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가 일촉즉발의 전쟁위기 상황에서 튀니스세계사회포럼 참가자들로부터 코리아에 전하는 평화메시지를 들어보았다. 아래는 뉴욕에서 온 '월가를 점령하라' 활동가 숀(세계사회포럼국제위원)과 멜리사의 메시지다.

 
 
0401월가2인.png

-어떻게 세계사회포럼에 참여하게 됐는지

메리사 : 우리는 워크샵에서 대화를 나눴고 그들의 경험을 나누고 다른 운동들을 교환하기 위해 모든 사람이 개인적으로 포럼에 오도록 초대했다. 우리단체는 여러 문화가 섞인 단체이다. 

숀 : 우리가 하고자 했던 것은 세계사회포럼안에서 사람들이 참여하는 공간을 여는 것이었고 대안이 되는 것이었다. 포럼안에 다른 수천개의 세션과 경쟁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참가자들과의 소통,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주제를 바꿔서, 코리아반도의 현재상황에 대해 알고 있는지. 미국과 남코리아의 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지고 있고 그것이 북코리아를 자극해 코리아반도의 전쟁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숀 : 주제를 바꾼다고 이야기 했지만, 사실 이것은 어느정도 연결돼 있다. 왜냐하면 아무도 다른 사람을 대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것을 하지 않는다. 우리는 사상적으로 그것을 반대하기 때문이다. 대표들이 다른 사람을 대변하지 않는다. 비록 그 정부가 민중들을 대표하도록 요구하더라도 미대통령 버락오바마도 모든 미국사람을 대표하지 않는다. 

비록 오바마가 단상에 올라 미대통령으로서 미국을 대변해 발언하더라도 그는 정말로 민중을 대변하지 않는다. 정부를 대변하는 그 시스템이 사실 민중들의 의지와 목소리는 대변하지 않는다. 

코리아에 두나라가 있고 전쟁상태이고 그 코리아반도의 이슈들 그 정세에 대한 비판들을 알고 있다하더라도 사람들은 그 이슈들이 무엇에 대한 논란인지 말할 수 있지만 실제 전쟁은 정부간에 일어난다.

이라크전쟁은 그 체제에 반대한 미국의 전쟁이었고, 고통을 받는 것은 바로 민중들이었다. 그것은 미국사람들과 이라크사람들 사이의 전쟁이 아니다. 이것은 전쟁에 나가는 사람들의 역사속에 기록이 돼 있고 정부가 전쟁에 나가면 민중들이 그 대가를 치른다. 

-미국은 북코리아가 핵무기로 세계의 안보를 위협하고 나쁜 짓을 일삼는다고 계속 이야기 하는데 이에 대해 어떻해 생각하는지

멜리사 : 미국은 세계최대의 군사강국이며 핵무기를 보유를 하고 있다. 이런 선전을 하는 것은 위선이다. 미정부와 미국대표자들의 이런 행위들은 인정받을 수 없다. 

숀 : 개인적으로 코리아의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미디어의 영향이 생각에 어떻 영향을 끼치는지, 미국에서 우리가 얻는 메시지들은 너무 허위 과장돼 믿을 수 없다. 

서구나라들이 북에 대해 과장된 선전을 하는 것을 파헤치는 다큐멘터리를 최근에 봤는데 흥미롭고 매우 놀라웠다. 그러나 좀 이상했다. 많은 것들이 직설적이고 맞는 이야기들이었다. 어떻게 정부가 허위선전을 사람들에게 이용하는지에 대해 알 수 있었다.

우리는 저런 선전들을 미국에서 많이 접하는데 북은 단순히 악이고 끔찍하고 악질적이고 세계를 위협한다라는 굉장히 뻔하고 1차원적인 것들을 이야기한다. 다시 요점으로 돌아가면 이것은 민중들의 자결권(self-determination)에 대한 것이다. 

정부가 사람들을 이용하고 허위선전을 통해 그들의 생각을 조종한다. 서로 싸우도록 뒤에서 조종한다. 이런 부분에 제대로된 비판이 있어야 한다. 이방인으로서 비판할 수 없는 입장이지만 몇가지는 사실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미국으로부터의 힘의 논리 억압, 제어 등은 공통된 세계의 시각이다.   

-코리아인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전한다면 
 
멜리사 : (미)정부를 싫어하는 미국인으로서 제국주의세력들, 전쟁에 개입된 나는 진심으로 코리아사람들이 평화를 찾기를 바란다. 또 코리아인들이 가진 문제점에 대한 협상을 위한 방법을 찾길 바란다. 나는 미국이 개입하지 않길 바라며 코리아의 문제에 간섭하지 않길 원한다. 

숀 : 이런 제국주의들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다. 나라들을 식민지화 시키는 미군의 군사개입 또한 굉장히 부끄러운 일이다. 그것은 그 나라의 민중들이 결정할 일이지 미국정부가 결정할 일이 아니다. 코리아인들을 위한 메시지는 답을 찾기 위해 정부를 보지마라, 서로를 봐라. 우리는 모두 하나다. 스스로 해답을 찾아야하며 스스로 평화를 찾아야만 한다.  

튀니스세계사회포럼특별취재팀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 단병호 “대중운동 활성화와 정치운동 통해 세상을 바꾸자” file 진보노동뉴스 2013.12.31 3269
12 김영훈 “민주노총이라는 자부심 갖고 새날 준비하는 투쟁 만들자” file 진보노동뉴스 2013.12.17 2410
11 민주노총초대위원장 권영길 “전태일정신은 인간선언” file 진보노동뉴스 2013.11.25 3053
10 '무노조경영'에 파열음을 낸 삼성지회 조장희부지회장 file 김동관기자 2013.07.23 2631
9 경기지역금속노조 장투사업장 파카한일유압 권오진분회장 진보노동뉴스 2013.06.02 2743
8 금속노조 노동연구원 공계진원장 file 진보노동뉴스 2012.10.27 1731
7 강정구전동국대교수 file 진보노동뉴스 2012.09.16 1816
»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⑤ “미국이 코리아문제에 간섭하지 않길 원한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1 1866
5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④ “외세개입없는 남북회담 위한 대표단파견 요구해야”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1 1434
4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③ “코리아반도 전쟁위험책임 미국에게 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1 1345
3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② “제국주의는 언제나 민중들 위협 … 코리아는 혼자가 아니다”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1 1451
2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① “미군, 코리아에서 당장 떠나야”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1 1533
1 [세계사회포럼 평화메시지] ⑥ “미국의 적대행위가 북코리아의 자위력 필요하게 만들어” file 진보노동뉴스 2013.04.03 1622