 지금 쌍용차문제해결은 법의 잣대와 기준이 전부가 아닌 사회적 합의가 핵심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부장은 <오늘 단식을 시작으로 인도원정투쟁 등 투쟁수위를 높이겠다. 앞으로의 결과에 대한 책임은 회사측이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다만 대화와 교섭으로 문제해결을 하겠다는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 다시 첨예한 갈등과 대립으로 갈 것이냐, 아니면 지금의 완충지대에서 해법을 찾을 것이냐는 회사의 몫>이라고 말했다.


김동관기자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7 쌍용차복직노동자들 〈모두 공장으로 돌아올때까지 최선을〉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4.25
96 대법원 ˂쌍용차노조원 체포˃ 항의 변호사 불법체포한 경찰간부 징역형 확정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3.10
95 쌍용차해고노동자, 또다시 노숙 농성돌입 ... ˂노동블랙리스트, 손배가압류 당장 멈춰라!˃ file 진보노동뉴스 2017.01.12
94 쌍용차해고노동자 150여명 단계적 복직 합의 file 김진권기자 2016.01.01
93 쌍용차손배소항소심 배상가결 ... 손배가압류철회촉구기자회견 file 진보노동뉴스 2015.09.17
» 쌍용차 김득중지부장 무기한 단식 돌입 file 김동관기자 2015.09.01
91 쌍용차지부 〈정리해고6년, 해고자 187명 복직〉 촉구 ... 7월 대규모투쟁 전개 file 김동관기자 2015.06.09
90 쌍차 김정욱사무국장, 89만에 굴뚝농성 해제 ... 〈교섭 돌파구 열기 위한 결단〉 file 김동관기자 2015.03.12
89 쌍용차범대위 〈〈3.14희망행동〉으로 쌍차해고노동자의 겨울 끝내자〉 file 김진권기자 2015.03.09
88 티볼리 신차발표회장에 놓인 〈26켤레의 신발〉 file 유하은기자 2015.01.15
87 〈해고자문제해결이 쌍용차부활 신호탄이 될 것〉... 쌍용차지부, 사측에 교섭 요구 file 김진권기자 2014.12.15
86 쌍용차해고노동자, 70m 굴뚝농성 돌입 file 김진권기자 2014.12.14
85 〈끝장을 보겠다는 각오로 투쟁에 나설 것〉... 쌍용차투쟁2000일 집회 file 김동관기자 2014.11.15
84 해고 2000일 맞는 쌍용차노동자들, 새누리당 김무성대표 직접면담 요구 file 김동관기자 2014.11.03
83 쌍용차해고노동자 〈근로자지위보전가처분기각, 모순과 오류투성이 정치판결〉 file 김동관기자 2014.10.17
82 쌍용차 25번째 희생자 발생 ... 창원공장 정리해고조합원 사망 file 김진권기자 2014.04.24
81 쌍용차노동자돕기 1차모금액 4억7000만원 달성 file 나영필기자 2014.02.26
80 쌍용차해고노동자들 “해고무효판결 났다. 국회는 조속히 쌍용차 해법마련하라” file 김진권기자 2014.02.19
79 “검찰은 쌍용차회계조작사건 즉각 기소하라” file 김진권기자 2014.02.11
78 쌍용차해고자 153명 해고무효소송 항소심서 승소 file 진보노동뉴스 2014.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